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히브리인들에게 보낸 서간 4 장

1

그러므로 하느님의 안식처에 들어갈 수 있다는 약속이 계속 유효한데도, 여러분 가운데 누가 이미 탈락하였다고 여겨지는1) 일이 없도록, 우리 모두 주의를 기울입시다.

2

사실 그들이나 우리나 마찬가지로 기쁜 소식을 들었습니다.2) 그러나 그들이 들은 그 말씀은 그들에게 아무런 이득이 되지 못하였습니다. 그 말씀을 귀여겨들은 이들과3) 믿음으로 결합되지 못하였기 때문입니다.

3

믿음을 가진 우리는 안식처로 들어갑니다. 그것은 하느님께서 “그리하여 나는 분노하며 맹세하였다. ‘그들은 내 안식처에 들어가지 못하리라.’”4) 하고 말씀하신 그대로입니다. 안식처는 물론 하느님께서 만드신 것들은 세상 창조 때부터 이미 다 이루어져 있었습니다.5)

4

사실 일곱째 날에 관하여 어디에선가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하느님께서는 하시던 일을 모두 마치시고 이렛날에 쉬셨다.”6)

5

또 여기에서는,7) “그들은 내 안식처에 들어가지 못하리라.” 하였습니다.

6

그런데 어떤 이들은 그곳에 들어갈 기회가 아직 있고, 또 예전에 기쁜 소식을 들은 이들은 순종하지 않은 탓으로 그곳에 들어가지 못하였기에,

7

하느님께서는 다시 “오늘”이라는 날을 정하셨습니다. 앞서 인용한 대로 오랜 세월이 지난 뒤에 다윗을 통하여 “오늘 너희가 그분의 소리를 듣거든 마음을 완고하게 갖지 마라.”8) 하고 말씀하실 때에 그리하신 것입니다.9)

8

만일 여호수아가 그들을 안식처로 이끌었다면,10) 하느님께서 나중에 다른 날에 관하여 말씀하지 않으셨을 것입니다.11)

9

그러므로 하느님의 백성에게는 아직도 참안식이12) 그대로 남아 있습니다.

10

하느님께서 하시던 일을 마치고 쉬신 것처럼, 그분의 안식처에 들어가는 이도 자기가 하던 일을 마치고 쉬는 것입니다.13)

11

그러니 그와 같은 불순종의 본을 따르다가 떨어져 나가는 사람이 없게, 우리 모두 저 안식처에 들어가도록 힘씁시다.

12

사실 하느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힘이 있으며 어떤 쌍날칼보다도 날카롭습니다.14) 그래서 사람 속을 꿰찔러 혼과 영을 가르고15) 관절과 골수를 갈라, 마음의 생각과 속셈을 가려냅니다.

13

하느님 앞에서는 어떠한 피조물도 감추어져 있을 수 없습니다. 그분16) 눈에는 모든 것이 벌거숭이로 드러나 있습니다. 이러한 하느님께 우리는 셈을 해 드려야 하는 것입니다.

위대한 대사제이신 예수님

14

그런데 우리에게는 하늘 위로 올라가신17) 위대한 대사제가 계십니다. 하느님의 아들 예수님이십니다. 그러니 우리가 고백하는 신앙을 굳게 지켜 나아갑시다.

15

우리에게는 우리의 연약함을 동정하지 못하는 대사제가 아니라, 모든 면에서 우리와 똑같이 유혹을 받으신,18) 그러나 죄는 짓지 않으신 대사제가 계십니다.19)

16

그러므로 확신을 가지고 은총의 어좌로20) 나아갑시다. 그리하여 자비를 얻고 은총을 받아 필요할 때에 도움이 되게 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