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마르코 복음서 13 장

성전의 파괴를 예고하시다(마태 24,1-2; 루카 21,5-6)

1

예수님께서 성전에서 나가실 때에 제자들 가운데 한 사람이 말하였다. “스승님, 보십시오. 얼마나 대단한 돌들이고 얼마나 장엄한 건물들입니까?”1)

2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너는 이 웅장한 건물들을 보고 있느냐? 여기 돌 하나도 다른 돌 위에 남아 있지 않고 다 허물어지고 말 것이다.”

재난의 시작(마태 24,3-14; 루카 21,7-19)

3

예수님께서 성전 맞은쪽 올리브산에 앉아 계실 때, 베드로와 야고보와 요한과 안드레아가3) 따로 예수님께 물었다.

4

“저희에게 일러 주십시오. 그런 일이 언제 일어나겠습니까? 또 그 모든 일이 이루어지려고 할 때에 어떤 표징이 나타나겠습니까?”3)

5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기 시작하셨다. “너희는 누구에게도 속는4) 일이 없도록 조심하여라.

6

많은 사람이 내 이름으로 와서, 5)‘내가 그리스도다.’6) 하면서 많은 이를 속일 것이다.

7

그리고 너희는 여기저기에서 전쟁이 났다는 소식과 전쟁이 일어난다는 소문을 듣더라도7) 불안해하지 마라. 그러한 일이 반드시 벌어지겠지만 그것이 아직 끝은 아니다.

8

민족과 민족이 맞서 일어나고 나라와 나라가 맞서 일어나며, 곳곳에 지진이 발생하고 기근이 들 것이다. 그러나 그것은 진통의 시작일 따름이다.8)

9

너희는 스스로 조심하여라. 사람들이 너희를 의회에 넘기고, 회당에서는 너희가 매를 맞을 것이다. 9)또 너희는 나 때문에 총독들과 임금들 앞에 서서 증언할 것이다.

10

먼저 복음이 모든 민족들에게 선포되어야 한다.10)

11

사람들이 너희를 끌어다가 법정에 넘길 때, 무슨 말을 할까 미리 걱정하지 마라. 그저 그때에 너희에게 일러 주시는 대로11) 말하여라. 사실 말하는 이는 너희가 아니라 성령이시다.12)

12

형제가 형제를 넘겨 죽게 하고 아버지가 자식을 그렇게 하며, 자식들이 부모를 거슬러 일어나 죽게 할 것이다.

13

그리고 너희는 내 이름 때문에13) 모든 사람에게 미움을 받을 것이다. 그러나 끝까지14) 견디어 내는 이는 구원을 받을 것이다.”

가장 큰 재난(마태 24,15-28; 루카 21,20-24)

14

“있어서는 안 될 곳에 황폐를 부르는 혐오스러운 것이 서 있는 것을 보거든15) ─ 읽는 이는 알아들으라.16) ─ 그때에 유다에 있는 이들은 산으로 달아나라.17)

15

옥상에 있는 이는 내려가지도 말고 무엇을 꺼내러 집 안으로 들어가지도 마라.

16

들에 있는 이는 겉옷을 가지러 뒤로 돌아서지 마라.

17

불행하여라, 그 무렵에 임신한 여자들과 젖먹이가 딸린 여자들!

18

그 일이 겨울에 일어나지 않도록 기도하여라.

19

그 무렵에 환난이 닥칠 터인데, 그러한 환난은 하느님께서 이룩하신 창조 이래18) 지금까지 없었고19) 앞으로도 없을 것이다.

20

주님께서 그 날수를 줄여 주지 않으셨으면, 어떠한 사람도20) 살아 남지21) 못할 것이다. 그러나 주님께서는 몸소 선택하신 이들을 위하여 그 날수를 줄여 주셨다.

21

그때에 누가 너희에게 ‘보아라, 그리스도께서 여기 계시다!’, 또는 ‘보아라, 저기 계시다!’ 하더라도 믿지 마라.

22

거짓 그리스도들과 거짓 예언자들이 나타나,22) 할 수만 있으면 선택된 이들까지 속이려고 표징과 이적들을 일으킬 것이다.

23

그러니 너희는 조심하여라. 내가 이 모든 일을 너희에게 미리 말해 둔다.”

사람의 아들이 오시는 날(마태 24,29-31; 루카 21,25-28)

24

“그 무렵 환난에 뒤이어
해는 어두워지고
달은 빛을 내지 않으며

25

별들은 하늘에서 떨어지고
하늘의 세력들은23) 흔들릴 것이다.24)

26

그때에 ‘사람의 아들이’ 큰 권능과 영광을 떨치며 ‘구름을 타고 오는 것을’ 사람들이 볼 것이다.25)

27

그때에 사람의 아들은 천사들을 보내어, 자기가 선택한 이들을 땅끝에서 하늘 끝까지 사방에서 모을 것이다.26)

무화과나무의 교훈(마태 24,32-35; 루카 21,29-33)

28

“너희는 무화과나무를 보고 그 비유를 깨달아라. 어느덧 가지가 부드러워지고 잎이 돋으면 여름이 가까이 온 줄 알게 된다.

29

이와 같이 너희도 이러한 일들이 일어나는 것을 보거든, 사람의 아들이27) 문 가까이 온 줄 알아라.

30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이 세대가 지나기 전에 이 모든 일이 일어날 것이다.28)

31

하늘과 땅은 사라질지라도 내 말은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29)

깨어 있어라(마태 24,36-44)

32

“그러나 그 날과 그 시간은 아무도 모른다. 하늘의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아버지만 아신다.30)

33

너희는 조심하고 깨어 지켜라.31) 그때가 언제 올지 너희가 모르기 때문이다.

34

그것은 먼 길을 떠나는 사람의 경우와 같다. 그는 집을 떠나면서 종들에게 권한을 주어 각자에게 할 일을 맡기고, 문지기에게는 깨어 있으라고 분부한다.

35

그러니 깨어 있어라. 집주인이 언제 돌아올지, 저녁일지, 한밤중일지, 닭이 울 때일지, 새벽일지 너희가 모르기 때문이다.

36

주인이 갑자기 돌아와 너희가 잠자는 것을 보는 일이 없게 하여라.

37

내가 너희에게 하는 이 말은 모든 사람에게 하는 말이다. 깨어 있어라.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