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마태오 복음서 15장

조상들의 전통에 관한 논쟁(마르 7,1-23)

1

그때에 예루살렘에서 온 바리사이들과 율법 학자들이1) 예수님께 다가와 말하였다.

2

“어째서 선생님의2) 제자들은 조상들의 전통을3) 어깁니까? 그들은 음식을 먹을 때에 손을 씻지 않습니다.”4)

3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너희는 또 어째서 너희의 전통 때문에 하느님의 계명을 어기느냐?

4

하느님께서는 ‘아버지와 어머니를 공경하여라.’5) 그리고 ‘아버지나 어머니를 욕하는 자는 사형을 받아야 한다.’6)고 이르셨다.

5

그런데 너희는, 누가 아버지나 어머니에게 ‘제가 드릴 공양은 하느님께 바치는 예물이7) 되었습니다.’8) 하고 말하면,

6

아버지를9) 공경하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너희는 이렇게 너희의 전통으로 하느님의 말씀을 폐기하는 것이다.

7

위선자들아,10) 이사야가 너희를 두고 옳게 예언하였다.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8

‘이 백성이 입술로는 나를 공경하지만
그 마음은 내게서 멀리 떠나 있다.

9

그들은 사람의 규정을 교리로 가르치며
나를 헛되이 섬긴다.11) ’”

10

그러고 나서 예수님께서는 군중을 가까이 불러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듣고 깨달아라.12)

11

입으로 들어가는 것이 사람을 더럽히지 않는다.13) 오히려 입에서 나오는 것이 사람을 더럽힌다.”

12

그때에 제자들이 예수님께 다가와 물었다. “바리사이들이 그 말씀을 듣고 못마땅하게 여기는14) 것을 아십니까?”

13

그러자 예수님께서 대답하셨다. “하늘의 내 아버지께서 심지 않으신 초목은 모두 뽑힐 것이다.15)

14

그들을 내버려 두어라. 그들은 눈먼 이들의16) 눈먼 인도자다. 눈먼 이가 눈먼 이를 인도하면 둘 다 구덩이에 빠질 것이다.”

15

베드로가 예수님께 “그 비유를17) 저희에게 설명해 주십시오.” 하고 청하였다.

16

그러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너희는 아직도 깨닫지 못하느냐?

17

입으로 들어가는 것은 무엇이나 배 속으로 갔다가 뒷간으로 나간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느냐?

18

그런데 입에서 나오는 것은 마음에서 나오는데 바로 그것이 사람을 더럽힌다.

19

마음에서 나쁜 생각들, 살인, 간음, 불륜, 도둑질, 거짓 증언, 중상이 나온다.18)

20

이러한 것들이 사람을 더럽힌다. 그러나 손을 씻지 않고 먹는 것은 사람을 더럽히지 않는다.”

가나안 여자의 믿음(마르 7,24-30)

21

예수님께서 그곳을 떠나 티로와 시돈19) 지방으로 물러가셨다.

22

그런데 그 고장에서 어떤 가나안 부인이20) 나와, “다윗의 자손이신 주님, 저에게 자비를 베풀어 주십시오. 제 딸이 호되게 마귀가 들렸습니다.” 하고 소리 질렀다.

23

예수님께서는 한마디도 대답하지 않으셨다. 제자들이 다가와 말하였다. “저 여자를 돌려보내십시오.21) 우리 뒤에서 소리 지르고 있습니다.”

24

그제야 예수님께서 “나는 오직 이스라엘 집안의 길 잃은 양들에게22) 파견되었을 뿐이다.”23) 하고 대답하셨다.

25

그러나 그 여자는 예수님께 와 엎드려 절하며, “주님, 저를 도와주십시오.” 하고 청하였다.

26

예수님께서는 “자녀들의 빵을 집어 강아지들에게 던져 주는 것은 좋지 않다.” 하고 말씀하셨다.

27

그러자 그 여자가 “주님, 그렇습니다. 그러나 강아지들도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는 먹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28

그때에 예수님께서 그 여자에게 말씀하셨다. “아, 여인아! 네 믿음이 참으로 크구나. 네가 바라는 대로 될 것이다.” 바로 그 시간에 그 여자의 딸이 나았다.

많은 병자를 고치시다

29

예수님께서는 거기에서 갈릴래아 호숫가로 옮겨 가셨다. 그리고 산에 오르시어 거기에 자리를 잡고 앉으셨다.

30

그러자 많은 군중이 다리저는 이들과 눈먼 이들과 다른 불구자들과 말못하는 이들, 그리고 또 다른 많은 이들을 데리고 예수님께 다가왔다. 그들을 그분 발치에 데려다 놓자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고쳐 주셨다.

31

그리하여 말못하는 이들이 말을 하고 불구자들이 온전해지고 다리저는 이들이 제대로 걸으며 눈먼 이들이 보게 되자,24) 군중이 이를 보고 놀라 이스라엘의 하느님을 찬양하였다.

사천 명을 먹이시다25)(마르 8,1-10)

32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가까이 불러 이르셨다. “저 군중이 가엾구나. 벌써 사흘 동안이나 내 곁에 머물렀는데 먹을 것이 없으니 말이다. 길에서 쓰러질지도 모르니 그들을 굶겨서 돌려보내고 싶지 않다.”

33

제자들이 예수님께 “이 광야에서 이렇게 많은 군중을 배불리 먹일 만한 빵을 어디서 구하겠습니까?” 하고 말하였다.

34

예수님께서 “너희에게 빵이 몇 개나 있느냐?” 하시자, 그들이 “일곱 개가 있고 물고기도 조금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35

예수님께서는 군중에게 땅에 앉으라고 분부하셨다.

36

그리고 빵 일곱 개와 물고기들을 손에 들고 감사를 드리신 다음 떼어 제자들에게 주시니, 제자들이 군중에게 나누어 주었다.

37

사람들은 모두 배불리 먹었다. 그리고 남은 조각을 모았더니 일곱26) 바구니에 가득 찼다.

38

먹은 사람은 여자들과 아이들 외에 남자만도 사천 명이었다.

39

예수님께서는 군중을 돌려보내시고 나서 배를 타고 마가단27) 고장으로 가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