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코린토 신자들에게 보낸 둘째 서간 10 장

자기의 사도직을 옹호하는 바오로

1

여러분과 얼굴을 마주할 때에는 겸손하고 떨어져 있을 때에는 대담하다고들 하는1) 나 바오로가 그리스도의 온유와 관용에 힘입어 여러분에게 직접 권고합니다.2)

2

우리가 속된 방식으로3) 살아간다고 생각하는 몇몇 사람에게는 내가 확신을 가지고 대담해질 작정입니다만, 내가 여러분에게 가서4) 곁에 있을 때에는 그럴 필요가 없게 해 주기를 당부합니다.

3

우리가 비록 속된 세상에서 살아갈지언정, 속된 방식으로 싸우는 것은 아닙니다.5)

4

우리의 전투 무기는 속된6)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하느님 덕분에 어떠한 요새라도 무너뜨릴 수 있을 만큼 강력합니다.7) 우리는 잘못된 이론을 무너뜨리고,8)

5

하느님을 아는 지식을 가로막고 일어서는 모든 오만을 무너뜨리며, 모든 생각을 포로로 잡아 그리스도께 순종시킵니다.

6

또한 여러분이 온전히 순종하게 될 때에는 모든 불순종을 처벌할 준비도 갖추고 있습니다.

7

눈앞에 있는 것들을 보십시오.9) 자기가 그리스도의 사람이라고 어떤 이가 확신한다면,10) 자기가 그리스도의 사람이듯이 우리도 그러하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합니다.

8

내가 우리의 권위를 좀 지나치게 자랑한다 하여도, 그것은 주님께서 여러분을 무너뜨리라고 주신 것이 아니라 여러분을 성장시키라고11) 주신 것이므로, 나는 부끄러운 일을 당하지 않을 것입니다.

9

나는 편지로 여러분을 위협하려고 한다는 인상을 주고 싶지 않습니다.

10

사실 “그의 편지는 무게가 있고 힘차지만, 직접 대하면 그는 몸이 약하고 말도 보잘것없다.”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12)

11

그러한 사람은, 우리가 떨어져 있으면서 편지로 써 보내는 말과 곁에 있으면서 하는 행동이 똑같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합니다.

12

그렇다고 스스로 자신을 내세우는 자들과 우리 자신을 같은 부류로 여기거나 우리 자신을 그들과 견주어 보려는 생각은 아예 하지 않습니다.13) 사실 그들은 저희끼리 서로 대어 보고 저희끼리 견주어 보고 있으니 분별없는 자들입니다.

13

그러나 우리는 한도를 넘어서 자랑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정해 주신 적정 한도 안에서만 그리할 터인데, 거기에는 여러분도 포함됩니다.14)

14

우리는 여러분에게 가지 않았던 사람처럼 이 한도 너머로 손을 뻗는 것이 아닙니다. 사실 그리스도의 복음을 가지고 처음으로 여러분을 찾아간 사람은 우리입니다.15)

15

우리는 한도를 넘어, 남이 수고한 것을 가지고 자랑하지 않습니다.16) 다만 여러분의 믿음이 자람에 따라, 여러분 가운데에서 우리의 활동 영역이 더욱 커져 가기를 바랄 뿐입니다.17)

16

그러면 우리가 남의 활동 영역에서 이루어진 것을 가지고 자랑하는 일 없이, 여러분의 지역을 넘어서 복음을 전할 수 있게 됩니다.

17

“자랑하려는 자는 주님 안에서 자랑해야 합니다.”18)

18

인정을 받는 사람은 스스로 자신을 내세우는 자가 아니라 주님께서 내세워 주시는 사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