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에제키엘서 30장

이집트에 내리는 심판

1

주님의 말씀이 나에게 내렸다.

2

“사람의 아들아, 예언하여라. 너는 말하여라. ‘주 하느님이 이렇게 말한다.′아, 이날!′ 하며 너희는 울부짖어라.

3

그날이 가까웠다. 주님의 날이1) 가까웠다. 그날은 구름의 날이 되고 민족들에게 운명의 때가2) 되리라.

4

이집트에 칼이 쳐들어오리라. 이집트에서 살해된 자들이 쓰러지고 재물이 약탈당하며 그 기초가 허물어질 때 에티오피아는 전율에 사로잡히리라.

5

에티오피아와 풋과 루드,모든 혼합 종족과3) 쿱과 동맹국 백성들이4) 이집트인들과 함께 칼에 맞아 쓰러지리라.

6

주님이 이렇게 말한다. 이집트의 지지자들은 쓰러지고 이집트의 자랑스러운 힘은 내려앉으리라. 믹돌에서 시에네까지5) 사람들이 칼에 맞아 쓰러지리라. 주 하느님의 말이다.

7

그곳은 황폐한 땅 가운데에서도 가장 황폐한 곳이 되고 그 성읍들은 폐허가 된 성읍들 가운데에서도 가장 큰 폐허가 되리라.

8

내가 이집트에 불을 지르고 그를 돕는 자들이 모두 꺾이면 그제야 그들은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되리라.

9

그날에 내가 있는 곳에서 사절들이 배를 타고 나가 안심하고 있는 에티오피아인들을 깜짝 놀라게 하리라. 이집트의 날에6) 에티오피아인들은 전율에 사로잡히리라. 보아라, 정녕 그날이 다가온다.

10

주 하느님이 이렇게 말한다. 나는 바빌론 임금 네부카드네자르의 손으로 이집트 무리들을7) 없애 버리리라.

11

이 나라를 멸망시키기 위하여 그가 가장 잔혹한 민족들로 이루어진 군대와 함께 그곳으로 인도되리라. 그들은 칼을 뽑아 이집트를 쳐서 그 땅을 칼에 맞은 자들로 가득 채우리라.

12

나는 나일강을8) 말려 버리고 그 땅을 악한들의 손에 팔아넘기며 땅과 그 안에 있는 모든 것을 이방인들의 손으로 황폐하게 만들리라. 나 주님이 말하였다.

13

주 하느님이 이렇게 말한다. 나는 우상들을 부수어 버리고 멤피스에서 신상들을 없애 버리며 이집트 땅에 다시는 제후가 나지 않게 하고 이집트 땅에 공포를 퍼뜨리리라.

14

파트로스를9) 황폐하게 만들고 초안에10) 불을 지르며 테베에11) 벌을 내리리라.

15

나는 또 이집트의 요새인 신에12) 내 화를 퍼붓고 테베의 무리들을 잘라 버리며

16

이집트에 불을 지르리라. 그러면 신이 고통으로 몸부림치고 테베는 적에게 뚫리며13) 멤피스는 대낮에 적군을 맞게 되리라.14)

17

온과 피 베셋의15) 젊은이들은 칼에 맞아 쓰러지고 주민들은16) 포로로 끌려가리라.

18

내가 타흐판헤스에서 이집트의 멍에를17) 부수어 버릴 때 그곳은 대낮인데도 캄캄해지고 그 성읍의 자랑스러운 힘도 다하리라. 구름이 뒤덮인 가운데 그 성읍의 딸들이 포로로 끌려가리라.

19

내가 이렇게 이집트에 벌을 내리면 그제야 그들은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되리라.’”

파라오의 팔이 부러지다

20

제십일년 첫째 달 초이렛날에 주님의 말씀이 나에게 내렸다.

21

“사람의 아들아, 내가 이집트 임금 파라오의 팔을 부러뜨렸다. 보아라, 아무도 그것을 낫게 하려고 묶어 주지도 붕대를 감아 주지도 않아,18) 그에게는 칼 잡을 힘도 없다.19)

22

그러므로 주 하느님이 이렇게 말한다. 나 이제 이집트 임금 파라오를 대적하여 그의 두 팔을, 성한 팔과 이미 부러진 팔을 부러뜨려, 그 손에서 칼이 떨어지게 하겠다.

23

그런 다음 이집트인들을 민족들 사이로 쫓아 버리고 여러 나라로 흩어 버리겠다.

24

그리고 바빌론 임금의 팔을 강하게 하고 그의 손에 내 칼을 쥐어 주겠다.20) 그러나 파라오의 두 팔은 부러뜨리리니, 그는 살해되는 자처럼 바빌론 임금 앞에서 크게 신음할 것이다.

25

나는 이렇게 바빌론 임금의 두 팔은 강하게 하고, 파라오의 두 팔은 떨어져 나가게 하겠다. 내가 바빌론 임금의 손에 내 칼을 쥐어 주어, 그가 이집트 땅을 거슬러 그 칼을 뻗으면, 그제야 그들은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될 것이다.

26

나는 이집트인들을 민족들 사이로 쫓아 버리고 여러 나라로 흩어 버리겠다. 그제야 그들은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