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히브리인들에게 보낸 서간 12 장

시련과 인내

1

그러므로, 이렇게 많은 증인들이 우리를 구름처럼 에워싸고 있으니, 우리도 온갖 짐과 그토록 쉽게 달라붙는1) 죄를 벗어 버리고, 우리가 달려야 할 길을2) 꾸준히 달려갑시다.3)

2

그러면서 우리 믿음의 영도자이시며4) 완성자이신 예수님을 바라봅시다. 그분께서는 당신 앞에 놓인 기쁨을 내다보시면서,5) 부끄러움도 아랑곳하지 않으시고 십자가를 견디어 내시어, 하느님의 어좌 오른쪽에 앉으셨습니다.6)

3

죄인들의 그러한 적대 행위를 견디어 내신 분을 생각해 보십시오. 그러면 낙심하여 지쳐 버리는 일이 없을 것입니다.

4

여러분은 죄에 맞서 싸우면서 아직 피를 흘리며 죽는 데까지7) 이르지는 않았습니다.

5

여러분은 하느님께서 여러분을 자녀로 대하시면서 내리시는 권고를 잊어버렸습니다. “내 아들아, 주님의 훈육을8) 하찮게 여기지 말고 그분께 책망을 받아도 낙심하지 마라.9)

6

주님께서는 사랑하시는 이를 훈육하시고 아들로 인정하시는 모든 이를 채찍질하신다.”10)

7

여러분의 시련을11) 훈육으로 여겨 견디어 내십시오. 하느님께서는 여러분을 자녀로 대하십니다. 아버지에게서 훈육을 받지 않는 아들이 어디 있습니까?

8

모든 자녀가 다 받는 훈육을 받지 않는다면, 여러분은 사생아지 자녀가 아닙니다.

9

게다가 우리에게는 우리를 훈육하시는 육신의 아버지가 계셨고 우리는 그러한 아버지를 공경하였습니다. 그렇다면 영적 아버지께는12) 더욱 순종하여 그 결과로 생명을 얻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10

육신의 아버지들은 자기들의 생각대로 우리를 잠깐 훈육하였지만, 그분께서는 우리에게 유익하도록 훈육하시어 우리가 당신의 거룩함에 동참할 수 있게 해 주십니다.

11

모든 훈육이 당장은 기쁨이 아니라 슬픔으로 여겨집니다. 그러나 나중에는 그것으로 훈련된 이들에게 평화와 의로움의 열매를 가져다줍니다.

12

그러므로 맥 풀린 손과 힘 빠진 무릎을 바로 세워

13

바른길을 달려가십시오.13) 그리하여 절름거리는 다리가 접질리지 않고 오히려 낫게 하십시오.

하느님의 은총과 부르심에 합당한 생활

14

모든 사람과 평화롭게 지내고 거룩하게 살도록 힘쓰십시오.14) 거룩해지지 않고는 아무도 주님을 뵙지 못할 것입니다.

15

여러분은 아무도 하느님의 은총을 놓쳐 버리는 일이 없도록 조심하십시오. 또 쓴 열매를 맺는 뿌리가15) 하나라도 솟아나 혼란을 일으켜 그것 때문에 많은 사람이 더럽혀지는 일이 없도록 조심하십시오.16)

16

그리고 아무도 음식 한 그릇에 맏아들의 권리를 팔아넘긴 에사우와 같이 불륜을 저지르거나17) 속된 자가 되지 않도록 하십시오.

17

여러분도 알다시피, 에사우는 나중에 아버지의18) 축복을 상속받기를 원하였지만 거절당하였습니다.19) 눈물을 흘리며 축복을 받으려고 애썼지만, 회개할 기회를 찾지 못하였기 때문입니다.20)

18

여러분이 나아간 곳은 만져 볼 수 있고 불이 타오르고 짙은 어둠과21) 폭풍이 일며22)

19

또 나팔이 울리고 말소리가 들리는 곳이 아닙니다.23) 그 말소리를 들은 이들은 더 이상 자기들에게 말씀이 내리지 않게 해 달라고 빌었습니다.

20

“짐승이라도 산을 건드리면 돌에 맞아 죽을 것이다.”24) 하는 경고를 견디어 낼 수가 없었던 것입니다.

21

그 광경이 얼마나 무서웠던지, 모세는 “나는 두렵다.”25) 하며 몸을 떨었습니다.

22

그러나 여러분이 나아간 곳은 시온산이고 살아 계신 하느님의 도성이며 천상 예루살렘으로, 무수한 천사들의 축제 집회와26)

23

하늘에 등록된 맏아들들의27) 모임이 이루어지는 곳입니다. 또 모든 사람의 심판자 하느님께서 계시고, 완전하게 된 의인들의 영이 있고,

24

새 계약의28) 중개자 예수님께서 계시며, 그분께서 뿌리신 피,29) 곧 아벨의 피보다 더 훌륭한 것을 말하는30) 그분의 피가 있는 곳입니다.

25

말씀하시는 분을 거부하지 않도록 조심하십시오. 땅에서 지시하시는 분을31) 거부할 때에 저들이32) 벌을 피할 수 없었는데, 하물며 하늘에서 지시하시는 분께 등을 돌릴 때에야 우리는 더더욱 그 벌을 피할 수 없지 않겠습니까?

26

그때에는 그분의 소리가 땅을 흔들었지만, 이제는 “내가 한 번 더 땅만이 아니라 하늘까지 뒤흔들리라.”33) 하고 약속하셨습니다.

27

“한 번 더”라는 말은 흔들리는 것들 곧 피조물들이 치워져 흔들리지 않는 것들만 남는다는 사실을 가리킵니다.

28

우리는 흔들리지 않는 나라를 받으려34) 하고 있으니 감사를 드립시다. 감사와 함께 존경과 경외로 하느님 마음에 드는 예배를 드립시다.

29

우리의 하느님은 다 태워 버리는 불이십니다.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