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히브리인들에게 보낸 서간 3 장

모세보다 위대하신 예수님

1

그러므로 하늘의 부르심을 함께 받은 거룩한 형제 여러분, 우리 신앙 고백의 사도이며 대사제이신 예수님을1) 생각해 보십시오.

2

모세가 “하느님의 온 집안을 충실히 맡고 있었듯이”,2) 예수님께서도 당신을 세우신3) 분께 충실하셨습니다.

3

그러나 집을 지은 이가 집보다 더 존귀하듯이, 예수님도 모세보다 더 큰 영광을 누리셔야 마땅합니다.4)

4

어떤 집이든 그것을 지은 이가 있습니다. 그런데 만물을 지으신 분은 하느님이십니다.5)

5

모세는 하느님께서 장차 말씀하시려는 것을 증언하려고, “종”으로서6) “그분의 온 집안을 충실히 맡고 있었습니다.”

6

그러나 그리스도께서는 그분의 집안을 맡은 아드님으로서 충실하신 분이십니다. 우리가 그분의 집안입니다.7) 우리의 희망에 대하여 확신과 긍지를 굳게 지니는 한 그렇습니다.

하느님께서 주시는 안식

7

그러므로 성령께서 말씀하시는 그대로입니다. “오늘 너희가 그분의 소리를 듣거든8)

8

마음을 완고하게 갖지 마라, 광야에서 시험하던 날처럼9) 반항하던 때처럼.10)

9

거기에서 너희 조상들은 내가 한 일을 보고서도 나를 떠보며 시험하였다.

10

사십 년 동안 그리하였다.11) 그래서 나는 그 세대에게 화가 나 말하였다. ‘언제나 마음이 빗나간 자들, 그들은 내 길을 깨닫지 못하였다.’

11

그리하여 나는 분노하며 맹세하였다.12) ‘그들은 내 안식처에13) 들어가지 못하리라.’”

12

형제 여러분, 여러분 가운데에는 믿지 않는 악한 마음을 품고서 살아 계신 하느님을 저버리는 사람이 없도록 조심하십시오.

13

“오늘”이라는 말이 들리는 한14) 여러분은 날마다 서로 격려하여, 죄의 속임수에 넘어가 완고해지는 사람이 하나도 없도록 하십시오.

14

우리는 그리스도의 동료가 된 사람들입니다. 처음의 결심을15) 끝까지 굳건히 지니는 한 그렇습니다.

15

“오늘 너희가 그분의 소리를 듣거든16) 반항하던 때처럼 마음을 완고하게 갖지 마라.” 하셨는데,

16

듣고도 반항한 자들은 누구였습니까? 모두 모세의 인도를 받아 이집트에서 빠져나온 그 사람들이 아닙니까?

17

또 하느님께서는 사십 년 동안 누구에게 화가 나셨습니까? 죄를 지은 사람들, 시체가 되어17) 광야에 쓰러진 그 사람들이 아닙니까?18)

18

또 하느님께서는 누구에게 당신의 안식처에 들어가지 못하리라고 맹세하셨습니까? 순종하지 않은 그 사람들이 아닙니까?

19

우리가 보듯이, 과연 그들은 불신 때문에 안식처에 들어가지 못하였습니다.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