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욥기 23 장

욥의 일곱째 담론

1

욥이 말을 받았다.

하느님의 부재

2

오늘도 나의 탄식은 쓰디쓰고 신음을 막는 내 손은1) 무겁기만 하구려.

3

아, 그분을 어디에서 찾을 수 있는지 알기만 하면 그분의 거처까지 찾아가련마는.

4

그분 앞에 소송물을 펼쳐 놓고 내 입을 변론으로 가득 채우련마는.

5

그분께서 나에게 어떤 답변을 하시는지 알아듣고 그분께서 나에게 무슨 말씀을 하시는지 이해하련마는.

6

그분께서는 그 큰 힘으로 나와 대결하시려나? 아니, 나에게 관심이라도 두기만 하신다면.2)

7

그러면3) 올곧은 이는 그분과 소송할 수 있고 나는 내 재판관에게서 영원히4) 풀려나련마는.

8

그런데 동녘으로 가도 그분께서는 계시지 않고 서녘으로5) 가도 그분을 찾아낼 수가 없구려.

9

북녘에서 일하시나 하건만6) 눈에 뜨이지 않으시고 남녘으로7) 방향을 바꾸셨나 하건만 뵈올 수가 없구려.

하느님의 현존

10

그분께서는 내 길을 알고 계시니 나를 시금해 보시면 내가 순금으로 나오련마는.

11

내 발은 그분의 발자취를 놓치지 않았고 나는 그분의 길을 지켜 빗나가지 않았네.

12

그분 입술에서 나온 계명을 벗어나지 않았고 내 결정보다 그분 입에서 나온 말씀을 더 소중히 간직하였네.8)

13

그러나 그분은 유일하신 분, 누가 그분을 말릴 수 있으리오? 그분께서 원하시면 해내고야 마시거늘.

14

나에 대해 결정하신 바를 마무리하시리니 이런 일들이 그분께는 많기도 하다네.

15

그러니 그분 앞에서 내가 소스라치고 생각만 해도 그분을 무서워할 수밖에.

16

하느님께서는 내 마음을 여리게 만드시고 전능하신 분께서는 나를 소스라치게 하신다네.

17

정녕 나는 어둠 앞에서 멸망해 가고 내 앞에는 암흑만 뒤덮여 있을 따름이네.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