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사도행전 16 장

티모테오를 데리고 가다

1

바오로는 데르베를 거쳐 리스트라에 당도하였다. 그곳에 티모테오라는 제자가 있었는데,1) 그는 신자가 된 유다 여자와 그리스인 아버지 사이에 태어난 아들로서,

2

리스트라와 이코니온에 있는 형제들에게 좋은 평판을 받고 있었다.

3

바오로는 티모테오와 동행하기를 원하였다. 그래서 그 고장에 사는 유다인들을 생각하여 그를 데려다가 할례를 베풀었다. 그의 아버지가 그리스인이라는 것을 그들이 모두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2)

4

바오로 일행은 여러 고을을 두루 다니며, 예루살렘에 있는 사도들과 원로들이3) 정한 규정들을 신자들에게 전해 주며 지키게 하였다.

5

그리하여 그곳 교회들은 믿음이 굳건해지고 신자들의 수도 나날이 늘어 갔다.4)

마케도니아에 관한 환시를 보다

6

성령께서 아시아에5) 말씀을 전하는 것을 막으셨으므로, 그들은 프리기아와 갈라티아 지방을 가로질러 갔다.

7

그리고 미시아에 이르러 비티니아로 가려고 하였지만, 예수님의 영께서6) 허락하지 않으셨다.

8

그리하여 미시아를 지나 트로아스로7) 내려갔다.

9

그런데 어느 날 밤 바오로가 환시를 보았다. 마케도니아 사람 하나가 바오로 앞에 서서, “마케도니아로 건너와 저희를 도와주십시오.” 하고 청하는 것이었다.

10

바오로가 그 환시를 보고 난 뒤, 우리는 곧 마케도니아로 떠날 방도를 찾았다.8) 마케도니아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도록 하느님께서9) 우리를 부르신 것이라고 확신하였기 때문이다.

필리피에서 리디아가 복음을 받아들이다

11

우리는 배를 타고 트로아스를 떠나 사모트라케로 직행하여 이튿날 네아폴리스로 갔다.

12

거기에서 또 필리피로 갔는데, 그곳은 마케도니아 지역에서 첫째가는 도시로10) 로마 식민시였다.11) 우리는 그 도시에서 며칠을 보냈는데,

13

안식일에는 유다인들의12) 기도처가 있다고 생각되는 성문 밖 강가로 나갔다.13) 그리고 거기에 앉아 그곳에 모여 있는 여자들에게 말씀을 전하였다.

14

티아티라14) 시 출신의 자색 옷감 장수로 이미 하느님을 섬기는 이였던15) 리디아라는 여자도 듣고 있었는데, 바오로가 하는 말에 귀 기울이도록 하느님께서 그의 마음을 열어 주셨다.

15

리디아는 온 집안과 함께 세례를 받고 나서,16) “저를 주님의 신자로 여기시면 저의 집에 오셔서 지내십시오.” 하고 청하며 우리에게 강권하였다.17)

바오로와 실라스가 감옥에 갇혔다가 풀려나다18)

16

우리가 기도처로19) 갈 때에 점 귀신20) 들린 하녀 하나를 만났는데, 그는 점을 쳐서 주인들에게 큰 돈벌이를 해 주고 있었다.

17

그 여자가 바오로와 우리를 쫓아오면서, “이 사람들은 지극히 높으신 하느님의 종으로서 지금 여러분에게21) 구원의 길을22) 선포하고 있습니다.” 하고 소리 질렀다.

18

여러 날을 두고 그렇게 하는 바람에 언짢아진 바오로가 돌아서서 그 귀신에게, “내가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너에게 명령하니 그 여자에게서 나가라.” 하고 일렀다. 그러자 그 순간에 귀신이 나갔다.

19

그 여자의 주인들은 돈벌이할 희망이 사라진 것을 보고 바오로와 실라스를 붙잡아 광장으로23)관리들에게 끌고 갔다.

20

그리고 그들을 행정관들24) 앞에 데려다 놓고 말하였다. “이 사람들은 유다인인데 우리 도시에 소동을 일으키면서,

21

우리 로마인으로서는 받아들이기에도 지키기에도 부당한 관습을 퍼뜨리고 있습니다.”25)

22

군중도 합세하여 바오로와 실라스를 공격하자, 행정관들은 그 두 사람의 옷을 찢어 벗기고 매로 치라고 지시하였다.

23

그렇게 매질을 많이 하게 한 뒤 그들을 감옥에 가두고, 간수에게 단단히 지키라고 명령하였다.

24

이러한 명령을 받은 간수는 그들을 가장 깊은 감방에 가두고 그들의 발에 차꼬를 채웠다.

25

자정 무렵에 바오로와 실라스는 하느님께 찬미가를 부르며 기도하고, 다른 수인들은 거기에 귀를 기울이고 있었다.

26

그런데 갑자기 큰 지진이 일어나 감옥의 기초가 뒤흔들렸다.26) 그리고 즉시 문들이 모두 열리고 사슬이 다 풀렸다.

27

잠에서 깨어난 간수는 감옥 문들이 열려 있는 것을 보고 칼을 빼어 자결하려고 하였다. 수인들이 달아났으려니 생각하였던 것이다.27)

28

그때에 바오로가 큰 소리로, “자신을 해치지 마시오. 우리가 다 여기에 있소.” 하고 말하였다.

29

그러자 간수가 횃불을 달라고 하여 안으로 뛰어 들어가 무서워 떨면서 바오로와 실라스 앞에 엎드렸다.

30

그리고 그들을 밖으로 데리고 나가, “두 분 선생님,28) 제가 구원을 받으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하고 물었다.

31

그들이 대답하였다. “주 예수님을 믿으시오.29) 그러면 그대와 그대의 집안이 구원을 받을 것이오.30)

32

그리고 간수와 그 집의 모든 사람에게 주님의 말씀을 들려주었다.

33

간수는 그날 밤 그 시간에 그들을 데리고 가서 상처를 씻어 주고, 그 자리에서 그와 온 가족이 세례를 받았다.

34

이어서 그들을 자기 집 안으로 데려다가 음식을 대접하고, 하느님을 믿게 된 것을 온 집안과 더불어 기뻐하였다.

35

날이 밝자 행정관들은 시종들을31) 보내어, “그 사람들을 풀어 주어라.” 하고 말하였다.

36

그래서 간수가 바오로에게 그 말을 전하였다. “행정관들이 여러분을 풀어 드리라고 시종들을 보냈습니다. 그러니 이제 나오셔서 평안히 가십시오.”

37

그때에 바오로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로마 시민인 우리를 재판도 하지 않은 채 공공연히 매질하고 감옥에 가두었다가 이제 슬그머니 내보내겠다는 말입니까? 안 됩니다. 그들이 직접 와서 우리를 데리고 나가야 합니다.”32)

38

그 시종들이 이 말을 전하자, 행정관들은 바오로와 실라스가 로마 시민이라는 말을 듣고 불안해하며,

39

그들에게 가서 사과하고는, 그들을 데리고 나가 그 도시에서 떠나 달라고 요청하였다.

40

이렇게 그들은 감옥에서 나와, 리디아의 집으로 가서 형제들을 만나 격려해 주고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