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사도행전 15 장

예루살렘에서 사도 회의가 열리다

1

유다에서 어떤 사람들이 내려와,1) “모세의 관습에 따라 할례를 받지 않으면 여러분은 구원을 받을 수 없습니다.” 하고 형제들을 가르쳤다.2)

2

그리하여 바오로와 바르나바 두 사람과 그들 사이에 적지 않은 분쟁과 논란이 일어나, 그 문제 때문에 바오로와 바르나바와 신자들 가운데 다른 몇 사람이 예루살렘에 있는 사도들과 원로들에게 올라가기로 하였다.3)

3

이렇게 안티오키아 교회에서 파견된4) 그들은 페니키아와 사마리아를 거쳐 가면서, 다른 민족들이 하느님께5) 돌아선 이야기를 해 주어 모든 형제에게 큰 기쁨을 주었다.6)

4

그들은 예루살렘에 도착하여 교회와 사도들과 원로들의 영접을 받고, 하느님께서 자기들과 함께 해 주신 모든 일을 보고하였다.

5

그런데 바리사이파에 속하였다가 믿게 된 사람 몇이 나서서, “그들에게 할례를 베풀고 또 모세의 율법을 지키라고 명령해야 합니다.” 하고 말하였다.

6

사도들과 원로들이 이 문제를 검토하려고 모였다.

7

오랜 논란 끝에 베드로가 일어나 그들에게 말하였다. “형제 여러분, 다른 민족들도 내 입을 통하여 복음의 말씀을 들어 믿게 하시려고 하느님께서 일찍이 여러분 가운데에서 나를 뽑으신 사실을 여러분은 알고 있습니다.7)

8

사람의 마음을 아시는 하느님께서는 우리에게 하신 것처럼 그들에게도 성령을 주시어 그들을 인정해 주셨습니다.

9

그리고 그들의 믿음으로 그들의 마음을 정화하시어, 우리와 그들 사이에 아무런 차별도 두지 않으셨습니다.8)

10

그런데 지금 여러분은 왜 우리 조상들도 우리도 다 감당할 수 없던 멍에를 형제들의 목에 씌워 하느님을 시험하는 것입니까?9)

11

우리는 그들과 마찬가지로 우리도 주 예수님의 은총으로 구원을 받는다고 믿습니다.”

12

그러자 온 회중이 잠잠해졌다. 그리고 바르나바와 바오로가 하느님께서 자기들을 통하여 다른 민족들 가운데에서 일으키신 표징과 이적들에 대하여10) 이야기하는 것을 들었다.

13

그들이 말을 마치자 야고보가 이렇게 말하였다.11) “형제 여러분, 내 말을 들어 보십시오.

14

하느님께서 처음에 다른 민족들 가운데에서 당신의 이름을 위한 백성을 모으시려고 어떻게 배려하셨는지,12) 시몬이13) 이야기해 주었습니다.

15

이는 예언자들의 말과도 일치하는데, 성경에 이렇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16

‘그 뒤에 나는 돌아와
무너진 다윗의 초막을 다시 지으리라.
그곳의 허물어진 것들을 다시 지어
그 초막을 바로 세우리라.

17

그리하여 나머지 다른 사람들도, 내 이름으로 불리는 다른 모든 민족들도14) 주님을 찾게 되리라. 주님이 이렇게 말하고 이 일들을 실행하니

18

예로부터 알려진 일들이다.’15)

19

그러므로 내 판단으로는, 다른 민족들 가운데에서 하느님께 돌아선 이들에게 어려움을 주지 말고,16)

20

다만 그들에게 편지를 보내어, 우상에게 바쳐 더러워진 음식과 불륜과 목 졸라 죽인 짐승의 고기와 피를 멀리하라고 해야 합니다.17)

21

사실 예로부터 각 고을에는, 안식일마다 회당에서 모세의 율법을 봉독하며 선포하는 이들이 있었습니다.18)

사도 회의에서 안티오키아로 편지를 보내다

22

그때에 사도들과 원로들은 온 교회와 더불어, 자기들 가운데에서 사람들을 뽑아 바오로와 바르나바와 함께 안티오키아에 보내기로 결정하였다. 뽑힌 사람들은 형제들 가운데 지도자인 바르사빠스라고 하는 유다와 실라스였다.19)

23

그들 편에 이러한 편지를 보냈다.20) “여러분의 형제인 사도들과 원로들이21) 안티오키아와 시리아와 킬리키아에22) 있는 다른 민족 출신 형제들에게 인사합니다.

24

우리 가운데 몇 사람이 우리에게서 지시를 받지도 않고 여러분에게 가서,23) 여러 가지 말로 여러분을 놀라게 하고 정신을 어지럽게 하였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25

그래서 우리는 사람들을 뽑아 우리가 사랑하는 바르나바와 바오로와 함께 여러분에게 보내기로 뜻을 모아 결정하였습니다.

26

바르나바와 바오로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은 사람들입니다.

27

우리는 또 유다와 실라스를 보냅니다. 이들이 이 글의 내용을 말로도 전할 것입니다.

28

성령과 우리는 다음의 몇 가지 필수 사항 외에는 여러분에게 다른 짐을 지우지 않기로 결정하였습니다.24)

29

곧 우상에게 바쳤던 제물과 피와 목 졸라 죽인 짐승의 고기와 불륜을 멀리하라는 것입니다. 여러분이 이것들만 삼가면 올바로 사는 것입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30

사람들이 이렇게 그들을 떠나보내자, 그들은 안티오키아로 내려가 공동체를 모아 놓고 편지를 전하였다.

31

공동체는 편지를 읽고 그 격려 말씀에 기뻐하였다.25)

32

예언자이기도26) 한 유다와 실라스는 여러 가지 말로 형제들을 격려하고 힘을 북돋아 주었다.

33

그들은 거기에서 한동안 지낸 뒤, 형제들에게 평화의 인사를 받으며 자기들을 파견한 이들에게로 떠나갔다.

34

.

35

그러나 바오로와 바르나바는 안티오키아에 머물면서, 다른 많은 사람과 함께 주님의 말씀을 가르치고 선포하였다.28)

바오로가 두 번째 선교 여행을 떠나다29)

36

며칠 뒤에 바오로가 바르나바에게, “자, 우리가 주님의 말씀을 전한 모든 고을로 형제들을 찾아가 그들이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살펴봅시다.” 하고 말하였다.

37

그런데 바르나바는 마르코라고 하는 요한도 같이 데려가려고 하였다.

38

그러나 바오로는 팜필리아에서 자기들을 버리고 떠나 함께 일하러 다니지 않은 그 사람을 데리고 갈 수 없다고 주장하였다.30)

39

그리하여 그들은 감정이 격해져서 서로 갈라졌다. 바르나바는 마르코를 데리고서 배를 타고 키프로스로 떠나갔다.

40

바오로는 실라스를 선택하여 떠났는데, 형제들은 바오로를 주님의 은총에 맡긴다고 기도해 주었다.31)

41

그는 시리아와 킬리키아를 두루 다니며 그곳 교회들을 굳건하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