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창세기 37 장

요셉과 그 형제들

1

야곱은 자기 아버지가 나그네살이하던 땅 곧 가나안 땅에 자리를 잡았다.

2

야곱의2) 역사는 이러하다.3) 열일곱 살 난 요셉은 형들과 함께 양을 치는 목자였는데, 아버지의 아내인 빌하의 아들들과 질파의 아들들을 도와주는 심부름꾼이었다. 요셉은 그들에 대한 나쁜 이야기들을 아버지에게 일러바치곤 하였다.4)

3

이스라엘은 요셉을 늘그막에 얻었으므로, 다른 어느 아들보다 그를 더 사랑하였다. 그래서 그에게 긴 저고리를5) 지어 입혔다.

4

그의 형들은 아버지가 어느 형제보다 그를 더 사랑하는 것을 보고 그를 미워하여, 그에게 정답게 말을 건넬 수가 없었다.

요셉의 꿈6)

5

한번은 요셉이 꿈을 꾸고 그것을 형들에게 말한 적이 있는데, 그 때문에 형들은 그를 더 미워하게 되었다.

6

요셉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내가 꾼 이 꿈 이야기를 들어 보셔요.

7

우리가 밭 한가운데에서 곡식 단을 묶고 있었어요. 그런데 내 곡식 단이 일어나 우뚝 서고, 형들의 곡식 단들은 빙 둘러서서 내 곡식 단에게 큰절을 하였답니다.”

8

그러자 형들이 그에게 말하였다. “네가 우리의 임금이라도 될 셈이냐? 네가 우리를 다스리기라도 하겠다는 말이냐?” 그리하여 형들은 그의 꿈과 그가 한 말 때문에 그를 더욱 미워하게 되었다.

9

그는 또 다른 꿈을 꾸고 그것을 형들에게 말하였다. “내가 또 꿈을 꾸었는데, 해와 달과 별 열한 개가 나에게 큰절을 하더군요.”

10

이렇게 그가 아버지와 형들에게 이야기하자, 그의 아버지가 그를 꾸짖어 말하였다. “네가 꾸었다는 그 꿈이 대체 무엇이냐? 그래, 나와 네 어머니와 네 형들이 너에게 나아가 땅에 엎드려 큰절을 해야 한단 말이냐?”

11

형들은 그를 시기하였지만, 그의 아버지는 이 일을 마음에 간직하였다.7)

요셉이 이집트로 팔려 가다8)

12

그의 형들이 아버지의 양 떼에게 풀을 뜯기러 스켐 근처로 갔을 때,9)

13

이스라엘이 요셉에게 말하였다. “네 형들이 스켐 근처에서 양 떼에게 풀을 뜯기고 있지 않느냐? 자, 내가 너를 형들에게 보내야겠다.” 요셉이 “그러십시오.”10) 하고 대답하자,

14

이스라엘이 그에게 말하였다. “가서 네 형들이 잘 있는지, 양들도 잘 있는지 보고 나에게 소식을 가져오너라.” 이렇게 해서 그는 요셉을 헤브론 골짜기에서 떠나보냈다. 요셉이 스켐에 도착하였다.

15

어떤 사람이 보니 그가 들에서 헤매고 있었다. 그래서 그 사람이 “무엇을 찾고 있느냐?” 하고 묻자,

16

요셉이 대답하였다. “저는 형들을 찾고 있습니다. 그들이 어디서 양들에게 풀을 뜯기고 있는지 저에게 제발 알려 주십시오.”

17

그러자 그 사람이 말하였다. “그 사람들은 여기서 떠났단다. ‘도탄으로11) 가자.’ 하는 말을 내가 들었다.” 그래서 요셉은 형들을 뒤따라가 도탄에서 그들을 찾아냈다.

18

그런데 그의 형들은 멀리서 그를 알아보고, 그가 자기들에게 가까이 오기 전에 그를 죽이려는 음모를 꾸몄다.

19

그들은 서로 말하였다. “저기 저 꿈쟁이가 오는구나.

20

자, 이제 저 녀석을 죽여서 아무 구덩이에나 던져 넣고, 사나운 짐승이 잡아먹었다고 이야기하자.12) 그리고 저 녀석의 꿈이 어떻게 되나 보자.”

21

그러나 르우벤은 이 말을 듣고 그들의 손에서 요셉을 살려 낼 속셈으로, “목숨만은 해치지 말자.” 하고 말하였다.

22

르우벤이 그들에게 다시 말하였다. “피만은 흘리지 마라. 그 아이를 여기 광야에 있는 이 구덩이에 던져 버리고, 그 아이에게 손을 대지는 마라.” 르우벤은 그들의 손에서 요셉을 살려 내어 아버지에게 되돌려 보낼 생각이었다.

23

이윽고 요셉이 형들에게 다다르자, 그들은 그의 저고리, 곧13) 그가 입고 있던 긴 저고리를 벗기고,

24

그를 잡아 구덩이에 던졌다. 그것은 물이 없는 빈 구덩이였다.

25

그들이 앉아 빵을 먹다가14) 눈을 들어 보니, 길앗에서 오는 이스마엘인들의 대상이 보였다. 그들은 여러 낙타에 향고무와 유향과 반일향을 싣고,15) 이집트로 내려가는 길이었다.

26

그때 유다가 형제들에게 말하였다. “우리가 동생을 죽이고 그 아이의 피를 덮는다고 해서,16) 우리에게 무슨 이득이 있겠느냐?

27

자, 그 아이를 이스마엘인들에게 팔아 버리고, 우리는 그 아이에게 손을 대지 말자. 그래도 그 아이는 우리 아우고 우리 살붙이가 아니냐?” 그러자 형제들은 그의 말을 듣기로 하였다.17)

28

그때에 미디안 상인들이 지나가다 요셉을 구덩이에서 끌어내었다. 그들은18) 요셉을 이스마엘인들에게 은전 스무 닢에 팔아넘겼다. 이들이 요셉을 이집트로 데리고 갔다.19)

29

르우벤이 구덩이로 돌아와 보니, 그 구덩이 안에 요셉이 없었다.20) 그는 자기의 옷을 찢고,21)

30

형제들에게 돌아가 말하였다. “그 애가 없어졌다. 난, 나는 어디로 가야 한단 말이냐?”22)

31

그들은 요셉의 저고리를 가져다, 숫염소 한 마리를 잡아 그 피에 적셨다.

32

그들은 그 긴 저고리를 아버지에게 가지고 가서 말하였다.23) “저희가 이것을 주웠습니다. 이것이 아버지 아들의 저고리인지 아닌지 살펴보십시오.”

33

그가 그것을 살펴보다 말하였다. “내 아들의 저고리다. 사나운 짐승이 잡아먹었구나. 요셉이 찢겨 죽은 게 틀림없다.”

34

야곱은 옷을 찢고 허리에 자루옷을24) 두른 뒤, 자기 아들의 죽음을 오랫동안 슬퍼하였다.

35

그의 아들딸들이 모두 나서서 그를 위로하였지만, 그는 위로받기를 마다하면서 말하였다. “아니다. 나는 슬퍼하며 저승으로25) 내 아들에게 내려가련다.” 이렇게 요셉의 아버지는 그를 생각하며 울었다.

36

한편 미디안인들은26) 이집트로 가서 파라오의 내신으로 경호대장인 포티파르에게27) 그를 팔아넘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