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열왕기 하권 19 장

히즈키야가 이사야에게 문의하다

1

히즈키야 임금은 그 말을 듣자 제 옷을 찢고2) 자루옷을 두르고서는, 주님의 집으로 들어갔다.

2

그리고 자루옷을 두른 엘야킴 궁내 대신과 세브나 서기관과 원로 사제들을 아모츠의 아들 이사야 예언자에게 보냈다.3)

3

그들이 이사야에게 말하였다. “히즈키야 임금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이날은 환난과 징벌과 굴욕의 날이오. 아이들이 태어나려고 하는데 낳을 힘이 없구려.4)

4

주 그대의 하느님께서 랍 사케의 말을 모두 들으셨기를 바라오. 그는 살아 계신 하느님을5) 조롱하려고 그의 주군인 아시리아 임금이 보낸 자요. 주 그대의 하느님께서 들으신 그 말에 벌을 내리시기를 바라오. 그대도 아직 살아남아 있는 이들을6) 위하여 기도해 주시오.’”

5

히즈키야 임금의 신하들이 이사야에게 와서 이렇게 전하니,

6

이사야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그대들의 주군께 이렇게 말씀드리시오.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너는 아시리아 임금의 종들이 나를 모욕한 그 말을 듣고 두려워하지 마라.

7

보라, 내가 그에게 영을 보내면, 그는 뜬소문을 듣고 자기 나라로 돌아갈 것이다.7) 그리고 나는 그가 자기 나라에서 칼에 맞아 쓰러지게 하겠다.’”

8

랍 사케는 돌아가서 리브나를 공격하는 아시리아 임금을 만났다. 그는 임금이 라키스를8) 떠났다는 소식을 들었던 것이다.

9

그때 아시리아 임금은 에티오피아 임금 티르하카가9) 자기와 싸우려고 나왔다는 말을 들었다.

아시리아가 다시 위협하다

9

아시리아 임금은 히즈키야에게 다시 사신들을 보내며 이렇게 말하였다.

10

“너희는 유다 임금 히즈키야에게 이렇게 말하여라. ‘네가 믿는 너의 하느님이, ′예루살렘은 아시리아 임금의 손에 넘어가지 않는다.′ 하면서, 너를 속이는 일이 없게 하여라.

11

자, 아시리아 임금들이 다른 모든 나라를 전멸시키면서 어떻게 하였는지 너는 듣지 않았느냐? 그런데도 너만 구원받을 수 있을 것 같으냐?

12

나의 선왕들이 멸망시킨 고잔과 하란과 레쳅, 그리고 틀라사르에 있는 에덴족을 그 민족들의 신들이 구해 낼 수 있었더냐?10)

13

하맛 임금과 아르팟 임금, 그리고 스파르와임 성읍과11) 헤나와 아와의 임금들은 어디에 있느냐?’”

히즈키야의 기도

14

히즈키야는 사신들의 손에서 편지를 받아 읽었다. 그런 다음 히즈키야는 주님의 집으로 올라가서, 그것을 주님 앞에 펼쳐 놓았다.

15

그리고 히즈키야는 주님께 이렇게 기도하였다. “커룹들12) 위에 좌정하신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 세상의 모든 왕국 위에 당신 홀로 하느님이십니다. 당신께서는 하늘과 땅을 만드셨습니다.13)

16

주님, 귀를 기울여 들어 주십시오. 주님, 눈을 뜨고 보아 주십시오. 살아 계신 하느님을 조롱하려고 산헤립이 보낸 이 말을 들어 보십시오.

17

주님, 사실 아시리아 임금들은 민족들과 그 영토를 황폐하게 하고,

18

그들의 신들을 불에 던져 버렸습니다. 그것들은 신이 아니라 사람의 손으로 만든 작품으로서 나무와 돌에 지나지 않았으므로,14) 사람들이 그것들을 없애 버릴 수 있었습니다.

