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히브리인들에게 보낸 서간 10장

유일한 희생 제사의 효과

1

율법은1) 장차 일어날 좋은 것들의 그림자만 지니고 있을 뿐 바로 그 실체의 모습은 지니고 있지 않으므로, 해마다 계속해서 바치는 같은 제물로는 하느님께2) 나아가는 이들을 완전하게 할 수 없습니다.

2

만일 완전하게 할 수 있었다면, 예배하는 이들이 한 번 깨끗해진 다음에는 더 이상 죄의식을 가지지 않아 제물을 바치는 일도 중단되지 않았겠습니까?

3

그러한 제물로는 해마다 죄를 기억하게 될 뿐입니다.

4

황소와 염소의 피가 죄를 없애지 못하기 때문입니다.3)

5

그러한 까닭에 그리스도께서는 세상에 오실 때에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당신께서는 제물과 예물을 원하지 않으시고 오히려 저에게 몸을 마련해 주셨습니다.4)

6

번제물과 속죄 제물을 당신께서는 기꺼워하지 않으셨습니다.

7

그리하여 제가 아뢰었습니다. ‘보십시오, 하느님! 두루마리에 저에 관하여 기록된 대로 저는 당신의 뜻을 이루러 왔습니다.’”5)

8

그리스도께서는 먼저 “제물과 예물을”, 또 “번제물과 속죄 제물을 당신께서는 원하지도 기꺼워하지도 않으셨습니다.” 하고 말씀하시는데, 이것들은 율법에 따라 바치는 것입니다.

9

그다음에는 “보십시오, 저는 당신의 뜻을 이루러 왔습니다.” 하고 말씀하십니다. 두 번째 것을 세우시려고 그리스도께서 첫 번째 것을 치우신 것입니다.

10

이 “뜻”에 따라, 예수 그리스도의 몸이 단 한 번 바쳐짐으로써 우리가 거룩하게 되었습니다.

11

모든 사제는 날마다 서서 같은 제물을 거듭 바치며 직무를 수행하지만, 그러한 것들은 결코 죄를 없애지 못합니다.

12

그러나 그리스도께서는 죄를 없애시려고 한 번 제물을 바치시고 나서, 영구히 하느님의 오른쪽에 앉으셨습니다.

13

이제 그분께서는 당신의 원수들이 당신의 발판이 될 때까지 기다리고 계십니다.6)

14

한 번의 예물로, 거룩해지는 이들을 영구히 완전하게 해 주신 것입니다.7)

15

성령께서도 우리에게 증언해 주시니, 먼저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8)

16

“그 시대가 지난 뒤에 내가 그들과 맺어 줄 계약은 이러하다. ─ 주님께서 말씀하신다.─ 나는 그들의 마음에 내 법을 넣어 주고 그들의 생각에 그 법을 새겨 주리라.”

17

그리고 이렇게 덧붙이셨습니다.9) “나는 그들의 죄와 그들의 불의를 더 이상 기억하지 않으리라.”10)

18

이러한 것들이 용서된 곳에는 더 이상 죄 때문에 바치는 예물이 필요 없습니다.11)

충실한 신앙생활

19

그러므로 형제 여러분, 우리는 예수님의 피 덕분에 성소에 들어간다는 확신을 가지고 있습니다.12)

20

그분께서는 그 휘장을13) 관통하는 새롭고도 살아 있는 길을14) 우리에게 열어 주셨습니다. 곧 당신의 몸을 통하여 그리해 주셨습니다.15)

21

우리에게는 하느님의 집을 다스리시는 위대한 사제가 계십니다.

22

그러니 진실한 마음과 확고한 믿음을 가지고 하느님께16) 나아갑시다. 우리의 마음은 그리스도의 피가17) 뿌려져 악에 물든 양심을 벗고 깨끗해졌으며,18) 우리의 몸은 맑은 물로 말끔히 씻겼습니다.19)

23

우리가 고백하는 희망을 굳게 간직합시다. 약속해 주신 분은 성실하신 분이십니다.

24

서로 자극을 주어 사랑과 선행을 하도록 주의를 기울입시다.

25

어떤 이들이 습관적으로 그러듯이 우리의 모임을 소홀히 하지 말고, 서로 격려합시다. 여러분도 보다시피 그날이 가까이 오고 있으니20) 더욱더 그렇게 합시다.

26

우리가 진리를 깨닫고서도 일부러 죄를 짓는다면, 죄를 용서받기 위하여 바칠 수 있는 제물이란 남아 있지 않습니다.21)

27

심판, 그리고 적대자들을 삼켜 버릴 맹렬한 불에 대한 무서운 예상만이 남아 있을 뿐입니다.

28

모세의 율법을 무시한 자는 둘이나 세 증인의 말에 따라 가차 없이 처형됩니다.22)

29

그렇다면 하느님의 아드님을 짓밟고, 자기를 거룩하게 해 준 계약의 피를 더러운 것으로 여기고, 은총의 성령을23) 모독한 자는 얼마나 더 나쁜 벌을 받아야 마땅하겠습니까?

30

“복수는 내가 할 일, 내가 보복하리라.”24) 또 “주님께서 당신 백성을 심판하시리라.”25) 하고 말씀하신 분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31

살아 계신 하느님의 손에 떨어지는 것은 무서운 일입니다.

32

예전에 여러분이 빛을 받은26) 뒤에 많은 고난의 싸움을 견디어 낸 때를 기억해 보십시오.27)

33

어떤 때에는 공공연히 모욕과 환난을 당하기도 하고, 어떤 때에는 그러한 처지에 빠진 이들에게 동무가 되어 주기도 하였습니다.

34

여러분은 또한 감옥에 갇힌 이들과 고통을 함께 나누었고, 재산을 빼앗기는 일도28) 기쁘게 받아들였습니다. 그보다 더 좋고 또 길이 남는 재산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35

그러니 여러분의 그 확신을 버리지 마십시오. 그것은 큰 상을 가져다줍니다.

36

여러분이 하느님의 뜻을 이루어 약속된 것을 얻으려면 인내가 필요합니다.29)

37

“조금만 더 있으면30) 올 이가 오리라. 지체하지 않으리라.31)

38

나의 의인은 믿음으로 살리라.32) 그러나 뒤로 물러서는 자는 내 마음이 기꺼워하지 않는다.”

39

우리는 뒤로 물러나 멸망할 사람이 아니라, 믿어서33) 생명을 얻을 사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