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예레미야서 2 장

첫사랑

1

주님의 말씀이 나에게 내렸다.

2

“가서 예루살렘이 듣도록 외쳐라. ─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 네 젊은 시절의 순정과 신부 시절의 사랑을 내가 기억한다. 너는 광야에서, 씨 뿌리지 못하는 땅에서 나를 따랐다.1)

3

이스라엘은 주님께 성별된2) 그분 수확의 맏물이었다. 그를 삼키는 자들은 누구나 벌을 받아 그들에게 재앙이 닥쳤다.3) 주님의 말씀이다.

생수의 원천을 저버리다4)

4

야곱 집안아, 이스라엘 집안의 모든 족속들아 주님의 말씀을 들어라.

5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너희 조상들이 나에게서 무슨 허물을 찾아냈기에 나에게서 멀어져 헛것을 따라다니다가 그들 자신도 헛것이 되었더란 말이냐?5)

6

그들은 이렇게 묻지 않았다. ‘우리를 이집트 땅에서 이끌고 올라오신 분, 광야에서 우리를 인도하신 분께서는 어디 계신가? 사막과 구렁의 땅에서 가뭄과 암흑의 땅에서 어떤 인간도 지나다니지 않고 어떤 사람도 살지 않는 땅에서 우리를 인도하신 주님께서는 어디 계신가?’

7

내가 너희를 이 기름진 땅으로 데려와 그 열매와 좋은 것을 먹게 하였다. 그러나 너희는 여기 들어와 내 땅을 더럽히고 나의 상속 재산을 역겨운 것으로 만들었다.

8

사제들도 ‘주님께서 어디 계신가?’ 하고 묻지 않았다. 율법을 다루는 자들이 나를 몰라보고6) 목자들도7) 나에게 반역하였다. 예언자들은8) 바알에 의지하여 예언하고 아무런 이익이 되지 않는 것들을 따라다녔다.

9

그러므로 이제 내가 다시 너희를 고소하고 너희 자손의 자손들도9) 고소하겠다. 주님의 말씀이다.

10

키팀의10) 해변에 건너가 살펴보아라. 케다르에11) 사람을 보내어 자세히 조사해 보아라. 일찍이 이런 일이 있었는지 살펴보아라.

11

도대체 어떤 민족이 제 신들을 바꾼 적이 있더냐?12) 비록 그것들이 신이 아닐지라도 말이다. 그런데 내 백성은 아무런 이익이 되지 않는 것과 제 영광을 바꾸었다.13)

12

하늘아, 이를 두고 깜짝 놀라라. 소스라치고 몸서리쳐라. 주님의 말씀이다.

13

정녕 내 백성이 두 가지 악행을 저질렀다. 그들은 생수의 원천인 나를 저버렸고 제 자신을 위해 저수 동굴을, 물이 고이지 못하는 갈라진 저수 동굴을 팠다.”

고통과 쓰라림

14

이스라엘이 종이더냐? 그가 씨종이더냐?14) 그런데 어찌하여 그가 약탈 대상이 되었단 말이냐?

15

힘센 사자들이 그에게 으르렁거리고 소리를 질러 댔다.15) 그들이 그의 땅을 폐허로 만드니 그의 성읍들은 주민들이 없는 빈터가 되었다.

16

게다가 멤피스와 타흐판헤스16) 사람들이 네 머리통을 부수었다.17)

17

이는 주 너의 하느님이 길을 따라 너를 이끌 때 네가 그를 저버려 스스로 만든 결과가 아니더냐?

18

그런데도 네가 나일강19) 물을 마시러 이집트로 내려가다니 웬 말이냐? 유프라테스강20) 물을 마시러 아시리아로 올라가다니 웬 말이냐?21)

19

네 악행이 너를 벌하고 네 배반이 너를 징계할 것이다. 주 너의 하느님을 저버린 것이 얼마나 나쁘고 쓰라린지 보고 깨달아라. 나에 대한 두려움이 너에게 없구나.22) 주 만군의 주님의 말씀이다.

