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이사야서 44 장

하느님의 강복

1

이제 들어라, 나의 종 야곱아 내가 선택한 이스라엘아.

2

너를 만드신 분 모태에서부터 너를 빚으시고 너를 도우시는 분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두려워하지 마라, 나의 종 야곱아 내가 선택한 여수룬아.1)

3

내가 목마른2) 땅에 물을, 메마른 곳에 시냇물을 부어 주리라.3) 너의 후손들에게 나의 영을, 너의 새싹들에게 나의 복을 부어 주리라.

4

그들은 물길 사이의 풀처럼,4) 흐르는 물가의 버드나무처럼 솟아나리라.

5

그때에 어떤 이는 ‘나는 주님의 것’이라 말하고 어떤 이는 야곱의 이름을 따라 자신을 부르리라.5) 또 어떤 이는 제 손에 ‘주님의 것’이라 쓰고6) 이스라엘의 이름을 제 이름으로 삼으리라.7)

주님만이 하느님

6

주 이스라엘의 임금님, 이스라엘의 구원자이신 만군의 주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나는 처음이며 나는 마지막이다. 나 말고 다른 신은 없다.8)

7

나와 같은 자 누구냐?9) 누구든 말해 보아라. 그것을 알리고 내 앞에 펼쳐 보아라.10) 다가올 일들을 누가 예전에 들려주었느냐?11) 앞으로 닥칠 일들을 우리에게12) 알려 보아라.

8

너희는 무서워하지 마라. 겁내지 마라. 내가 예전부터 너희에게13) 들려주고 알려 주지 않았느냐? 너희가 나의 증인이다. 나 말고 다른 신이 또 있느냐? 다른 반석은 없다. 나는 그런 것을 모른다.”

어리석은 우상 숭배자들

9

우상을 빚어 만드는 자들은 모두 헛것들이고 이들이 좋아하는 우상들은 쓸모가 없다.14) 그들의 증인들은 보지 못하고 알지 못하여 수치만 당할 뿐이다.

10

누가 쓸모없는 신을 빚어 만들고 우상을 부어 만드느냐?

11

보라, 그것을 신봉하는 자들은 모두 수치를 당한다. 그것을 만든 장인들은 인간일 따름이다. 그들이 모두 모여 나서게 하여라. 무서워하며 수치만 당하리라.

12

철공이 연장을15) 잡고16) 숯불에 달구어 작업을 한다. 망치로 두드려 그것을17) 만들면서 힘센 팔로 작업을 한다. 그러면 그는 허기져서 힘을 잃고 물을 마시지 못하여 지쳐 버린다.

13

목공은 줄을 늘여 석필로 그 모양을 그리고 대패질을18) 한 뒤 걸음쇠로 그 모양을 그리고 사람의 모습처럼 인간의 아름다움을 본떠 우상을 만들어서 신전에 세운다.

14

그는 향백나무들을 찍어 오거나19) 솔잣나무와 참나무를 골라 그것들을 숲의 나무들 사이에서 튼튼히 자라게 한다.20) 그가 월계수를21) 심으면 비가 그것을 자라게 한다.22)

15

그것은 사람에게 땔감이 되기도 하니 그 일부를 가져다가 제 몸을 덥히고 불을 피워 빵을 굽기도 한다. 그러고서는 신을 제작하여 그것에 경배하고 신상을 만들어 그 앞에 엎드린다.

16

그는 나무 반 토막에는 불을 붙여 그23) 위에서 고기를 굽고 구운 고기를 배불리 먹는다.24) 또 제 몸을 덥히면서 “아, 따뜻한 불기운이 느껴지는구나.25)” 하고 말한다.

17

그 나머지로는 신을, 자기 우상을 만들고 그 앞에 엎드려 경배한다. 그리고 그것에게 기도하며 “당신은 저의 신이시니 저를 구하소서.” 하고 말한다.

18

그것들은 알지도 못하고 깨닫지도 못하니 눈은 들러붙어 보지 못하고 마음은 알아듣지 못하기 때문이다.

19

아무도 깊이 생각하지 않고 지각도 없고 분별력도 없어 “나는 그 반 토막에 불을 붙여 그 숯불 위에서 빵을 굽고 고기를 구워 먹었지. 이제 남은 것으로 혐오스러운 것을26) 만들어 그 나무 조각 앞에 엎드려야지.” 하고 말할 줄도 모른다.

20

재를 뒤쫓는 자,27) 그는 현혹된 마음에 이끌려 제 목숨을 구하지도 못하고 “내 오른손에 있는 것은28) 거짓이 아닌가?” 하고 말할 줄도 모른다.

회개하여라

21

야곱아, 이것을 기억하여라. 이스라엘아, 너는 나의 종이다. 내가 너를 빚어 만들었다. 너는 나의 종이다. 이스라엘아, 나는 너를 잊지 않으리라.

22

내가 너의 악행들을 구름처럼, 너의 죄악들을 안개처럼 쓸어버렸다. 나에게 돌아오너라. 내가 너를 구원하였다.

환희의 노래

23

주님께서 이 일을 이루셨으니, 하늘아, 환성을 올려라. 땅속 깊은 곳들아, 함성을 질러라. 기뻐 소리쳐라, 산들아 수풀과 그 안에 있는 모든 나무들아. 주님께서 야곱을 구원하셨고 이스라엘에게 당신 영광을 드러내셨다.

주님의 권능

24

너의 구원자이신 주님, 너를 모태에서부터 빚어 만드신 분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나는 주님, 모든 것을 만든 이다. 나는 혼자서 하늘을 펼치고 나 홀로29) 땅을 넓혔다.

25

나는 수다쟁이들의30) 표징을 부수어 버리고 점쟁이들을 바보로 만든다. 나는 현자들을 물리치고 그들의 지식을 어리석은 것으로 만든다.

26

나는 내 종의 말을 실현시키고 내 사자들의 계획을 성취시킨다. 나는 예루살렘에게는 ‘사람들이 살리라.’ 하고 유다의 성읍들을 두고는 ‘이것들은 재건될 것이다. 그 폐허들을 내가 복구하리라.’ 하고 말한다.

27

나는 깊은 물에게 ‘말라 버려라. 너의 물줄기들을 내가 메마르게 하리라.’ 하고 말한다.

28

나는 키루스에31) 대하여 말한다. ‘그는 나의 목자. 그가 나의 뜻을 모두 성취시키며 예루살렘을 두고 ′그것은 재건되고 성전은 그 기초가 세워지리라.′ 하고 말하리라.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