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마태오 복음서 10 장

열두 사도를 뽑으시다(마르 3,13-19; 루카 6,12-16)

1

예수님께서 열두 제자를 가까이 부르시고 그들에게 더러운 영들에 대한 권한을 주시어, 그것들을 쫓아내고 병자와 허약한 이들을 모두 고쳐 주게 하셨다.1)

2

열두 사도의2) 이름은 이러하다. 베드로라고 하는 시몬을 비롯하여 그의 동생3) 안드레아, 제베대오의 아들 야고보와 그의 동생 요한,4)

3

필립보와 바르톨로메오, 토마스와 세리 마태오, 알패오의 아들 야고보와 타대오,5)

4

열혈당원6) 시몬, 그리고 예수님을 팔아넘긴 유다 이스카리옷이다.7)

열두 사도를 파견하시다(마르 6,7-13; 루카 9,1-6)

5

예수님께서 이 열두 사람을 보내시며8) 이렇게 분부하셨다. “다른 민족들에게 가는 길로 가지 말고, 사마리아인들의 고을에도 들어가지 마라.9)

6

이스라엘 집안의 길 잃은 양들에게 가라.

7

가서 ‘하늘 나라가 가까이 왔다.’10) 하고 선포하여라.

8

앓는 이들을 고쳐 주고 죽은 이들을 일으켜 주어라. 나병 환자들을 깨끗하게 해 주고 마귀들을 쫓아내어라. 너희가 거저 받았으니 거저 주어라.

9

전대에 금도 은도 구리 돈도 지니지 마라.

10

여행 보따리도 여벌 옷도11) 신발도 지팡이도 지니지 마라. 일꾼이 자기 먹을 것을 받는 것은 당연하다.12)

11

어떤 고을이나 마을에 들어가거든, 그곳에서 마땅한 사람을 찾아내어 떠날 때까지 거기에 머물러라.

12

집에 들어가면 그 집에 평화를 빈다고 인사하여라.13)

13

그 집이 평화를 누리기에 마땅하면 너희의 평화가 그 집에 내리고, 마땅하지 않으면 그 평화가 너희에게 돌아올 것이다.

14

누구든지 너희를 받아들이지 않고 너희 말도 듣지 않거든, 그 집이나 그 고을을 떠날 때에 너희 발의 먼지를 털어 버려라.14)

15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심판 날에는 소돔과 고모라 땅이 그 고을보다 견디기 쉬울 것이다.”

박해를 각오하여라(마르 13,9-13; 루카 21,12-17)

16

“나는 이제 양들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처럼 너희를 보낸다. 그러므로 뱀처럼 슬기롭고 비둘기처럼 순박하게 되어라.

17

사람들을 조심하여라. 그들이 너희를 의회에 넘기고 회당에서 채찍질할 것이다.15)

18

또 너희는 나 때문에 총독들과 임금들 앞에 끌려가, 그들과 다른 민족들에게 증언할 것이다.

19

사람들이 너희를 넘길 때, 어떻게 말할까, 무엇을 말할까 걱정하지 마라. 너희가 무엇을 말해야 할지, 그때에 너희에게 일러 주실16) 것이다.

20

사실 말하는 이는 너희가 아니라 너희 안에서 말씀하시는 아버지의 영이시다.

21

형제가 형제를 넘겨 죽게 하고 아버지가 자식을 그렇게 하며, 자식들도 부모를 거슬러 일어나 죽게 할 것이다.

22

그리고 너희는 내 이름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 미움을 받을 것이다.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이는 구원을 받을 것이다.

23

어떤 고을에서 너희를 박해하거든 다른 고을로 피하여라.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너희가 이스라엘의 고을들을 다 돌기17) 전에 사람의 아들이 올 것이다.18)

24

제자는 스승보다 높지 않고 종은 주인보다 높지 않다.

25

제자가 스승처럼 되고 종이 주인처럼 되는 것으로 충분하다. 사람들이 집주인을 베엘제불이라고19) 불렀다면, 그 집 식구들에게야 얼마나 더 심하게 하겠느냐?”

두려워하지 말고 복음을 선포하여라(루카 12,2-9)

26

“그러니 너희는 그들을 두려워하지 마라. 숨겨진 것은 드러나기 마련이고 감추어진 것은 알려지기 마련이다.

27

내가 너희에게 어두운 데에서 말하는 것을 너희는 밝은 데에서 말하여라. 너희가 귓속말로 들은 것을 지붕 위에서 선포하여라.20)

28

육신은 죽여도 영혼은 죽이지 못하는 자들을 두려워하지 마라.21) 오히려 영혼도 육신도 지옥에서 멸망시키실 수 있는 분을 두려워하여라.

29

참새 두 마리가 한 닢에22) 팔리지 않느냐? 그러나 그 가운데 한 마리도 너희 아버지의 허락 없이는 땅에 떨어지지 않는다.23)

30

그분께서는 너희의 머리카락까지 다 세어 두셨다.

31

그러니 두려워하지 마라. 너희는 수많은 참새보다 더 귀하다.

32

그러므로 누구든지 사람들 앞에서 나를 안다고 증언하면,24) 나도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앞에서 그를 안다고 증언할 것이다.

33

그러나 누구든지 사람들 앞에서 나를 모른다고 하면, 나도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 앞에서 그를 모른다고 할 것이다.25)

분열을 일으키러 왔다(루카 12,51-53)

34

“내가 세상에 평화를 주러 왔다고 생각하지 마라. 평화가 아니라 칼을 주러 왔다.

35

나는
아들이26) 아버지와
딸이 어머니와
며느리가 시어머니와
갈라서게 하려고 왔다.

36

집안 식구가 바로 원수가 된다.27)

버림과 따름(루카 14,25-27)

37

“아버지나 어머니를 나보다 더 사랑하는28) 사람은 나에게 합당하지 않다. 아들이나 딸을 나보다 더 사랑하는 사람도 나에게 합당하지 않다.

38

또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르지 않는 사람도 나에게 합당하지 않다.

39

제 목숨을 얻으려는 사람은 목숨을 잃고, 나 때문에 제 목숨을 잃는 사람은 목숨을 얻을 것이다.29)

너희를 받아들이는 이들이 받을 상(마르 9,41)

40

“너희를 받아들이는 이는 나를 받아들이는 사람이고, 나를 받아들이는 이는 나를 보내신 분을 받아들이는 사람이다.30)

41

예언자를 예언자라서 받아들이는 이는 예언자가 받는 상을 받을 것이고, 의인을 의인이라서 받아들이는 이는 의인이 받는 상을 받을 것이다.31)

42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이 작은 이들32) 가운데 한 사람에게 그가 제자라서 시원한 물 한 잔이라도 마시게 하는 이는 자기가 받을 상을 결코 잃지 않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