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욥기 16 장

욥의 넷째 담론

1

욥이 말을 받았다.

쓸모없는 위로자들

2

그런 것들은 내가 이미 많이 들어 왔네. 자네들은 모두 쓸모없는 위로자들이구려.

3

그 공허한 말에는1) 끝도 없는가? 무엇이 자네 마음을 상하게 했기에 그렇게 대답하는가?

4

자네들이 내 처지에 있다면 나도 자네들처럼 말할 수 있지. 자네들에게 좋은 말을 늘어놓으면서 자네들이 불쌍하다고 머리를 젓고

5

내 입으로 자네들의 기운을 북돋우며 내 입술의 연민은 슬픔을 줄여 줄 수 있지.2)

하느님의 과녁이 된 몸

6

내가 말을 해도 이 아픔이 줄지 않는구려. 그렇다고 말을 멈춘들 내게서 무엇이 덜어지겠는가?

7

이제 그분께서는 나를 탈진시키셨네. ─ 당신께서는 저의 온 집안을 파멸시키셨습니다.3)

8

당신께서 저를 움켜쥐시니 그 사실이 저의 반대 증인이 되고 저의 수척함마저 저를 거슬러 일어나 제 얼굴에 대고 증언합니다.─

9

그분의 진노가 나를 짓찢으며 뒤쫓는구려. 그분께서 내게 이를 가시고 내 원수이신 분께서4) 내게 날카로운 눈길을 보내시네.

10

사람들은 나에게 입을 마구 놀리고 조롱으로 내 뺨을 치며 나를 거슬러 떼지어 모여드는데

11

하느님께서는 나를 악당에게5) 넘기시고 악인들의 손에다 내던지셨네.

12

편안하게 살던 나를 깨뜨리시고 덜미를 붙잡아 나를 부수시며 당신의 과녁으로 삼으셨네.

13

그분의 화살들은6) 나를 에워싸고 그분께서는 무자비하게 내 간장을 꿰뚫으시며 내 쓸개를 땅에다 내동댕이치신다네.

14

나를 갈기갈기 찢으시며7) 전사처럼 달려드시니

15

나는 자루옷을8) 내 맨살 위에 꿰매고 내 뿔을9) 먼지 속에다 박고 있네.

16

내 얼굴은 통곡으로 벌겋게 달아오르고 내 눈꺼풀 위에는 암흑이 자리 잡고 있다네.

17

내 손에 폭력이란 없고 내 기도는 순수하건만!

하늘에 계신 증인

18

땅이여, 내 피를 덮지 말아 다오.10) 내 부르짖음이 쉴 곳도 나타나지 말아 다오.

19

지금도 나의 증인은 하늘에 계시네. 나의 보증인은 저 높은 곳에 계시네.

20

내 친구들이 나를 빈정거리니11) 나는 하느님을 향하여 눈물짓는다네.

21

아, 사람과 사람 사이의12) 시비를 가리시듯13) 그분께서14) 한 인생을 위하여 하느님과 논쟁해 주신다면!

22

내게 정해진15) 그 몇 해가 이제 다 되어 나 돌아오지 못할 길을 떠나기 때문이라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