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베드로의 첫째 서간 2 장

1

그러므로 모든 악의와 모든 거짓과 위선과 시기, 그리고 모든 중상을 버리십시오.

2

갓난아이처럼 영적이고1) 순수한 젖을2) 갈망하십시오. 그러면 그것으로 자라나 구원을 얻을 것입니다.

3

주님께서 얼마나 인자하신지3) 여러분은 이미 맛보았습니다.4)

교회의 기초와 사명

4

주님께 나아가십시오. 그분은 살아 있는5) 돌이십니다. 사람들에게는 버림을 받았지만 하느님께는 선택된 값진 돌이십니다.6)

5

여러분도 살아 있는 돌로서 영적 집을7) 짓는 데에 쓰이도록 하십시오. 그리하여 하느님 마음에 드는 영적 제물을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바치는 거룩한 사제단이 되십시오.8)

6

그래서 성경에 이런 말씀이 있습니다. “보라, 내가 시온에 돌을 놓는다. 선택된 값진 모퉁잇돌이다. 이 돌을 믿는 이는 부끄러운 일을 당하지 않을 것이다.”9)

7

그러므로 믿는 여러분에게는 이 돌이 값진 것입니다.10) 그러나 믿지 않는 이들에게는 “집 짓는 이들이 내버린 돌 그 돌이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네.”11) 하는 그 돌이며,12)

8

또한 “차여 넘어지게 하는 돌과 걸려 비틀거리게 하는 바위”입니다.13) 그들은 정해진 대로, 말씀에 순종하지 않아 그 돌에 차여 넘어집니다.14)

9

그러나 여러분은 “선택된 겨레고 임금의 사제단이며 거룩한 민족이고 그분의 소유가 된 백성입니다. 그러므로 여러분은” 여러분을 어둠에서 불러내어 당신의 놀라운 빛 속으로 이끌어 주신 분의 “위업을 선포하게 되었습니다.”15)

10

여러분은 한때 하느님의 백성이 아니었지만 이제는 그분의 백성입니다. 여러분은 자비를 입지 못한 자들이었지만 이제는 자비를 입은 사람들입니다.16)

신자와 이교인

11

사랑하는 여러분, 이방인과 나그네로 사는 여러분에게 권고합니다.17) 영혼을 거슬러 싸움을 벌이는 육적인18) 욕망들을 멀리하십시오.

12

이교인들 가운데에 살면서 바르게 처신하십시오. 그래야 악을 저지르는 자들이라고 여러분을 중상하는 그들도 여러분의 착한 행실을 지켜보고, 하느님께서 찾아오시는 날에 그분을 찬양하게 될 것입니다.19)

선량한 국민

13

주님을 생각하여, 모든 인간 제도에20) 복종하십시오.21) 임금에게는 주권자이므로 복종하고,22)

14

총독들에게는, 악을 저지르는 자들에게 벌을 주고 선을 행하는 이들에게 상을 주도록 임금이 파견한 사람이므로 복종하십시오.23)

15

여러분이 선을 행하여 어리석은24) 자들의 무지한 입을 막는 것이25) 하느님의 뜻입니다.

16

자유인으로서 행동하십시오.26) 그러나 자유를 악행의 구실로 삼지 말고, 하느님의 종으로서 행동하십시오.27)

17

모든 사람을 존경하고 형제 공동체를28) 사랑하며, 하느님을 경외하고 임금을 존경하십시오.29)

충실한 하인

18

하인 여러분, 진정 두려워하는 마음으로 주인에게 복종하십시오. 착하고 너그러운 주인뿐 아니라 못된 주인에게도 복종하십시오.30)

19

불의하게 고난을 겪으면서도, 하느님을 생각하는 양심 때문에31) 그 괴로움을 참아 내면 그것이 바로 은총입니다.

20

잘못을 저질러 매를 맞을 때에는, 견디어 낸다고 한들 그것이 무슨 명예가 되겠습니까? 그러나 선을 행하는데도 겪게 되는 고난을 견디어 내면, 그것은 하느님에게서 받는 은총입니다.32)

21

바로 이렇게 하라고 여러분은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그리스도께서도 여러분을 위하여 고난을 겪으시면서, 당신의 발자취를 따르라고 여러분에게 본보기를 남겨 주셨습니다.

22

“그는 죄를 저지르지도 않았고 그의 입에는 아무런 거짓도 없었다.”33)

23

그분께서는 모욕을 당하시면서도 모욕으로 갚지 않으시고 고통을 당하시면서도 위협하지 않으시고,34) 의롭게 심판하시는 분께 당신 자신을 맡기셨습니다.

24

그분께서는 우리의 죄를 당신의 몸에 친히 지시고 십자 나무에35) 달리시어, 죄에서는 죽은 우리가 의로움을 위하여 살게 해 주셨습니다.36) 그분의 상처로 여러분은 병이 나았습니다.

25

여러분이 전에는 양처럼 길을 잃고 헤매었지만, 이제는 여러분 영혼의 목자이시며37) 보호자이신 그분께 돌아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