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요한 복음서 6 장

오천 명을 먹이시다1)(마태 14,13-21; 마르 6,30-44; 루카 9,10-17)

1

그 뒤에 예수님께서 갈릴래아 호수2) 곧 티베리아스 호수 건너편으로 가셨는데,

2

많은 군중이 그분을 따라갔다. 그분께서 병자들에게 일으키신 표징들을 보았기 때문이다.

3

예수님께서는 산에 오르시어 제자들과 함께 그곳에 앉으셨다.

4

마침 유다인들의 축제인 파스카가 가까운 때였다.3)

5

예수님께서는 눈을 드시어 많은 군중이 당신께 오는 것을 보시고 필립보에게, “저 사람들이 먹을 빵을 우리가 어디에서 살 수 있겠느냐?” 하고 물으셨다.

6

이는 필립보를 시험해 보려고 하신 말씀이다. 그분께서는 당신이 하시려는 일을 이미 잘 알고 계셨다.4)

7

필립보가 예수님께 대답하였다. “저마다 조금씩이라도 받아 먹게 하자면 이백 데나리온어치5) 빵으로도 충분하지 않겠습니다.”

8

그때에 제자들 가운데 하나인 시몬 베드로의 동생 안드레아가 예수님께 말하였다.

9

“여기 보리 빵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를 가진 아이가 있습니다만, 저렇게 많은 사람에게 이것이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

10

그러자 예수님께서 “사람들을 자리 잡게 하여라.” 하고 이르셨다. 그곳에는 풀이 많았다. 그리하여 사람들이 자리를 잡았는데, 장정만도 그 수가 오천 명쯤 되었다.

11

예수님께서는 빵을 손에 들고 감사를 드리신 다음, 자리를 잡은 이들에게 나누어 주셨다. 물고기도 그렇게 하시어 사람들이 원하는 대로 주셨다.

12

그들이 배불리 먹은 다음에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버려지는 것이 없도록 남은 조각을 모아라.” 하고 말씀하셨다.6)

13

그래서 그들이 모았더니, 사람들이 보리 빵 다섯 개를 먹고 남긴 조각으로 열두 광주리가 가득 찼다.

14

사람들은 예수님께서 일으키신 표징을 보고, “이분은 정말 세상에 오시기로 되어 있는 그 예언자시다.”7) 하고 말하였다.

15

예수님께서는 그들이 와서 당신을 억지로 모셔다가 임금으로 삼으려 한다는 것을 아시고, 혼자서 다시 산으로 물러가셨다.8)

물 위를 걸으시다(마태 14,22-33; 마르 6,45-52)

16

저녁때가 되자 제자들은 호수로 내려가서,

17

배를 타고 호수 건너편 카파르나움으로 떠났다. 이미 어두워졌는데도 예수님께서는 아직 그들에게 가지 않으셨다.

18

그때에 큰 바람이 불어 호수에 물결이 높게 일었다.

19

그들이 배를 스물다섯이나 서른 스타디온쯤 저어 갔을 때,9) 예수님께서 호수 위를 걸어 배에 가까이 오시는 것을 보고 두려워하였다.

20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다.10) 두려워하지 마라.”

21

그래서 그들이 예수님을 배 안으로 모셔 들이려고 하는데, 배는 어느새 그들이 가려던 곳에 가 닿았다.11)

생명의 빵

22

이튿날, 호수 건너편에 남아 있던 군중은, 그곳에 배가 한 척밖에 없었는데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함께 그 배를 타고 가지 않으시고 제자들만 떠났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23

그런데 티베리아스에서 배 몇 척이, 주님께서 감사를 드리신 다음12) 빵을 나누어 먹이신 곳에 가까이 와 닿았다.

24

군중은 거기에 예수님도 계시지 않고 제자들도 없는 것을 알고서, 그 배들에 나누어 타고 예수님을 찾아 카파르나움으로 갔다.

25

그들은 호수 건너편에서 예수님을 찾아내고, “라삐, 언제 이곳에 오셨습니까?” 하고 물었다.

26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나를 찾는 것은 표징을 보았기 때문이 아니라 빵을 배불리 먹었기 때문이다.13)

27

너희는 썩어 없어질 양식을 얻으려고 힘쓰지 말고, 길이 남아 영원한 생명을 누리게 하는 양식을 얻으려고 힘써라.14) 그 양식은 사람의 아들이 너희에게 줄 것이다. 하느님 아버지께서 사람의 아들을 인정하셨기 때문이다.15)

28

그들이 “하느님의 일을 하려면 저희가 무엇을 해야 합니까?” 하고 묻자,

29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하느님의 일은 그분께서 보내신 이를 너희가 믿는 것이다.”16)

30

그들이 다시 물었다. “그러면 무슨 표징을 일으키시어 저희가 보고 선생님을17) 믿게 하시겠습니까?18) 무슨 일을 하시렵니까?

31

‘그분께서는 하늘에서 그들에게 빵을 내리시어 먹게 하셨다.’는19) 성경 말씀대로, 우리 조상들은 광야에서 만나를 먹었습니다.”

32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하늘에서 너희에게 빵을 내려 준 이는 모세가 아니다. 하늘에서 너희에게 참된 빵을 내려 주시는 분은 내 아버지시다.20)

33

하느님의 빵은 하늘에서 내려와 세상에 생명을 주는 빵이다.”

34

그들이 예수님께, “선생님,21) 그 빵을 늘 저희에게 주십시오.” 하자,

35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내가 생명의 빵이다.22) 나에게 오는 사람은 결코 배고프지 않을 것이며, 나를 믿는 사람은 결코 목마르지 않을 것이다.

