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요한 복음서 8 장

1

예수님께서는 올리브산으로 가셨다.

2

이른 아침에 예수님께서 다시 성전에 가시니 온 백성이 그분께 모여들었다. 그래서 그분께서는 앉으셔서 그들을 가르치셨다.

3

그때에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이 간음하다 붙잡힌 여자를 끌고 와서 가운데에 세워 놓고,

4

예수님께 말하였다. “스승님, 이 여자가 간음하다 현장에서 붙잡혔습니다.

5

모세는 율법에서 이런 여자에게 돌을 던져 죽이라고 우리에게 명령하였습니다.1) 스승님 생각은 어떠하십니까?2)

6

그들은 예수님을 시험하여 고소할 구실을 만들려고 그렇게 말한 것이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몸을 굽히시어 손가락으로 땅에 무엇인가 쓰기 시작하셨다.

7

그들이 줄곧 물어 대자 예수님께서 몸을 일으키시어 그들에게 이르셨다. “너희 가운데 죄 없는 자가 먼저 저 여자에게 돌을 던져라.”3)

8

그리고 다시 몸을 굽히시어 땅에 무엇인가 쓰셨다.

9

그들은 이 말씀을 듣고 나이 많은 자들부터 시작하여 하나씩 하나씩 떠나갔다. 마침내 예수님만 남으시고 여자는 가운데에 그대로 서 있었다.

10

예수님께서 몸을 일으키시고 그 여자에게, “여인아,4) 그자들이5) 어디 있느냐? 너를 단죄한 자가 아무도 없느냐?” 하고 물으셨다.

11

그 여자가 “선생님,6) 아무도 없습니다.” 하고 대답하자, 예수님께서 이르셨다. “나도 너를 단죄하지 않는다. 가거라. 그리고7) 이제부터 다시는 죄짓지 마라.”

나는 세상의 빛이다

12

예수님께서 다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세상의 빛이다. 나를 따르는 이는 어둠 속을 걷지 않고 생명의 빛을 얻을 것이다.”8)

13

바리사이들이 “당신이 자신에 관하여 증언하고 있으니, 당신의 증언은 유효하지9) 않소.” 하고 말하자,

14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내가 나 자신에 관하여 증언하여도 나의 증언은 유효하다. 내가 어디에서 왔고 어디로 가는지 알기 때문이다. 그러나 너희는 내가 어디에서 왔는지, 또 내가 어디로 가는지 알지 못한다.10)

15

너희는 사람의 기준으로11) 심판하지만 나는 아무도 심판하지 않는다.

16

그리고 내가 심판을 하여도 내 심판은 유효하다. 나 혼자가 아니라, 나와 나를 보내신 아버지께서 함께 심판하시기 때문이다.12)

17

너희의 율법에도 두 사람의 증언은 유효하다고 기록되어 있다.13)

18

바로 내가 나 자신에 관하여 증언하고 또 나를 보내신 아버지께서도 나에 관하여 증언하신다.14)

19

그들이 예수님께 “당신의 아버지가 어디 있소?” 하고 묻자,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너희는 나를 알지 못할 뿐만 아니라 나의 아버지도 알지 못한다. 너희가 나를 알았더라면 나의 아버지도 알았을 것이다.”

20

이는 예수님께서 성전에서 가르치실 때에 헌금함 곁에서15) 하신 말씀이다. 그러나 아무도 그분을 잡지 않았다. 그분의 때가 아직 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예수님의 신원

21

예수님께서 다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나는 간다. 너희가 나를 찾겠지만 너희는 자기 죄 속에서 죽을 것이다. 내가 가는 곳에 너희는 올 수 없다.”16)

22

그러자 유다인들이 “‘내가 가는 곳에 너희는 올 수 없다.’ 하니, 자살하겠다는 말인가?17)” 하였다.

23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아래에서 왔고 나는 위에서 왔다. 너희는 이 세상에 속하지만 나는 이 세상에 속하지 않는다.18)

24

그래서 너희는 자기 죄 속에서 죽을 것이라고 내가 말하였다. 정녕 내가 나임을 믿지 않으면,19) 너희는 자기 죄 속에서 죽을 것이다.”

25

그러자 그들이 예수님께 “당신이 누구요?” 하고 물었다.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처음부터 내가 너희에게 말해 오지 않았느냐?20)

26

나는 너희에 관하여 이야기할 것도, 심판할 것도 많다. 그러나 나를 보내신 분께서는 참되시기에, 나는 그분에게서 들은 것을 이 세상에 이야기할 따름이다.21)

27

그들은 예수님께서 아버지를 가리켜 말씀하신 줄을 깨닫지 못하였다.

28

그래서 예수님께서 다시 그들에게22) 이르셨다. “너희는 사람의 아들을 들어 올린 뒤에야 내가 나임을23) 깨달을 뿐만 아니라, 내가 스스로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아버지께서 가르쳐 주신 대로만 말한다는 것을 깨달을 것이다.24)

29

나를 보내신 분께서는 나와 함께 계시고 나를 혼자 버려두지 않으신다.25) 내가 언제나 그분 마음에 드는 일을 하기 때문이다.”

