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이사야서 6 장

이사야의 소명

1

우찌야 임금이 죽던 해에,1) 나는 높이 솟아오른 어좌에 앉아 계시는 주님을2) 뵈었는데, 그분의 옷자락이 성전을3) 가득 채우고 있었다.

2

그분 위로는 사랍들이4) 있는데, 저마다 날개를 여섯씩 가지고서, 둘로는 얼굴을 가리고5) 둘로는 발을6) 가리고 둘로는 날아다녔다.

3

그리고 그들은 서로 주고받으며 외쳤다. “거룩하시다, 거룩하시다, 거룩하시다, 만군의 주님!7) 온 땅에 그분의 영광이 가득하다.8)

4

그 외치는 소리에 문지방 바닥이9) 뒤흔들리고 성전은10) 연기로 가득 찼다.11)

5

나는 말하였다. “큰일 났구나. 나는 이제 망했다.12) 나는 입술이 더러운 사람이다. 입술이 더러운 백성 가운데 살면서 임금이신 만군의 주님을 내 눈으로 뵙다니!”

6

그러자 사랍들 가운데 하나가 제단에서 타는 숯을 부집게로 집어 손에 들고 나에게 날아와,13)

7

그것을 내 입에 대고14) 말하였다. “자, 이것이 너의 입술에 닿았으니 너의 죄는 없어지고 너의 죄악은 사라졌다.15)

8

그때에 나는 이렇게 말씀하시는 주님의 소리를 들었다. “내가 누구를 보낼까?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가리오?” “제가 있지 않습니까? 저를 보내십시오.” 하고 내가 아뢰었더니

9

그분께서 말씀하셨다. “너는 가서 저 백성에게 말하여라. ‘너희는 듣고 또 들어라. 그러나 깨닫지는 마라. 너희는 보고 또 보아라. 그러나 깨치지는 마라.’

10

너는 저 백성의 마음을 무디게 하고 16)그 귀를 어둡게17) 하며 그 눈을 들어붙게 하여라. 그들이 눈으로 보고 귀로 듣고 마음으로 깨닫고서는 돌아와 치유되는 일이 없게 하여라.18)

11

그래서 내가 아뢰었다. “주님, 언제까지입니까?” 그분께서 말씀하셨다. “성읍들이 주민 없이 황폐하게 되고 집집마다 사람이 없으며 경작지도 황무지로 황폐해질 때까지다.19)

12

주님이 사람들을 멀리 쫓아내 이 땅에는 황량함이 그득하리라.

13

아직 그곳에 십분의 일이 남아 있다 하여도 그들마저 다시 뜯어 먹히리라.20) 향엽나무와 참나무가21) 잘릴 때 거기에 남는 그루터기와22) 같으리라.23) 그 그루터기는 거룩한 씨앗이다.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