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이사야서 10 장

유다의 유력가들에 대한 일곱 번째 저주

1

불행하여라, 불의한 법을 세우고 고통을 주는 규정들만2) 써 내려가는 자들!

2

이자들은 힘없는 이들의 소송을 기각시키고 내 백성 가운데 가난한 이들의 권리를 박탈하며 과부들을 약탈하고3) 고아들을 강탈한다.4)

3

너희는 징벌의 날에, 멀리서 들이닥치는 폭풍의 날에 어찌하려느냐? 누구에게 도망하여 도움을 청하고 너희 재산은 어디에 갖다 놓으려느냐?

4

포로들 사이에 쭈그려 앉거나 살해된 자들 사이에 쓰러지는 수밖에 없다.5) 이 모든 것에도 그분의 진노는 풀리지 않아 그분의 손은 여전히 뻗쳐 있다.6)

아시리아 임금에 대한 벌

5

불행하여라, 내 진노의 막대인 아시리아!7) 그의 손에 들린 몽둥이는 나의 분노이다.8)

6

나는 그를 무도한 민족에게 보내고 나를 노엽게 한 백성을9) 거슬러 명령을 내렸으니 약탈질을 하고 강탈질을 하며10) 그들을 길거리의 진흙처럼 짓밟게 하려는 것이었다.11)

7

그러나 그는12) 그렇게 생각하지 않고 그러한 뜻을 마음에 품지도 않았다.13) 오로지 그의 마음속에는 멸망시키려는 생각과 적지 않은 수의 민족들을 파멸시키려는 생각뿐이었다.

8

사실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나의 제후들은 모두 임금이 아니냐?

9

칼노는14) 카르크미스처럼15) 되지 않았느냐? 하맛은16) 아르팟처럼17) 되고 사마리아는18) 다마스쿠스처럼 되지 않았느냐?19)

10

예루살렘과 사마리아보다 더 많은 신상들을 차려 놓고 우상을 섬기는 이 왕국들을 내 손이 장악한 것처럼20)

11

사마리아와 그 신상들에게 한 것처럼 그렇게 내가 예루살렘과 그 물신들에게 하지 못하겠느냐?”21)

12

그러므로 주님께서는22) 시온산과 예루살렘에서 하실 일을23) 다 마치신 다음, 아시리아 임금의 오만한 마음에서 나온 소행과 그 눈에 서린 방자한 교만을 벌하실 것이다.24)

13

그는 이렇게 말한다.25) “나는 내 손의 힘으로 이것을 이루었다. 나는 현명한 사람이기에 내 지혜로 이루었다. 나는 민족들의 경계선을 치워 버렸고26) 그들의 재산을 빼앗았으며 왕좌에 앉은 자들을 힘센 장사처럼 끌어내렸다.27)

14

내 손이 민족들의 재물을 새 둥지인 양 움켜잡고, 버려진 알들을 거두어들이듯 내가 온 세상을 거두어들였지만 날개를 치거나 입을 열거나 재잘거리는 자가 없었다.28)

15

도끼가 도끼질하는29) 사람에게 뽐낼 수 있느냐? 톱이 톱질하는30) 사람에게 으스댈 수 있느냐?31) 마치 몽둥이가 저를 들어 올리는 사람을 휘두르고 막대가 나무도 아닌 사람을 들어 올리려는 것과 같지 않으냐?

16

그러므로 주 만군의 주님께서는32)33) 비대한 자들에게34) 질병을 보내어 야위게 하시리라.35) 마치 불로 태우듯 그 영화를 불꽃으로 태워 버리시리라.

17

이스라엘의 빛은36) 불이 되시고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분께서는37) 불길이 되시어 그의 엉겅퀴와 가시덤불을 단 하루에 태워 삼켜 버리시리라.38)

18

그 화려한 숲과 과수원을39) 그분께서는 모조리40) 파괴시켜 버리시리라.41) 그러면 그는 병자처럼 말라 가리라.42)

19

그 숲의 나무들 가운데 남은 것은 몇 그루 되지 않아 아이라도 그것들을 기록해 둘 수 있으리라.

이스라엘의 남은 자

20

그날에 이러한 일이 일어날 것이다. 이스라엘의 남은 자들과43) 야곱 집안의 생존자들이 더 이상 자기들을 친 자에게 의지하지 않고, 이스라엘의 거룩하신 분44) 주님께만 충실히 의지할 것이다.

21

남은 자들이 돌아올 것이다.45) 야곱의 남은 자들이 용맹하신 하느님께46) 돌아올 것이다.

22

이스라엘아, 네 백성이 설사 바다의 모래 같다 하여도,47) 그들 가운데 남은 자들만 돌아올 것이다. 파멸은 이미 결정된 것, 정의가 넘쳐흐를 것이다.48)

23

정녕 주 만군의 주님께서는49) 이미 결정된 멸망을50) 온 세상 한가운데에서 집행하실 것이다.51)

아시리아를 두려워하지 마라

24

그러므로 주 만군의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시온에 사는 나의 백성아, 너를 막대로 때리고 이집트처럼 너에게 몽둥이를 치켜드는 아시리아를 두려워하지 마라.52)

25

이제 아주 조금만 지나면 너를 향한 나의 진노는 다하고, 오히려 저들의53) 파괴 행위를 향하여 나의 분노를 터뜨릴 것이다.54)

26

만군의 주님께서는 오렙 바위 곁에서 미디안을 치신 것처럼55) 아시리아에게 채찍을 휘두르시고, 바다 위에 있는 당신의 몽둥이를 이집트에서처럼 치켜드실 것이다.56)

27

그날에 이러한 일이 일어나리라. 너의 어깨에서 그의57) 짐이 벗겨지고 너의 목에서 그의 멍에가 사라지리라.58)

침략자들의 공격과 실패

27

아시리아는 사마리아에서 올라와59)

28

아얏에60) 이른다. 미그론을61) 지나 미크마스에62) 군수품을 맡긴다.63)

29

그들은 협곡을64) 지나면서 “우리는 게바에서65) 하룻밤을 묵으리라.” 한다.66) 라마는67) 떨고 사울의 기브아는68) 달아난다.

30

밧 갈림아,69) 크게 소리 질러라. 라이사야,70) 귀를 기울여라. 아나톳아,71) 대답하여라.72)

31

마드메나는73) 도망치고 게빔74) 주민들은 피난 간다.

32

바로 그날 아시리아는 놉에75) 머물면서 딸 시온산을76) 향하여, 예루살렘 동산을 향하여 주먹을 휘두른다.77)

33

보라, 주 만군의 주님께서78) 무서운 힘으로79) 가지들을 잘라 내신다. 높이 솟아오른 것들은 잘려 나가고 드높은 것들은 거꾸러진다.80)

34

잡목 숲은 쇠도끼로 찍혀 넘어지고 레바논은 그 영화와 함께81) 쓰러진다.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