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욥기 22 장

엘리파즈의 셋째 담론

1

테만 사람 엘리파즈가 말을 받았다.

인간은 하느님께 무익한 존재

2

사람이 하느님께 유익할 수 있는가? 아니지, 슬기로운 자도 자신에게만 유익하다네.1)

3

자네가 의롭다 하여 전능하신 분께 무슨 낙이 되며 자네가 흠 없는 길을 걷는다 하여2) 그분께 무슨 득이 되겠나?

4

하느님께서 자네의 경외심 때문에 자네를 꾸짖으시겠나? 자네와 함께 법정으로 가시겠나?

욥의 죄악

5

자네의 악이 크지 않은가? 자네의 죄악에 끝이 없지 않은가?

6

자네가 까닭 없이 형제들에게 담보를 강요하고 헐벗은 이들의 옷을 벗겼기 때문일세.

7

자네는 목마른 이에게 물을 주지 않았고 배고픈 이에게 먹을 것을 거절하였네.

8

세상은 주먹이 센 자에게 속하고3) 특권을 누리는 자가 차지하지.

9

자네는 과부들을 빈손으로 내쫓고 고아들의 팔을 부러뜨렸네.4)

10

그래서 그물이 자네 주위를 둘러치고 공포가 갑자기 자네를 소스라치게 한다네.

11

자네는 어둠을 보지 못하는가? 자네를 뒤덮으려는 저 큰 물을?5)

욥의 회의적 태도

12

하느님께서는 하늘 높은 곳에 계시지 않나? 별들의 끝을6) 보게, 얼마나 높은지.

13

그런데 자네는 이렇게 말하는군. “하느님께서 무얼 아시리오?7) 먹구름을 꿰뚫어 심판하시겠는가?8)

14

구름이 그분을 덮어서 보지 못하시는 채 하늘가를 돌아다니실 뿐이라네.”

15

자네는 그 옛길을 따라가려는가? 사악한 인간들이 걸어간 그 길을?

16

때가 되기도 전에 잡아채이고 그 터전이 강물에 휩쓸린 그들 말일세.

17

그들은 하느님께 “우리 앞에서 비키십시오. 전능하신 분이라고 우리에게9) 무얼 할 수 있으리오?” 하였지만

18

그들의 집을 좋은 것으로 채워 주신 분은 바로 그분이시지. 그렇지만 악인들의 뜻은 나와는 거리가 멀다네.

19

의인들은 보고 즐거워하며 무죄한 이는 그들을 비웃네.

20

“정녕 우리의 적은 멸망하고 그들에게 남은 것은 불이 삼켜 버렸다네.”

화해의 열매

21

자, 이제 그분과 화해하여10) 평화를 되찾게. 그러면 자네에게 행복이 찾아올 것일세.

22

그분 입에서 나오는 가르침을 받아들이고 그분의 말씀을 마음에 새겨 두게.

23

자네가 전능하신 분께 돌아오면 회복될 걸세. 자네 천막에서 불의를 치워 버린다면 말일세.

24

먼지 위로 금을 내던져 버리게. 오피르의11) 순금까지도 개울의 돌들 사이로12) 말이네.

25

그러면 전능하신 분께서 자네의 금이 되시고 자네에게 최상품의 은이13) 되실 것이네.

26

그러면 전능하신 분께서 자네의 기쁨이 되시고 자네는 하느님께 얼굴을 들게 될 것일세.

27

자네가 그분께 기도하면 들어 주셔서 자네의 서원들을 채우게 될 걸세.

28

자네가 일을 결정하면 이루어지고 자네의 길에 광명이 비칠 것이네.

29

사람들이 내리눌리면 자네는 “일어서게.” 하고 그분께서는 기가 꺾인14) 이들을 구해 주신다네.

30

그분께서는 무죄하지 않은 이도 구원하시리니 자네 손의 결백함 덕분에 그는 구원될 것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