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루카 복음서 20장

예수님의 권한을 문제 삼다1)(마태 21,23-27; 마르 11,27-33)

1

예수님께서 어느 날 성전에서 백성을 가르치시며 복음을 전하고 계시는데, 수석 사제들과 율법 학자들이 원로들과 함께 다가와,

2

예수님께 말하였다. “당신이 무슨 권한으로 이런 일을 하는지, 또 당신에게 그러한 권한을 준 이가 누구인지 말해 보시오.”2)

3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도 너희에게 한 가지 물을 터이니 대답해 보아라.

4

요한의 세례가 하늘에서3) 온 것이냐, 아니면 사람에게서 온 것이냐?”

5

그들은 저희끼리 서로 의논하였다. “‘하늘에서 왔다.’ 하면, ‘어찌하여 그를 믿지 않았느냐?’ 하고 말할 것이오.

6

그렇다고 ‘사람에게서 왔다.’ 하면, 온 백성이 요한을 예언자로 확신하고 있으니 그들이 돌을 던져 우리를 죽일 것이오.”4)

7

그래서 그들은 어디에서 왔는지 모른다고 대답하였다.

8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도 무슨 권한으로 이런 일을 하는지 너희에게 말하지 않겠다.”

포도밭 소작인의 비유5)(마태 21,33-46; 마르 12,1-12)

9

예수님께서 백성에게 이 비유를 말씀하기 시작하셨다. “어떤 사람이 포도밭을 일구어6) 소작인들에게 내주고 오랫동안 멀리 떠나 있었다.

10

포도 철이 되자 그는 소작인들에게 종 하나를 보내어, 포도밭 소출에서 얼마를 내놓으라고 하였다. 그런데 소작인들은 그를 매질하고서는 빈손으로 돌려보냈다.

11

주인이 또 다른 종을 보냈지만, 그들은 그 종도 매질하고 모욕하고 나서 빈손으로 돌려보냈다.

12

그리고 또 세 번째 종을 보냈더니,7) 그들은 그 종도 상처를 입히고 내쫓아 버렸다.

13

그래서 포도밭 주인은, ‘어떻게 할까? 사랑하는 내 아들을8) 보내야겠다. 내 아들이야 존중해 주겠지.’ 하고 말하였다.9)

14

그러나 소작인들은 그 아들을 보자, ‘저자가 상속자다. 저자를 죽여 버리자. 그러면 이 상속 재산이 우리 차지가 될 것이다.’ 하고 서로 의논하면서,

15

그를 포도밭 밖으로 던져 죽여 버렸다.10) 그러니 포도밭 주인은 그들을 어떻게 하겠느냐?

16

그는 돌아와 그 소작인들을 없애 버리고 포도밭을 다른 이들에게 줄 것이다.” 사람들이 이 말씀을 듣고 “그런 일은 있을 수 없습니다.” 하고 말하였다.11)

17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을 똑바로 보시며 말씀하셨다. “그러면 이렇게 기록된 말씀은 무슨 뜻이냐?
‘집 짓는 이들이 내버린 돌
그 돌이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네.’12)

18

그 돌 위에 떨어지는 자는 누구나 부서지고, 그 돌에 맞는 자는 누구나 으스러질 것이다.13)

19

율법 학자들과 수석 사제들은 예수님께서 자기들을 두고 이 비유를 말씀하신 것을 알아차리고, 당장 예수님께 손을 대려고 하였으나 백성이 두려웠다.14)

황제에게 세금을 내는 문제15)(마태 22,15-22; 마르 12,13-17)

20

그리하여 그들은 기회를 엿보다가,16) 선량한 사람처럼 꾸민 앞잡이들을17) 보내어 예수님의 말씀을 빌미로 그분을 붙잡게 하였다. 예수님을 직권과 사법권을 가진 총독에게18) 넘기려는 것이었다.

21

그들이 예수님께 물었다. “스승님, 저희는 스승님께서 올바르게 말씀하시고 가르치시며 사람을 그 신분에19) 따라 가리지 않으시고, 하느님의 길을20) 참되게 가르치신다는 것을 압니다.

