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에제키엘서 43 장

주님의 영광이 성전으로 돌아오다

1

그가 나를 대문으로,1) 동쪽으로 난 대문으로 데리고 나갔다.

2

그런데 보라, 이스라엘 하느님의 영광이 동쪽에서 오는 것이었다.2) 그 소리는 큰 물이 밀려오는 소리 같았고, 땅은 그분의 영광으로 빛났다.

3

그 모습은 내가 본 환시, 곧 그분께서3) 이 도성을 파멸시키러 오실 때에 내가 본 환시와 같았고, 또 그 모습은 내가 크바르강 가에서 본 환시와 같았다.4) 그래서 나는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렸다.

4

그러자 주님의 영광이 동쪽으로 난 문을 지나 주님의 집으로 들어갔다.

5

그때 영이 나를 들어 올려 안뜰로 데리고 가셨는데, 주님의 집이 주님의 영광으로 가득 차 있었다.5)

6

그 사람이 내 곁에 서 있는데, 주님의 집에서 나에게 말씀하시는 소리가 들렸다.

7

나에게 이렇게 말씀하시는 것이었다. “사람의 아들아, 이곳은 내 어좌의 자리, 내 발바닥이 놓이는 자리다.6) 내가 이스라엘 자손들 가운데에서 영원히 살 곳이다. 다시는 이스라엘 집안이 나의 거룩한 이름을 부정하게 만들지 않을 것이다. 그들이나 그 임금들이 불륜을 저질러, 또 임금들이 죽었을 때 그 주검으로, 나의 거룩한 이름을 부정하게 만들지 않을 것이다.7)

8

그들은 자기들의 문지방을 내 문지방 옆에 놓고, 자기들의 문설주를 내 문설주 옆에 놓아, 나와 자기들 사이에 벽 하나밖에 없도록 만들었다. 그들은 이렇게 역겨운 짓들을 저질러 나의 거룩한 이름을 부정하게 만들었다. 그래서 내가 분노하여 그들을 멸망시켜 버렸다.

9

그러나 이제 그들은 자기들의 불륜과 자기네 임금들의 주검을 나에게서 멀리 치워 버릴 것이다. 그리하여 나는 그들 가운데에서 영원히 살 것이다.

10

너 사람의 아들아, 이스라엘 집안에게 하느님의 이 집을 설명해 주어, 자기들이 저지른 죄를 수치스럽게 여기며, 성전 모형을 측량해 보게 하여라.

11

자기들이 저지른 모든 것을 그들이 수치스럽게 여기거든, 주님 집의 구조, 그 배치와 나가는 곳과 들어오는 곳을 포함한 모든 구조와8) 모든 규정, 그 모든 구조와 법을9) 그들에게 알려 주고, 그들이 보는 앞에서 그려 주어, 그 모든 구조와10) 규정을 준수하여 지키게 하여라.

12

이것이 주님 집의 법이다. 이 산꼭대기, 사방 경계가 모두 가장 거룩한 곳이다. 바로 이것이 주님 집의 법이다.”

안뜰의 제단11)

13

암마로 잰 제단의 치수는 다음과 같았다.12) 한 암마는 보통의 한 암마에 손바닥 너비를 더한 것이다.13) 제단의 도랑은14) 깊이가15) 한 암마, 너비가 한 암마이고, 그 가장자리에는 빙 돌아가면서 한 뼘 되는 턱이 있었다. 제단의 높이는16) 다음과 같았다.

14

땅바닥에 있는 도랑에서17) 아래 받침의 윗면까지는 두 암마이고, 너비는18) 한 암마였다. 이 작은 받침에서 큰 받침 위까지는 네 암마이고, 너비는19) 한 암마였다.

15

제단의 화덕은 20)네 암마 높이고, 그 화덕에는 뿔이 네 개 솟아 있었다.

16

화덕은 길이가 열두 암마, 너비도 열두 암마로서, 네 면으로 네모가 져 있었다.

17

21) 받침은 길이가 열네 암마, 너비가 열네 암마로서, 네 면이 나 있었다. 사방 턱은 반 암마이고, 도랑은 돌아가면서 한 암마였다. 층계들은 동쪽에 나 있었다.

제단의 봉헌

18

그분께서 또 나에게 말씀하셨다. “사람의 아들아, 주 하느님이 이렇게 말한다. 번제물을 바치고 피를 뿌릴 제단을 만드는 날에 지킬 제단의 규정들은 이러하다.

19

주 하느님의 말이다. 너는 차독의 후손들 가운데에서, 나를 섬기려고 나에게 가까이 나아오는 레위인 사제들에게, 속죄 제물로 황소 한 마리를 내주어야 한다.

20

그리고 너는 그 피를 얼마쯤 가져다가, 제단의 네 뿔과 받침의 네 귀퉁이와 사방 턱에 발라, 제단을 정화하고 속죄하여라.

21

속죄 제물로 바친 황소는 가져다가, 성전 밖, 주님 집의 지정된 곳에서 태워라.

22

둘째 날에는 흠 없는 숫염소 한 마리를 속죄 제물로 바치고 나서, 황소로 제단을 정화하였듯이 그것을 다시 정화하여라.

23

정화 예식을 마친 다음에는, 흠 없는 황소 한 마리와 양 떼 가운데에서 흠 없는 숫양 한 마리를 바쳐라.

24

네가 그것들을 주님 앞에 바치면, 사제들은 그 위에 소금을 뿌리고22) 주님에게 번제물로 바쳐야 한다.

25

너는 이레 동안 날마다 속죄 제물로 염소 한 마리씩 바쳐야 한다. 그리고 황소 한 마리와 양 떼 가운데에서 숫양 한 마리를 흠 없는 것들로 바치게 하여라.

26

이렇게 이레 동안 제단을 위한 속죄 예식을 거행하여, 그것을 정화하고 봉헌하게23) 하여라.

27

이 기간이 끝난 뒤,24) 여드레째 되는 날부터는 사제들이 이 제단 위에서 너희의 번제물과 친교 제물을 바쳐야 한다. 그러면 내가 너희를 기꺼이 받아들이겠다.25) 주 하느님의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