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욥기 4 장

엘리파즈의 첫째 담론

1

테만 사람 엘리파즈가 말을 받았다.

절망에 빠진 욥

2

한마디 하면 자네는 언짢아하겠지? 그러나 누가 말하지 않을 수 있겠나?

3

여보게, 자네는 많은 이를 타이르고 맥 풀린 손들에 힘을 불어넣어 주었으며

4

자네의 말은 비틀거리는 이를 일으켜 세웠고 또 자네는 꺾인 무릎에 힘을 돋우어 주기도 하였지.

5

그런데 불행이 들이닥치자 자네가 기운을 잃고 불운과 맞부닥치자 질겁을 하는군.1)

6

하느님을 경외하는 것이야말로 자네가 믿는 바 아닌가? 흠 없는 삶이야말로2) 자네가 바라는 바 아닌가?

인과응보

7

생각해 보게나, 죄 없는 이 누가 멸망하였는가? 올곧은 이들이 근절된 적이 어디 있는가?

8

내가 본 바로는 밭을 갈아 불의를 심은 자와 재앙을 뿌린 자는 그것을 거두기 마련이라네.

9

그들은 하느님의 입김으로 스러지고 그분 분노의3) 바람으로 끝장난다네.

10

사자의 포효, 새끼 사자의 울부짖음도 그치고 힘센 사자의 이빨도 부러진다네.

11

수사자는 사냥거리 없어 스러져 가고 암사자의 새끼들은 흩어져 버린다네.4)

밤의 환시

12

한마디 말이 내게 남몰래 다다르고 그 속삭임이 내 귓가에 들렸네.

13

밤의 환시 때문에 생각에 잠겼을 때 사람들이 깊은 잠에 빠졌을 때5)

14

공포와 전율이 나를 덮쳐6) 내 뼈마디가 온통 떨리는데

15

어떤 입김이 내 얼굴을 스치자 내 몸의 털이 곤두섰다네.

16

누군가 서 있는데 나는 그 모습을 알아볼 수 없었지. 그러나 그 형상은 내 눈앞에 있었고 나는 이렇게 속삭이는 소리를 들었다네.

죽을 인생의 의로움

17

“인간이 하느님보다 의로울 수 있으랴? 사람이 제 창조주보다 결백할 수 있으랴?

18

그분께서는 당신 종들도 믿지 않으시고 당신 천사들의 잘못조차 꾸짖으시는데7)

19

하물며 토담집에 사는 자들 먼지에 그 바탕을 둔 자들이야! 그들은 좀벌레처럼 으스러져 버린다.

20

하루해를 넘기지 못하고8) 부스러져 눈길을 끌 새도 없이 영원히 스러진다.

21

그들의 천막 끈이 이미 끊어지지 않았느냐? 이렇게 그들은 지혜도 없이 죽어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