고발당한 자의 변론에 대한 반박23)

20

나는 오래전에 네 멍에를 부러뜨리고 그 줄을 끊었다.24) 그런데도 너는 “더 이상 섬기지 않겠다!” 하고는 온갖 높은 언덕 위에서 온갖 푸른 나무 밑에서 드러누워 불륜을 저질렀다.25)

21

나는 좋은 포도나무로,26) 옹골찬 씨앗으로 너를 심었는데 어찌하여 너는 낯선 들포도나무로 변해 버렸느냐?

22

네가 비록 잿물로 네 몸을 씻고 비누를 아무리 많이 쓴다 해도 죄악의 얼룩은 그대로 내 앞에 남아 있다. 주 하느님의 말씀이다.

23

네가 어찌 부정하지 않다고, 바알들을 따라다니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느냐? 골짜기에서27) 걸었던 네 길을 살펴보고 네가 무슨 짓을 했는지 깨달아라. 너는 가는 길 종잡을 수 없는28) 경박한 암낙타로구나.

24

광야에 익숙한 들나귀가 몸이 달아 암내를 풍기며 헐떡이니 누가 그 발정을 막겠느냐? 수컷들은 다 애써 찾을 필요도 없이 발정한 암컷을 쉬이 발견하리라.29)

25

너는 맨발이 되지 않도록 네 발을 보살피고 목마르지 않도록 네 목을 보살펴라. 그러나 너는 “안 돼요. 어쩔 수 없네요. 낯선 이들을 사랑하게 되었으니30) 그네들을 따라다니겠어요.” 하고 말하였다.

26

도둑이 붙잡혀 수치를 당하듯31) 이스라엘 집안이 수치를 당하리라. 그들과 그 임금들과 제후들 사제들과 예언자들이 수치를 당하리라.

27

그들은 나무에 대고 “당신께서 제 아버지이십니다.” 돌에 대고 “당신께서 저를 낳으셨습니다.” 하고 말한다.32) 그들은 정말 나에게 등을 돌리고 얼굴을 마주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들에게 재앙이 닥칠 때 그들은 “일어나시어 저희를 구해 주소서.” 하고 부르짖는다.

28

네가 스스로 만든 신들은 어디 있느냐? 너에게 재앙이 닥칠 때 그들이 너를 구할 수 있다면 일어나 보라지. 유다야, 너의 신들이 네 성읍의 수만큼이나 많지 않으냐?33)

29

그런데도 어찌하여 너희는 나에게 따지려 드느냐? 너희 모두 나에게 반역하였다. 주님의 말씀이다.34)

비난

30

내가 쓸데없이 너희 자녀들을 때렸구나. 그들은35) 훈계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너희36) 칼이 예언자들을 삼키는데 약탈하는 사자 같았다.

31

이 세대 사람들아 너희는 주님의 말씀을 들어라.37) 내가 이스라엘에게 광야가 되었단 말이냐? 아니면 암흑의 땅이 되었단 말이냐? 어찌하여 내 백성이, “우리가 자유로워졌으니 이제 더 이상 당신께 가지 않겠습니다.” 하고 말하는가?

32

처녀가 노리개를 잊을 수 있으며 새색시가 각시 띠를38) 잊을 수 있겠느냐? 그러나 내 백성은 셀 수도 없이 허구한 날 나를 잊었다.

33

너는 사랑을 찾아 제 갈 길을 어찌 그리 잘도 걷는가? 그리하여 너는 탕녀들에게조차 네 길을 가르칠 정도가 되었다.

34

네 치맛자락에까지 죄 없는 가난한 이들의 피가 묻어 있구나.39) 그들이 집을 뚫고 들어오다가 너에게 들킨 것도 아닌데.40) 정말 이런 짓을 다 저지르고도41)

35

너는 말한다. “죄가 없으니 그분의 진노가 나에게서 분명 돌아설 수밖에.” 그러나 이제 “죄지은 적이 없다.”는42) 너의 말 때문에 나는 너를 심판하리라.

36

어찌 그다지도 지조 없게43) 네 길을 바꾸느냐? 네가 아시리아에게 수치를 당한 것처럼 이집트에게도 수치를 당하리라.44)

37

그곳에서도 너희는 머리 위에 손을 얹고 나오리니45) 네가 믿었던 자들을 주님께서 배척하시어 그들로 말미암아 네가 번성하지 못할 것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