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에스테르기 4장

모르도카이가 에스테르의 개입을 요구하다

1

모르도카이는 일어나고 있는 일을 모두 알게 되었다. 그리하여 모르도카이는 제 옷을 찢고1) 자루옷을2) 입은 다음 재를 뒤집어쓰고,3) 성읍 한가운데로 가서 대성통곡을 하였다.4)

2

그는 궁궐 대문까지5) 와서 멈추었다.6) 자루옷을 입고서는 궁궐 대문을 들어설 수 없었기 때문이다.7)

3

각 주에서도 임금의 분부와 어명이 도착한 곳마다 유다인들은 단식하고, 울고 탄식하며 크게 통곡하였다. 많은 이들이 자루옷을 입고 재 위에 드러누웠다.8)

4

에스테르의 시녀들과 내시들이 와서 에스테르에게 이 일을 알리자, 왕비는 경악하여 마지않았다. 이어 모르도카이에게 옷가지들을 보내어 자루옷을 벗고 갈아입으라고 하였지만, 그는 받지 않았다.

5

에스테르는 자기 시중을 들도록 임금이 지명해 준 내시들 가운데 하나인 하탁을 불러, 모르도카이에게 가서 무슨 일이며 이유가 무엇인지 알아보라고 지시하였다.

6

하탁이 궁궐 대문9) 앞 성읍 광장에 있는 모르도카이에게로 나갔다.

7

모르도카이는 자기가 겪은 모든 일과, 하만이 유다인들을 절멸시키는 대가로 내탕고에 내놓겠다고10) 장담한 은전의 정확한 액수까지 밝혔다.

8

그리고 그들을 몰살시키도록 수사에 반포된 칙명서의 사본을 그에게 주면서, 에스테르에게 보여 사정을 알리게 하였다. 또한 임금에게 나아가 자비를 간청하고 자기 민족을 위하여 사정하라는 당부를 에스테르에게 전하게 하였다.

8

“왕비는 나의 손에서 자랄 당시의 비천하였던 날들을 생각해 보시오. 임금 다음가는 제이인자 하만이11) 우리에게 죽음을 선고하였으니,12) 하느님께 간청하고13) 임금님께 우리 사정을 말씀드려서 우리를 죽음에서 구하시오.

9

”하탁이 돌아와 에스테르에게 모르도카이의 말을 전하였다.

10

에스테르는 하탁과 이야기하고 나서 모르도카이에게 이렇게 전하라고 명령하였다.

11

“임금님의 모든 시종과 임금님께 속한 모든 주의 백성들이 알고 있는 바와 같이, 부름을 받지 않고 안뜰로 임금님께 나아간 자에게는 남자든 여자든 오직 한 가지 법규만이 있으니, 곧 사형입니다. 오직 임금님이 황금 왕홀을 내밀어 주셔야만 살아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저는 이미 삼십 일 동안이나 임금님께 들도록 부름을 받지 못한 형편이랍니다.”

12

에스테르의 이 말이 모르도카이에게 전달되자,14)

13

모르도카이는 에스테르에게 이렇게 전하라고 일렀다. “왕궁에 있다고 모든 유다인들 가운데 왕비만 살아남으리라고 속으로 생각하지 마시오.

14

그대가 이런 때에 정녕 침묵을 지킨다면, 유다인들을 위한 해방과 구원은 다른 데서 일어날 것이오. 그러나 그대와 그대의 아버지 집안은 절멸하게 될 것이오. 누가 알겠소? 지금과 같은 때를 위하여 그대가 왕비 자리에까지 이르렀는지.”

15

그러자 에스테르는 모르도카이에게 이렇게 전하라고 일렀다.

16

“가서 수사에 살고 있는 모든 유다인들을 모아 저를 위하여 함께 단식해 주십시오. 사흘 동안 밤이고 낮이고 먹지도 마시지도 마십시오. 저도 마찬가지로 저의 시녀들과 함께 단식하겠습니다. 그러고는 법을 거스르는 것이긴 하지만,15) 임금님께 나아가렵니다. 그러다 죽게 되면 기꺼이 죽겠습니다.”

17

모르도카이는 물러가서 에스테르가 자기에게 부탁한 것을 모두 실행하였다.

모르도카이의 기도

17(1)

그리고 주님의 모든 업적을 회상하면서 이렇게 주님께 기도드렸다.16)

17(2)

“주님, 주님, 만물을 다스리시는 임금님!
모든 것이 당신의 권능 안에 있으며
당신께서 이스라엘을 구하고자 하시면
당신을 거스를 자 없습니다.

17(3)

당신께서 하늘과 땅,
하늘 아래 놀라운 것들을 모두 만드셨습니다.

17(4)

당신은 만물의 주님,
주님이신 당신께 맞설 자 없습니다.

17(5)

당신께서는 모든 것을 알고 계십니다.
방자한 하만에게 무릎 꿇고 절하지 않음은
제가 교만해서도 오만해서도 명예를 좋아해서도 아님을
주님, 당신께서는 아십니다.

17(6)

이스라엘의 구원을 위해서라면
그의 발바닥에라도 기꺼이 입 맞추었으오리다.

