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예레미야서 21 장

유다 임금들에게 내린 신탁1)

치드키야에게 내리신 응답2)

1

치드키야 임금이 말키야의 아들 파스후르와3) 마아세야의4) 아들 스바니야 사제를 예레미야에게 보냈을 때 주님께서 예레미야에게 내리신 말씀. 그들이 예레미야에게 부탁하였다.

2

“바빌론 임금 네부카드네자르가 우리에게 싸움을 걸어오니, 우리를 위해 제발 주님께 문의해 주시오. 행여 주님께서 예전처럼 우리에게 기적을 일으키시어, 네부카드네자르를 우리에게서 물러가게 해 주실지도 모르지 않소?”

3

그러자 예레미야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치드키야에게 이렇게 전하시오.

4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께서 말씀하십니다. ′이제 너희가 성벽 밖에서 너희를 포위하고 있는 바빌론 임금과 칼데아인들을 공격하려고 손에 든 전쟁 무기를 내가 거두어, 그것들을 이 도성 한복판에 모아 놓겠다.5)

5

그리고 분노와 노여움과 무서운 진노 속에서 내가 손을 뻗치고 강한 팔을6) 휘둘러 너희에게 맞서 싸우겠다.

6

내가 이 도성에 사는 것들은 사람이든 짐승이든 모두 치리니, 그들이 무서운 흑사병에 걸려 죽을 것이다.

7

주님의 말씀이다. 그다음 이 도성에서 흑사병과 칼과 굶주림으로부터 살아남은 자들, 곧 유다 임금 치드키야와 그의 신하들과 백성을7) 바빌론 임금 네부카드네자르와 그들의 원수들과 그들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의 손에 넘기겠다. 그러면 네부카드네자르는 그들을 칼날로 치고,8) 그들에게 동정을 베풀거나 그들을 불쌍히도 가엾이도 여기지 않을 것이다.

8

이 백성에게 말하여라. ─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 이제 내가 너희 앞에 생명의 길과 죽음의 길을 놓아둔다.9)

9

이 도성에 머무는 자는 칼과 굶주림과 흑사병으로 죽겠지만, 여기서 나가 너희를 포위하고 있는 칼데아인들에게 항복하는 자는 죽지 않고 제 목숨을 전리품으로 얻을 것이다.10)

10

사실 나는 복이 아니라 재앙을 내리려고 이 도성을 마주 보고 있는 것이다. 주님의 말씀이다. 이 도성은 바빌론 임금의 손에 넘어가고, 그는 이 도성을 불태울 것이다.′’”

임금들과 궁궐과 도성

11

유다 왕실에 대한 말씀. 주님의 말씀을 들어라.

12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다윗 집안아, 아침마다 공정한 판결을 내리고 착취당한 자를 압제자의 손에서 구해 주어라. 그러지 않으면 나의 진노가 불처럼 튀어 나가 아무도 끌 수 없게 타오르리라. 이는 너희의11) 악한 행실 탓이다.

13

골짜기에 사는 자야, 평지에 솟은 바위야12) ─ 주님의 말씀이다. ─ 너희는 ‘누가 우리를 치러 내려오고 우리 거처까지 쳐들어오겠느냐?’ 하지만 이제 내가 너희에게 맞서겠다.

14

나는 너희 행실의 결과에 따라 너희를 벌하리라. 주님의 말씀이다. 내가 예루살렘 숲에13) 불을 질러 그 불이 그 둘레를14) 모두 삼키게 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