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첫째 서간 2 장

십자가에 못 박히신 그리스도를 선포하다

1

형제 여러분, 나도 여러분에게 갔을 때에, 뛰어난 말이나 지혜로 하느님의 신비를1) 선포하려고 가지 않았습니다.2)

2

나는 여러분 가운데에 있으면서 예수 그리스도 곧 십자가에 못 박히신 분 외에는 아무것도 생각하지3) 않기로 결심하였습니다.

3

사실 여러분에게 갔을 때에 나는 약했으며, 두렵고 또 무척 떨렸습니다.

4

나의 말과 나의 복음 선포는 지혜롭고 설득력 있는 언변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니라, 성령의 힘을 드러내는 것으로 이루어졌습니다.4)

5

여러분의 믿음이 인간의 지혜가 아니라 하느님의 힘에 바탕을 두게 하려는 것이었습니다.5)

하느님의 지혜

6

성숙한 이들6) 가운데에서는 우리도 지혜를 말합니다. 그러나 그 지혜는 이 세상의 것도 아니고 파멸하게 되어 있는 이 세상 우두머리들의7) 것도 아닙니다.

7

우리는 하느님의 신비롭고 또 감추어져 있던 지혜를 말합니다.8) 그것은 세상이 시작되기 전,9) 하느님께서 우리의 영광을 위하여 미리 정하신 지혜입니다.

8

이 세상 우두머리들은 아무도 그 지혜를 깨닫지 못하였습니다. 그들이 깨달았더라면 영광의 주님을 십자가에 못 박지 않았을 것입니다.

9

그러나 성경에 기록된 그대로 되었습니다. “어떠한 눈도 본 적이 없고 어떠한 귀도 들은 적이 없으며 사람의 마음에도 떠오른 적이 없는 것들을 하느님께서는 당신을 사랑하는 이들을 위하여 마련해 두셨다.”10)

10

하느님께서는 성령을 통하여 그것들을 바로 우리에게 계시해 주셨습니다. 성령께서는 모든 것을, 그리고 하느님의 깊은 비밀까지도11) 통찰하십니다.12)

11

그 사람 속에 있는 영이 아니고서야, 어떤 사람이 그 사람의 생각을 알 수 있겠습니까? 마찬가지로, 하느님의 영이 아니고서는 아무도 하느님의 생각을 깨닫지 못합니다.

12

우리는 세상의 영이 아니라, 하느님에게서 오시는 영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선물을 알아보게 되었습니다.

13

우리는 이 선물에 관하여, 인간의 지혜가 가르쳐 준 것이 아니라 성령께서 가르쳐 주신 말로 이야기합니다. 영적인 것을 영적인 표현으로13) 설명하는 것입니다.

14

그러나 현세적 인간은 하느님의 영에게서 오는 것을 받아들이지 않습니다.14) 그러한 사람에게는 그것이 어리석음이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영적으로만 판단할 수 있기에 그러한 사람은 그것을 깨닫지 못합니다.

15

영적인 사람은 모든 것을 판단할 수 있지만, 그 자신은 아무에게도 판단받지 않습니다.15)

16

“누가 주님의 마음을 알아 그분을 가르칠 수 있겠습니까?”16) 그러나 우리는 그리스도의 마음을 지니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