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사도행전 28 장

바오로가 몰타 섬에서 지내다

1

우리는 목숨을 구한 뒤에야 그 섬이 몰타라고 한다는 것을 알았다.

2

원주민들은1) 우리에게 각별한 인정을 베풀었다. 비가 내리기 시작한 데다 날씨까지 추웠으므로, 그들은 불을 피워 놓고 우리를 모두 맞아 주었다.

3

그런데 바오로가 땔감 한 다발을 모아 불 속에 넣자, 독사 한 마리가 열기 때문에 튀어나와 바오로의 손에 달라붙었다.2)

4

원주민들은 뱀이 바오로의 손에 매달린 것을 보고, “저 사람은 틀림없이 살인자다. 바다에서는 살아 나왔지만 정의의 여신이3) 그대로 살려 두지 않는 것이다.” 하고 서로 말하였다.

5

바오로는 아무런 해도 입지 않고 뱀을 불 속에 떨어 버렸다.

6

원주민들은 바오로의 몸이 부어오르거나 당장 쓰러져 죽으려니 하고 기다렸다. 그렇게 오래 기다리며 지켜보았지만 그에게 별다른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 그리하여 그들은 생각을 바꾸어 바오로를 신이라고 하였다.

7

그 근처에 섬의 수령인4) 푸블리우스라는 사람의 소유지가 있었다. 그가 우리를 손님으로 맞아들여 사흘 동안 친절히 대접해 주었다.

8

마침 푸블리우스의 아버지가 열병과 이질에 걸려 누워 있었는데, 바오로가 그에게 가서 기도하고 안수하여5) 그를 고쳐 주었다.

9

이런 일이 일어난 뒤에 그 섬의 다른 병자들도 오자 바오로는 그들도 고쳐 주었다.6)

10

그들은 우리에게 큰 경의를 표하고,7) 우리가 배를 타고 떠날 때에는 필요한 물건들을 실어 주었다.

몰타에서 로마로 가다

11

석 달 뒤에 우리는 그 섬에서 겨울을 난 알렉산드리아 배를 타고 떠났다.8) 그 배에는 디오스쿠로이의 모상이 새겨져 있었다.9)

12

우리는 시라쿠사에10) 상륙하여 사흘을 머물렀다가,

13

그곳에서 다시 닻을 올려11) 레기움에12) 닿았다. 하루 뒤에 남풍이 불어 우리는 이틀 만에 푸테올리에 이르러13)

14

형제들을 만났는데, 그들의 청을 받고 이레 동안 그곳에 머물렀다. 그렇게 하여 우리는 로마에 도착하였다.14)

15

형제들이15) 로마에서 우리 소문을 듣고 아피우스 광장과 트레스 타베르내까지16) 우리를 맞으러 왔다. 그들을 본 바오로는 하느님께 감사를 드리고 용기를 얻었다.

16

우리가 로마에 들어갔을 때, 바오로는 자기를 지키는 군사 한 사람과 따로 지내도 좋다는 허락을 받았다.17)

로마에서 선교하다

17

사흘 뒤에 바오로는 그곳 유다인들의 지도자들을 불러 모았다. 그들이 모이자 바오로가 말하였다.18) “형제 여러분, 나는 우리 백성이나 조상 전래의 관습을 거스르는 일을 하나도 하지 않았는데도, 예루살렘에서 죄수가 되어 로마인들의 손에 넘겨졌습니다.

18

로마인들은 나를 신문하고 나서 사형에 처할 만한 아무런 근거가 없으므로 나를 풀어 주려고 하였습니다.

19

그러나 유다인들이 반대하는 바람에, 나는 내 민족을 고발할 뜻이 없는데도 하는 수 없이 황제에게 상소하였습니다.

20

그래서 여러분을 뵙고 이야기하려고 오시라고 청하였습니다. 나는 이스라엘의 희망 때문에19) 이렇게 사슬에20) 묶여 있습니다.”

21

그러자 그들이 바오로에게 말하였다. “우리는 유다로부터 당신에 관한 편지를 받은 일도 없고, 형제들 가운데 누가 와서 당신에게 불리한 보고나 이야기를 한 일도 없습니다.

22

그러나 이 분파가21) 어디에서나 반대를 받는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우리는 당신의 생각을 직접 듣고 싶습니다.”

23

그들은 바오로와 날짜를 정해 두었다가, 많은 사람을 데리고 바오로의 숙소로 찾아왔다. 바오로는 아침부터 저녁까지 그들에게 설명을 하면서, 하느님의 나라를22) 증언하고 모세의 율법과 예언서들을 들어 예수님에 관하여 그들을 설득하였다.23)

24

그러자 어떤 이들은 바오로의 말을 받아들이고 어떤 이들은 믿지 않았다.24)

25

그들이 이렇게 서로 의견을 달리한 채 떠나려고 할 때에 바오로가 한마디 덧붙였다. “성령께서 이사야 예언자를 통하여 여러분의 조상들에게 하신 말씀이 지당합니다.25)

26

곧 이 말씀입니다.
‘너는 저 백성에게 가서 말하여라.
′너희는 듣고 또 들어도 깨닫지 못하고
보고 또 보아도 알아보지 못하리라.′

27

저 백성이 마음은 무디고
귀로는 제대로 듣지 못하며
눈은 감았기 때문이다.
이는 그들이 눈으로 보고
귀로 듣고
마음으로 깨닫고서는 돌아와
내가 그들을 고쳐 주는 일이 없게 하려는 것이다.’

28

그러므로 여러분은 하느님의 이 구원이 다른 민족들에게 보내졌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그들은 들을 것입니다.26)

29

.

30

바오로는 자기의 셋집에서 만 이 년 동안 지내며,28) 자기를 찾아오는 모든 사람을29) 맞아들였다.

31

그는 아무 방해도 받지 않고30) 아주 담대히31) 하느님의 나라를 선포하며 주 예수 그리스도에 관하여 가르쳤다.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