22

그런데 저희가 황제에게 조세를 내는 것이 합당합니까, 합당하지 않습니까?”

23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교활한 속셈을 꿰뚫어 보시고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24

“데나리온 한 닢을 나에게 보여라. 누구의 초상과 글자가 새겨져 있느냐?” 그들이 “황제의 것입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25

이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그러면 황제의 것은 황제에게 돌려주고, 하느님의 것은 하느님께 돌려 드려라.”

26

그들은 예수님께서 하신 말씀을 빌미로 백성 앞에서 그분을 붙잡지 못하였을 뿐만 아니라, 그분의 답변에 경탄하며 입을 다물었다.

부활 논쟁(마태 22,23-33; 마르 12,18-27)

27

부활이 없다고 주장하는 사두가이 몇 사람이 예수님께 다가와 물었다.21)

28

“스승님, 모세는 ‘어떤 사람의 형제가 자식 없이’ 아내를 남기고 ‘죽으면, 그 사람이 죽은 이의 아내를 맞아들여 형제의 후사를 일으켜 주어야 한다.’고22) 저희를 위하여 기록해 놓았습니다.

29

그런데 일곱 형제가 있었습니다. 맏이가 아내를 맞아들였는데 자식 없이 죽었습니다.

30

그래서 둘째가,

31

그다음에는 셋째가 그 여자를 맞아들였습니다. 그렇게 일곱이 모두 자식을 남기지 못하고 죽었습니다.

32

마침내 그 부인도 죽었습니다.

33

그러면 부활 때에 그 여자는 그들 가운데 누구의 아내가 되겠습니까? 일곱이 다 그 여자를 아내로 맞아들였으니 말입니다.”

34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이 세상 사람들은23) 장가도 들고 시집도 간다.

35

그러나 저세상에 참여하고 또 죽은 이들의 부활에24) 참여할 자격이 있다고 판단받는 이들은 더 이상 장가드는 일도 시집가는 일도 없을 것이다.

36

천사들과 같아져서25) 더 이상 죽는 일도 없다. 그들은 또한 부활에 동참하여26) 하느님의 자녀가 된다.

37

그리고 죽은 이들이 되살아난다는 사실은, 모세도 떨기나무 대목에서 ‘주님은 아브라함의 하느님, 이사악의 하느님, 야곱의 하느님’이라는27) 말로 이미 밝혀 주었다.

38

그분은 죽은 이들의 하느님이 아니라 산 이들의 하느님이시다. 사실 하느님께는 모든 사람이 살아 있는 것이다.”

39

그러자 율법 학자 몇 사람이 “스승님, 잘 말씀하셨습니다.” 하였다.28)

40

사람들은 감히 그분께 더 이상 묻지 못하였다.

다윗의 자손이시며 주님이신 예수 그리스도29)(마태 22,41-46; 마르 12,35-37)

41

예수님께서 또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어찌하여 사람들이 메시아가 다윗의 자손이라고 말하느냐?

42

다윗 자신이 시편에서 말한다.
‘주님께서 내 주님께 말씀하셨다.30)
′내 오른쪽에 앉아라,

43

내가 너의 원수들을 네 발판으로 삼을 때까지.′’31)

44

이렇게 다윗이 메시아를 주님이라고 부르는데, 어떻게 메시아가 다윗의 자손이 되느냐?”

율법 학자들을 조심하여라(마태 23,1-36; 마르 12,38-40; 루카 11,39-54)

45

예수님께서는 모든 백성이 듣고 있는 가운데 제자들에게 이르셨다.

46

“율법 학자들을 경계하여라.32) 그들은 긴 겉옷을 입고 나다니기를 즐기고, 장터에서 인사받기를 좋아하며, 회당에서는 높은 자리를, 잔치 때에는 윗자리를 좋아한다.

47

그들은 과부들의 가산을 등쳐 먹으면서 남에게 보이려고 기도는 길게 한다. 이러한 자들은 더욱 엄중히 단죄를 받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