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마르코 복음서 3 장

안식일에 손이 오그라든 사람을 고치시다1)(마태 12,9-14; 루카 6,6-11)

1

예수님께서 다시 회당에 들어가셨는데,2) 그곳에 한쪽 손이 오그라든3) 사람이 있었다.

2

사람들은 예수님을 고발하려고, 그분께서 안식일에 그 사람을 고쳐 주시는지 지켜보고 있었다.4)

3

예수님께서 손이 오그라든 사람에게 “일어나 가운데로 나와라.” 하시고,

4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안식일에 좋은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남을 해치는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목숨을 구하는 것이 합당하냐? 죽이는 것이 합당하냐?”5) 그러나 그들은 입을 열지 않았다.

5

그분께서는 노기를 띠시고 그들을 둘러보셨다.6) 그리고 그들의 마음이 완고한 것을 몹시 슬퍼하시면서 그 사람에게, “손을 뻗어라.” 하고 말씀하셨다. 그가 손을 뻗자 그 손이 다시 성하여졌다.

6

바리사이들은 나가서 곧바로 헤로데 당원들과7) 더불어 예수님을 어떻게 없앨까8) 모의를 하였다.9)

군중이 호숫가로 모여들다10)

7

예수님께서 제자들과 함께 호숫가로 물러가셨다. 그러자 갈릴래아에서 큰 무리가 따라왔다.11) 또 유다와

8

예루살렘, 이두매아와 요르단 건너편, 그리고 티로와 시돈 근처에서도 그분께서 하시는 일을 전해 듣고 큰 무리가 그분께 몰려왔다.12)

9

예수님께서는 군중이 당신을 밀쳐 대는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시려고, 당신께서 타실 거룻배 한 척을 마련하라고 제자들에게 이르셨다.

10

그분께서 많은 사람의 병을 고쳐 주셨으므로, 병고에 시달리는 이들은 누구나 그분에게 손을 대려고 밀려들었기 때문이다.

11

또 더러운 영들은 그분을 보기만 하면 그 앞에 엎드려, “당신은 하느님의 아드님이십니다!”13) 하고 소리 질렀다.

12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당신을 사람들에게14) 알리지 말라고 엄하게 이르곤 하셨다.15)

열두 사도를 뽑으시다(마태 10,1-4; 루카 6,12-16)

13

예수님께서 산에 올라가신 다음,16) 당신께서 원하시는 이들을 가까이 부르시니 그들이 그분께 나아왔다.17)

14

그분께서는 열둘을 세우시고18) 그들을 사도라 이름하셨다.19) 그들을 당신과 함께 지내게 하시고,20) 그들을 파견하시어 복음을 선포하게 하시며,

15

마귀들을 쫓아내는 권한을 가지게 하시려는 것이었다.

16

이렇게 예수님께서 열둘을 세우셨는데,21) 그들은 베드로라는 이름을 붙여 주신 시몬,22)

17

‘천둥의 아들들’이라는 뜻으로 보아네르게스라는23) 이름을 붙여 주신 제베대오의 아들 야고보와 그의 동생 요한,

18

그리고 안드레아, 필립보, 바르톨로메오, 마태오, 토마스,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 타대오, 열혈당원 시몬,24)

19

또 예수님을 팔아넘긴 유다 이스카리옷이다.25)

예수님과 베엘제불26)(마태 12,22-32; 루카 11,14-23; 12,10)

20

예수님께서 집으로 가셨다. 그러자 군중이 다시 모여들어 예수님의 일행은27) 음식을 들 수조차 없었다.

21

그런데 예수님의 친척들이28) 소문을 듣고 그분을 붙잡으러 나섰다. 그들은 예수님께서 미쳤다고 생각하였던29) 것이다.

22

한편 예루살렘에서 내려온 율법 학자들이, “그는 베엘제불이30) 들렸다.”고도 하고, “그는 마귀 우두머리의 힘을 빌려 마귀들을 쫓아낸다.”고도 하였다.

23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부르셔서 비유를 들어 말씀하셨다.31) “어떻게 사탄이 사탄을 쫓아낼 수 있느냐?

24

한 나라가 갈라서면32) 그 나라는 버티어 내지 못한다.

25

한 집안이 갈라서면 그 집안은 버티어 내지 못할 것이다.33)

26

사탄도 자신을 거슬러 일어나 갈라서면 버티어 내지 못하고 끝장이 난다.

27

먼저 힘센 자를 묶어 놓지 않고서는, 아무도 그 힘센 자의 집에 들어가 재물을 털 수 없다. 묶어 놓은 뒤에야 그 집을 털 수 있다.34)

28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사람들이 짓는 모든 죄와 그들이 신성을 모독하는 어떠한 말도35) 용서받을 것이다.

29

그러나 성령을 모독하는36) 자는 영원히 용서를 받지 못하고 영원한 죄에 매이게 된다.”

30

이 말씀을 하신 것은37) 사람들이 “그는 더러운 영이 들렸다.”고 말하였기 때문이다.

예수님의 참가족(마태 12,46-50; 루카 8,19-21)

31

그때에 예수님의 어머니와 형제들이 왔다.38) 그들은 밖에 서서 사람을 보내어 예수님을 불렀다.

32

그분 둘레에는 군중이 앉아 있었는데, 사람들이 예수님께 “보십시오, 스승님의39) 어머님과 형제들과 누이들이40) 밖에서 스승님을 찾고 계십니다.” 하고 말하였다.

33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누가 내 어머니고 내 형제들이냐?” 하고 반문하셨다.

34

그리고 당신 주위에 앉은 사람들을 둘러보시며 이르셨다. “이들이 내 어머니고 내 형제들이다.

35

하느님의 뜻을 실행하는 사람이 바로 내 형제요 누이요 어머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