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히브리인들에게 보낸 서간 5 장

1

모든 대사제는 사람들 가운데에서 뽑혀 사람들을 위하여 하느님을 섬기는 일을 하도록 지정된 사람입니다.1) 곧 죄 때문에 예물과 제물을 바치는 것입니다.

2

그는 자기도 약점을 짊어지고 있으므로, 무지하여 길을 벗어난 이들을 너그러이 대할2) 수 있습니다.3)

3

그리고 연약한 탓에 백성의 죄뿐만 아니라 자기의 죄 때문에도 제물을 바쳐야 합니다.4)

4

이 영예는 어느 누구도 스스로 얻는 것이 아니라, 아론과 같이 하느님에게서 부르심을 받아 얻는 것입니다.5)

5

이처럼 그리스도께서도 대사제가 되는 영광을 스스로 차지하신 것이 아니라, 그분께 “너는 내 아들. 내가 오늘 너를 낳았노라.”6) 하고 말씀하신 분께서 그렇게 해 주신 것입니다.

6

또 다른 곳에서 말씀하신 그대로입니다. “너는 멜키체덱과 같이7) 영원한 사제다.”8)

7

예수님께서는 이 세상에 계실 때,10) 당신을 죽음에서 구하실 수 있는 분께 큰 소리로 부르짖고 눈물을 흘리며 기도와 탄원을 올리셨고, 하느님께서는 그 경외심 때문에 들어 주셨습니다.

8

예수님께서는 아드님이시지만 고난을 겪으심으로써 순종을 배우셨습니다.11)

9

그리고 완전하게 되신 뒤에는12) 당신께 순종하는 모든 이에게 영원한 구원의 근원이 되셨으며,

10

하느님에게서 멜키체덱과 같은13) 대사제로 임명되셨습니다.14)

성숙한 신앙생활

11

이것에15) 관해서는 우리가 할 말이 많지만, 여러분이 알아듣는 데에 둔해진 까닭에 설명하기가 어렵습니다.16)

12

사실 시간으로 보면 여러분은 벌써 교사가 되었어야 할 터인데, 아직도 하느님 말씀의 초보적인 원리를 다시 남에게서 배워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여러분은 단단한 음식이 아니라 젖이 필요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13

젖을 먹고 사는 사람은 모두 아기이므로, 옳고 그름을 가리는17) 일에 서툽니다.

14

단단한 음식은 성숙한 사람들을 위한 것입니다. 그들은 경험으로, 좋고 나쁜 것을 분별하는 훈련된 지각을 가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