30

예수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시자 많은 사람이 그분을 믿었다.26)

아브라함의 참된 자손

31

예수님께서 당신을 믿는 유다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가 내 말 안에 머무르면 참으로 나의 제자가 된다.27)

32

그러면 너희가 진리를 깨닫게 될 것이다.28) 그리고 진리가 너희를 자유롭게 할 것이다.29)

33

그들이 예수님께 말하였다. “우리는 아브라함의 후손으로서 아무에게도 종노릇한 적이 없습니다.30) 그런데 어찌 ‘너희가 자유롭게 될 것이다.’ 하고 말씀하십니까?”

34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죄를 짓는 자는 누구나 죄의 종이다.

35

종은 언제까지나 집에 머무르지 못하지만, 아들은 언제까지나 집에 머무른다.

36

그러므로 아들이 너희를 자유롭게 하면 너희는 정녕 자유롭게 될 것이다.31)

37

나는 너희가 아브라함의 후손임을32) 알고 있다. 그런데 너희는 나를 죽이려고 한다. 내 말이 너희 안에 있을 자리가 없기 때문이다.

38

나는 내 아버지에게서 본 것을 이야기하고, 너희는 너희33) 아비에게서 들은 것을 실천한다.34)

39

그들이 “우리 조상은35) 아브라함이오.” 하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가 아브라함의 자손이라면 아브라함이 한 일을 따라 해야 할 것이다.

40

그런데 너희는 지금, 하느님에게서 들은 진리를 너희에게 이야기해 준 사람인 나를 죽이려고 한다. 아브라함은 그런 짓을 하지 않았다.36)

41

그러니 너희는 너희 아비가 한 일을 따라 하는 것이다.” 그래서37) 그들이 예수님께 말하였다. “우리는 사생아가 아니오. 우리 아버지는 오직 한 분, 하느님이시오.”38)

42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하느님께서 너희 아버지시라면 너희가 나를 사랑할 것이다. 내가 하느님에게서 나와 여기에 와 있기 때문이다. 나는 나 스스로 온 것이 아니라 그분께서 나를 보내신 것이다.

43

어찌하여 너희는 내 이야기를 깨닫지 못하느냐? 너희가 내 말을 들을 줄 모르기 때문이다.39)

44

너희는 너희 아비인 악마에게서 났고, 너희 아비의 욕망대로 하기를 원한다. 그는 처음부터 살인자로서,40) 진리 편에 서 본 적이 없다. 그 안에 진리가 없기 때문이다. 그가 거짓을 말할 때에는 본성에서 그렇게 말하는 것이다. 그가 거짓말쟁이며 거짓의 아비기 때문이다.

45

내가 진리를 말하기 때문에 너희는 나를 믿지 않는다.

46

너희 가운데 누가 나에게 죄가41) 있다고 입증할 수 있느냐? 내가 진리를 말하고 있다면, 너희는 어찌하여 나를 믿지 않느냐?

47

하느님에게서 난 이는 하느님의 말씀을 듣는다. 그러므로 너희가 그 말씀을 듣지 않는 것은, 너희가 하느님에게서 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아브라함 전부터 계신 분

48

유다인들이 예수님께, “우리가 당신을 사마리아인이고 마귀 들린 자라고 하는 것이 당연하지 않소?”42) 하였다.

49

그러자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나는 마귀 들린 것이 아니라 내 아버지를 공경하는 것이다. 그런데도 너희는 나를 모욕한다.

50

나는 내 영광을 찾지 않는다. 그것을 찾아 주시고 또 심판해 주시는 분이 계시다.

51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내 말을 지키는 이는 영원히 죽음을43) 보지 않을 것이다.”

52

유다인들이 예수님께 말하였다. “이제 우리는 당신이 마귀 들렸다는 것을 알았소. 아브라함도 죽고 예언자들도 그러하였는데, 당신은 ‘내 말을 지키는 이는 영원히 죽음을 맛보지 않을 것이다.’ 하고 말하고 있소.

53

우리 조상 아브라함도 죽었는데 당신이 그분보다 훌륭하다는 말이오? 예언자들도 죽었소. 그런데 당신은 누구로 자처하는 것이오?”

54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내가 나 자신을 영광스럽게 한다면 나의 영광은 아무것도 아니다. 나를 영광스럽게 하시는 분은 내 아버지시다. 너희가 ‘그분은 우리의 하느님이시다.’ 하고 말하는 바로 그분이시다.

55

너희는 그분을 알지 못하지만 나는 그분을 안다. 내가 그분을 알지 못한다고 말하면 나도 너희와 같은 거짓말쟁이가 될 것이다. 그러나 나는 그분을 알고 또 그분의 말씀을 지킨다.

56

너희 조상 아브라함은 나의 날을44) 보리라고 즐거워하였다. 그리고 그것을 보고 기뻐하였다.45)

57

유다인들이 예수님께 말하였다. “당신은 아직 쉰 살도 되지 않았는데 아브라함을 보았다는 말이오?”

58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나는 아브라함이 태어나기 전부터 있었다.46)

59

그러자 그들은 돌을 들어 예수님께 던지려고 하였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몸을 숨겨 성전 밖으로 나가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