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열왕기 상권 15 장

아비얌의 유다 통치

1

느밧의 아들 예로보암 임금 제십팔년에 아비얌이 유다의 임금이 되어,

2

예루살렘에서 세 해 동안 다스렸다.1) 그의 어머니 이름은 마아카인데 아비살롬의2) 딸이었다.

3

그런데 임금은 제 아버지가 앞서 지은 죄를 모두 따라 걸었다. 그의 마음은 자기 조상3) 다윗의 마음과는 달리 주 하느님께 한결같지 못하였다.

4

그러나 주 다윗의 하느님께서는 다윗을 생각하시어 예루살렘에서 그에게 등불을4) 주시고, 그의 뒤를 이을 아들을 일으키시어 예루살렘을 굳게 해 주셨다.

5

다윗은 히타이트 사람 우리야 사건 말고는, 주님의 눈에 드는 옳은 일만 하였으며, 살아 있는 동안 내내 주님께서 명령하신 것을 하나도 어기지 않았다.

6

르하브암과 예로보암 사이에는 늘 전쟁이 있었다.5)

7

아비얌 임금의 나머지 행적과 그가 한 모든 일은 유다 임금들의 실록에 쓰여 있지 않은가? 아비얌과 예로보암 사이에도 전쟁이 있었다.

8

아비얌은 자기 조상들과 함께 잠들어 다윗성에 묻히고, 그의 아들 아사가 그 뒤를 이어 임금이 되었다.

아사의 유다 통치

9

이스라엘 임금 예로보암 제이십년에 아사가 유다의 임금이 되어,

10

예루살렘에서 마흔한 해 동안 다스렸다.6) 그의 할머니7) 이름은 마아카인데 아비살롬의 딸이었다.

11

아사는 자기 조상 다윗처럼 주님의 눈에 드는 옳은 일을 하였다.

12

그는 신전 남창들을8) 나라에서 몰아내고 조상들이 만든 우상들을 모두 없애 버렸다.

13

그는 자기 할머니 마아카마저 아세라를10) 위하여 역겨운 상을 만들었기 때문에, 모후의 자리에서 물러나게 하였다.11) 아사는 역겨운 상을 잘라 내어 ‘키드론 골짜기’에서 불살라 버렸다.

14

산당들은 없애 버리지 않았지만, 아사의 마음은 살아 있는 동안 내내 주님께 한결같았다.

15

그는 자기 아버지와 자기 자신이 봉헌한 은과 금과 기물들을 주님의 집에 들여놓았다.

16

아사와 이스라엘 임금 바아사 사이에는 그들이 살아 있는 동안 내내 전쟁이 있었다.

17

이스라엘 임금 바아사가 유다를 치러 올라와서, 아무도 유다 임금 아사와 왕래하지 못하게 하려고12) 라마를13) 세웠다.

18

그러자 아사는 주님의 집 창고와 왕궁 창고에 남아 있던 은과 금을 모조리 거두어서, 신하들 손에 들려 다마스쿠스에 사는 아람 임금, 헤즈욘의 손자이며 타브림몬의 아들인 벤 하닷14) 임금에게 보내며 이렇게 말하였다.

19

“나와 임금님 사이에, 나의 아버지와 임금님의 아버지 사이에 맺은 계약이 있습니다. 나는 임금님에게 은과 금을 예물로 보냅니다. 이제, 이스라엘 임금 바아사와 맺으신 계약을 파기하시어, 그가 나에게서 물러가게 해 주십시오.”15)

20

벤 하닷은 아사 임금의 말을 듣고, 군대의 장수들을 그에게 보내어 이스라엘 성읍들을 치게 하였다. 그는 이욘과 단과 아벨 벳 마아카와 온 킨네렛,16) 그리고 납탈리 전 지역을 쳐부수었다.

21

이 소식을 들은 바아사는 라마를 세우다 말고 티르차에 그대로 머물렀다.17)

22

그러자 아사 임금은 유다인을 한 사람도 빠짐없이 모두 불러 모아, 바아사가 라마를 세우는 데 쓰던 돌과 목재를 옮기게 하였다. 아사 임금은 그것들로 벤야민의 게바와 미츠파를 세웠다.

23

아사의 나머지 모든 행적과 모든 무용, 그리고 그가 한 모든 일과 그가 세운 성읍들에 관한 것은 유다 임금들의 실록에 쓰여 있지 않은가? 그런데 그는 늘그막에 발에 병이 났다.

24

아사는 조상들과 함께 잠들어, 자기 조상 다윗의 성에 조상들과 함께 묻히고, 그의 아들 여호사팟이 그 뒤를 이어 임금이 되었다.

나답의 이스라엘 통치

25

유다 임금 아사 제이년에 예로보암의 아들 나답이 이스라엘의 임금이 되어, 두 해 동안 이스라엘을 다스렸다.19)

26

그는 주님의 눈에 거슬리는 악한 짓을 저지르고 자기 아버지의 길을 걸었다. 아버지가 이스라엘까지도 죄짓게 한 그 죄를 따라 걸었다.

27

이사카르 집안 출신 아히야의 아들 바아사가20) 그를 거슬러 모반하였다. 바아사는 필리스티아인들에게 속해 있던 기브톤에서 나답을 쳤다.21) 그것은 나답과 온 이스라엘이 기브톤을 포위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28

바아사는 유다 임금 아사 제삼년에 이렇게 나답을 죽이고, 그 뒤를 이어 임금이 되었다.22)

29

바아사는 임금이 되자마자 예로보암 집안 전체를 쳤는데, 예로보암에게 속한 모든 목숨을 하나도 남기지 않고 사라지게 하였다.23) 주님께서 당신 종 실로 사람 아히야를 통하여 하신 말씀 그대로였다.24)

30

그것은 예로보암이 혼자만 지은 것이 아니라 이스라엘까지도 죄짓게 한 그 죄로,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의 분노를 돋우었기 때문이다.

31

나답의 나머지 행적과 그가 한 모든 일은 이스라엘 임금들의 실록에 쓰여 있지 않은가?

32

유다 임금 아사와 이스라엘 임금 바아사 사이에는 그들이 살아 있는 동안 내내 전쟁이 있었다.

바아사의 이스라엘 통치

33

유다 임금 아사 제삼년에 아히야의 아들 바아사가 티르차에서 온 이스라엘의 임금이 되어, 스물네 해 동안 다스렸다.25)

34

그는 주님의 눈에 거슬리는 악한 짓을 저지르고 예로보암의 길을 걸었다. 예로보암이 이스라엘까지도 죄짓게 한 그 죄를 따라 걸었다.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