19

그러나 이제 주 저희 하느님, 부디 저희를 저자의 손에서 구원하여 주십시오. 그러면 세상의 모든 왕국이, 주님, 당신 홀로 하느님이심을 알게 될 것입니다.15)

산헤립을 두고 하신 주님의 말씀

20

아모츠의 아들 이사야가 히즈키야에게 사람을 보내어 말하였다.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아시리아 임금 산헤립 때문에 네가 나에게 바친 기도를 내가 들었다.’

21

주님께서 그를 두고 하신 말씀은 이러합니다.16) 처녀 딸 시온이 너를 경멸한다, 너를 멸시한다. 딸 예루살렘이17) 네 뒤에서 머리를 흔든다.18)

22

네가 누구를 조롱하고 모욕하였느냐? 네가 누구에게 큰소리를 치고 눈을 치켜들었느냐? 바로 이스라엘의 거룩한 분이다.19)

23

너는 사신들을 보내어 주님을 조롱하였다. 너는 말하였다. ‘수많은20) 병거를 몰아 나는 높은 산들을 오르고 레바논의 막다른 곳까지 다다라 그 큰 향백나무들과 빼어난 방백나무들을 베어 버리고 그 정상 끝까지, 그 울창한 수풀까지 나아갔다.

24

나는 우물을 파서 낯선 물을 마셨으며 내 발바닥으로 이집트의 모든 강을 말려 버렸다.’21)

25

너는 듣지 못하였느냐? 내가 오래전에 그것을 결정하고 옛날에 그것을 계획하여22) 이제 실행에 옮겼음을. 그래서 네가 요새 성읍들을 파괴시켜 무너져 내린 돌무더기로 만들 수 있었다.

26

그곳 주민들은 기운이 다하여23) 놀라고 부끄러워하였다.24) 그들은 들의 풀처럼 여린 잔디처럼 자라기도 전에 말라 버리는 지붕 위의 잡초처럼 되었다.

27

나는 네가 서고25) 앉는 것도 나고 드는 것도 나에게 격노하고 있음도 알고 있다.

28

네가 나에게 격노하고 너의 소란이 내 귀에까지 올라왔으니 나는 네 코에 나의 갈고리를 꿰고26) 네 입술에 나의 재갈을 물려27) 네가 왔던 그 길로 너를 되돌아가게 하리라.

히즈키야에게 내린 주님의 표징

29

이것이 너를 위한 표징이다. 너희가 올해에는 떨어진 낟알에서 난 곡식을 먹고 내년에는 뿌리지 않고 저절로 난 곡식을 먹으리라. 그러나 후년에는 씨를 뿌려서 곡식을 거두고 포도밭을 가꾸어 그 열매를 먹으리라.28)

30

유다 집안의 살아남은 생존자들은 다시 밑으로 뿌리를 내리고 위로 열매를 맺으리니

31

남은 자들이 예루살렘에서 나오고 생존자들이 시온산에서 나올 것이기 때문이다.29) 만군의 주님의 열정이 이를 이루시리라.30)

32

그러므로 주님께서 아시리아 임금을 두고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그는 이 도성에 들어오지 못하고 이곳으로 활을 쏘지도 못하리라. 방패를 앞세워 접근하지도 못하고 공격 축대를 쌓지도 못하리라.31)

33

자기가 왔던 그 길로 되돌아가고 이 도성에는 들어오지 못하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34

나는 이 도성을 보호하여 구원하리니 이는 나 자신 때문이며 나의 종 다윗 때문이다.32)

산헤립의 말로

35

그날 밤 주님의 천사가 나아가 아시리아 진영에서 십팔만 오천 명을 쳤다.33) 아침에 일어나 보니 그들이 모두 죽어 주검뿐이었다.

36

아시리아 임금 산헤립은 그곳을 떠나 되돌아가서 니네베에 머물렀다.

37

그런데 그가 그의 신 니스록의34) 신전에서 예배드리고 있을 때, 그의 두 아들35) 아드람멜렉과36) 사르에체르가 그를 칼로 쳐 죽이고는 아라랏37) 땅으로 도망쳤다. 그의 아들 에사르 하똔이 그 뒤를 이어 임금이 되었다.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