17(7)

제가 그렇게 행동한 것은 인간의 영광을
하느님의 영광 위에 두지 않으려는 것이었습니다.
저의 주님이신 당신 말고는
아무에게도 무릎 꿇고 절하지 않으오리니
제가 이렇게 함은 교만 때문이 아닙니다.17)

17(8)

이제 주 하느님, 임금님
아브라함의 하느님
당신의 백성을 돌보아 주소서!
저희를 멸망시키려 눈독을 들이고
예로부터 내려오는 당신의 재산을18) 파멸시키려
저들이 욕심을 부리고 있습니다.

17(9)

이집트 땅에서부터 당신 자신을 위하여 속량하신
당신의 몫을 업신여기지 마소서.

17(10)

저의 간청을 들으시어
당신의 가산을19) 가엾이 여기시고
저희의 슬픔을 잔치로 바꾸어 주소서,
그리하면 저희가 살아 당신의 이름을 찬양하오리다.
주님, 당신을 찬미하는 이들의 입을 없애 버리지 마소서.”

17(11)

온 이스라엘도 힘껏 외쳤다. 죽음이 그들 눈앞에 다가왔기 때문이다.

에스테르의 기도

17(12)

에스테르 왕비도 죽음의 공포에 사로잡혀 주님께 피신처를 구하였다.

17(13)

그는 화려한 의복을20) 벗고 고뇌와 슬픔의 의복을 입었다. 값진 향료 대신 재와 오물을 머리에 뒤집어쓰고,21) 자기 몸을 거칠게 다루었으며,22) 즐겨 치장하던 온몸을 헝클어진 머리칼로 덮었다.

17(14)

그러고 나서 이스라엘의 주님께 이렇게 기도드렸다.
“저의 주님, 저희의 임금님
당신은 유일한 분이십니다.23)
외로운 저를 도와주소서.
당신 말고는 도와줄 이가 없는데

17(15)

이 몸은 위험에 닥쳐 있습니다.24)

17(16)

저는 날 때부터 저의 가문에서25) 들었습니다.
주님, 당신께서
모든 민족들 가운데에서 이스라엘을
모든 조상들 가운데에서 저희 선조들을26)
영원한 재산으로27) 받아들이시고
약속하신 바를 채워 주셨음을 들었습니다.

17(17)

그러나 이제, 저희는 당신 앞에 죄를 지었고
당신께서는 저희를 원수들의 손에 넘기셨습니다.

17(18)

저희가 그들의 신들을 숭배하였기 때문입니다.
주님, 당신께서는 의로우십니다.

17(19)

그러나 이제 그들은 저희의 쓰라린 종살이로 만족하지 않고
자기네 신상들과 손을 맞잡았습니다.28)

17(20)

이는 당신 입에서 나온 규정을 폐기하고
당신 재산을 없애 버리며
당신을 찬미하는 이들의 입을 틀어막고
당신 집의 영광과 당신 제단을29) 치워 버리려는30) 것이며

17(21)

다른 민족들이 입을 열어 헛된 우상들을 찬양하고
살덩어리뿐인 임금을 영원히 찬탄하게 하려는 것입니다.

17(22)

주님, 당신의 왕홀을31)
존재하지도 않는 자들에게32) 넘기지 마소서.
저희의 몰락을 그들이 비웃지 못하게 하시고
오히려 그들의 흉계를 그들 자신에게로 되씌우시어
저희를 거슬러 이 일을 시작한 자를33) 그 본보기로 삼으소서.

17(23)

기억하소서, 주님,
저희 고난의 때에 당신 자신을 알리소서.
저에게 용기를 주소서,
신들의 임금님, 모든 권세의 지배자시여!

17(24)

사자34) 앞에 나설 때
잘 조화된 말을 제 입에 담아 주시고
그의 마음을
저희에게 대적하는 자에 대한 미움으로 바꾸시어
그 적대자와 동조자들이 끝장나게 하소서.

17(25)

당신 손으로 저희를 구하시고
주님, 당신밖에 없는
외로운 저를 도우소서.
당신께서는 모든 것을 알고 계시며

17(26)

제가 무법자들의35) 영광과
할례 받지 않은 자들과36) 모든 이민족들의
잠자리를 경멸함을 알고 계십니다.37)

17(27)

당신께서는 저의 곤경을 아십니다.
제가 공식 석상에 나가는 날 머리에 쓰는
제 위엄의38) 상징을39) 경멸함을 아십니다.
저는 그것을 개짐처럼 경멸하여40)
쉬는 날에는 쓰지도 않습니다.

17(28)

당신의 여종은41) 하만의 식탁에서 함께 먹지 않았고
임금의 연회를 영예롭게 하지도 않았으며42)
신들에게 바친43) 술을 마시지도 않았습니다.

17(29)

또한 당신의 여종은 여기로 옮기고 나서부터 지금까지
당신이 아니고서는 기뻐한 적이 없습니다.
주 아브라함의 하느님!

17(30)

만물 위에 권능을 떨치시는 하느님
절망에 빠진 이들의 소리를 귀여겨들으시어
악인들의 손에서 저희를 구하소서.
또한 이 두려움에서 저를 구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