36

그러나 내가 이미 말한 대로, 너희는 나를 보고도23) 나를 믿지 않는다.24)

37

아버지께서 나에게 주시는 사람은 모두 나에게 올 것이고, 나에게 오는 사람을 나는 물리치지 않을 것이다.25)

38

나는 내 뜻이 아니라 나를 보내신 분의 뜻을 실천하려고 하늘에서 내려왔기 때문이다.26)

39

나를 보내신 분의 뜻은, 그분께서 나에게 주신 사람을 하나도 잃지 않고27) 마지막 날에 다시 살리는 것이다.

40

내 아버지의 뜻은 또, 아들을 보고 믿는 사람은 누구나 영원한 생명을 얻는 것이다. 나는 마지막 날에 그들을 다시 살릴 것이다.”

41

예수님께서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빵이다.” 하고 말씀하셨기 때문에, 유다인들이 그분을 두고 수군거리기 시작하였다.28)

42

그들이 말하였다. “저 사람은 요셉의 아들 예수가 아닌가? 그의 아버지와 어머니도 우리가 알고 있지 않는가? 그런데 저 사람이 어떻게 ‘나는 하늘에서 내려왔다.’고 말할 수 있는가?”

43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너희끼리 수군거리지 마라.

44

나를 보내신 아버지께서 이끌어 주지 않으시면 아무도 나에게 올 수 없다. 그리고 나에게 오는 사람은 내가 마지막 날에 다시 살릴 것이다.

45

‘그들은 모두 하느님께 가르침을 받을 것이다.’라고29) 예언서들에 기록되어 있다. 아버지의 말씀을 듣고 배운 사람은 누구나 나에게 온다.

46

그렇다고 하느님에게서 온 이 말고 누가 아버지를 보았다는 말은 아니다. 하느님에게서 온 이만30) 아버지를 보았다.31)

47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믿는32)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는다.33)

48

나는 생명의 빵이다.

49

너희 조상들은 광야에서 만나를 먹고도 죽었다.

50

그러나 이 빵은 하늘에서 내려오는 것으로, 이 빵을 먹는 사람은 죽지 않는다.

51

나는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 있는 빵이다. 누구든지 이 빵을 먹으면 영원히 살 것이다. 내가 줄 빵은 세상에 생명을 주는 나의 살이다.34)

52

그러자 “저 사람이 어떻게 자기35) 살을 우리에게 먹으라고 줄 수 있단 말인가?” 하며, 유다인들 사이에 말다툼이 벌어졌다.

53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36)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사람의 아들의 살을 먹지 않고 그의 피를 마시지 않으면, 너희는37) 생명을 얻지 못한다.

54

그러나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영원한 생명을 얻고, 나도 마지막 날에 그를 다시 살릴 것이다.38)

55

내 살은 참된 양식이고 내 피는 참된 음료다.39)

56

내 살을 먹고 내 피를 마시는 사람은 내 안에 머무르고, 나도 그 사람 안에 머무른다.

57

살아 계신 아버지께서 나를 보내셨고 내가 아버지로 말미암아 사는 것과 같이, 나를 먹는 사람도 나로 말미암아 살 것이다.40)

58

이것이 하늘에서 내려온 빵이다. 너희41) 조상들이 먹고도 죽은 것과는 달리, 이 빵을 먹는 사람은 영원히 살 것이다.”

59

이는 예수님께서 카파르나움 회당에서 가르치실 때에 하신 말씀이다.

영원한 생명의 말씀

60

제자들 가운데 많은 사람이 예수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을 듣고 말하였다. “이 말씀은 듣기가 너무 거북하다. 누가 듣고 있을 수42) 있겠는가?”

61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이 당신의 말씀을 두고 투덜거리는 것을 속으로 아시고 그들에게 이르셨다. “이 말이 너희 귀에 거슬리느냐?43)

62

사람의 아들이 전에 있던 곳으로 올라가는 것을 보게 되면 어떻게 하겠느냐?44)

63

영은 생명을 준다. 그러나 육은 아무 쓸모가 없다. 내가 너희에게 한 말은 영이며 생명이다.45)

64

그러나 너희 가운데에는 믿지 않는 자들이 있다.” 사실 예수님께서는 믿지 않는 자들이 누구이며 또 당신을 팔아넘길 자가 누구인지 처음부터 알고 계셨던 것이다.46)

65

이어서 또 말씀하셨다. “그렇기 때문에, 아버지께서 허락하지 않으시면 아무도 나에게 올 수 없다고 너희에게 말한 것이다.”

66

이 일이 일어난 뒤로,47) 제자들 가운데에서 많은 사람이 되돌아가고 더 이상 예수님과 함께 다니지 않았다.

67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열두 제자에게, “너희도 떠나고 싶으냐?” 하고 물으셨다.

68

그러자 시몬 베드로가 예수님께 대답하였다. “주님, 저희가 누구에게 가겠습니까? 주님께는 영원한 생명의 말씀이 있습니다.48)

69

스승님께서49) 하느님의 거룩하신 분이라고 저희는 믿어 왔고 또 그렇게 알고 있습니다.”50)

70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너희 열둘을 뽑지 않았느냐? 그러나 너희 가운데 하나는 악마다.”51)

71

이는 시몬 이스카리옷의52) 아들 유다를 가리켜 하신 말씀이었다. 사실 그는 열두 제자 가운데 하나이면서도 머지않아 예수님을 팔아넘길 자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