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마태오 복음서 22 장

혼인 잔치의 비유1)(루카 14,15-24)

1

예수님께서는 또 여러 가지 비유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2

“하늘 나라는 자기 아들의 혼인 잔치를 베푼 어떤 임금에게 비길 수 있다.2)

3

그는 종들을 보내어 혼인 잔치에 초대받은 이들을 불러오게 하였다.3) 그러나 그들은 오려고 하지 않았다.

4

그래서 다시 다른 종들을 보내며 이렇게 일렀다. ‘초대받은 이들에게, ′내가 잔칫상을 이미 차렸소. 황소와 살진 짐승을 잡고 모든 준비를 마쳤으니, 어서 혼인 잔치에 오시오.′ 하고 말하여라.’

5

그러나 그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어떤 자는 밭으로 가고 어떤 자는 장사하러 갔다.

6

그리고 나머지 사람들은 종들을 붙잡아 때리고 죽였다.

7

임금은 진노하였다. 그래서 군대를 보내어 그 살인자들을 없애고 그들의 고을을 불살라 버렸다.4)

8

그러고 나서 종들에게 말하였다. ‘혼인 잔치는 준비되었는데 초대받은 자들은 마땅하지 않구나.

9

그러니 고을 어귀로5) 가서 아무나 만나는 대로 잔치에 불러오너라.’

10

그래서 그 종들은 거리에 나가 악한 사람 선한 사람 할 것 없이 만나는 대로 데려왔다.6) 잔칫방은 손님들로 가득 찼다.

11

임금이 손님들을 둘러보려고 들어왔다가, 혼인 예복을8) 입지 않은 사람 하나를 보고,

12

‘친구여,9) 그대는 혼인 예복도 갖추지 않고 어떻게 여기 들어왔나?’ 하고 물으니, 그는 아무 말도 하지 못하였다.

13

그러자 임금이 하인들에게 말하였다. ‘이자의 손과 발을 묶어서 바깥 어둠 속으로 내던져 버려라. 거기에서 울며 이를 갈 것이다.10)

14

사실 부르심을 받은 이들은 많지만 선택된 이들은 적다.11)

황제에게 세금을 내는 문제(마르 12,13-17; 루카 20,20-26)

15

그때에 바리사이들이 나가서, 어떻게 하면 말로 예수님께 올가미를 씌울까 하고 의논하였다.

16

그러고는 저희 제자들을 헤로데 당원들과12) 함께 예수님께 보내어 이렇게 말하였다. “스승님, 저희는 스승님께서 진실하시고 하느님의 길을13) 참되게 가르치시며 아무도 꺼리지 않으시는 줄 압니다. 과연 스승님은 사람을 그 신분에 따라 판단하지 않으십니다.14)

17

그러니 스승님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말씀해 주십시오. 황제에게 세금을 내는 것이 합당합니까, 합당하지 않습니까?15)

18

예수님께서는 그들의 악의를 아시고 말씀하셨다. “위선자들아, 너희는 어찌하여 나를 시험하느냐?

19

세금으로 내는 돈을 나에게 보여라.” 그들이 데나리온 한 닢을 가져오자

20

예수님께서, “이 초상과 글자가 누구의 것이냐?” 하고 물으셨다.

21

그들이 “황제의 것입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그때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황제의 것은 황제에게 돌려주고, 하느님의 것은 하느님께 돌려 드려라.”

22

그들은 이 말씀을 듣고 경탄하면서 예수님을 두고 물러갔다.

부활 논쟁(마르 12,18-27; 루카 20,27-40)

23

그날, 부활이 없다고 주장하는 사두가이들이16) 예수님께 다가와 물었다.

24

“스승님, 모세는 ‘어떤 사람이 자식 없이 죽으면, 그의 형제가 죽은 이의 아내와 혼인하여 그의 후사를 일으켜 주어야 한다.’17)고 하였습니다.

25

그런데 저희 가운데 일곱 형제가 있었습니다. 맏이가 혼인하여 살다가 죽었는데, 후사가 없어서 아내를 동생에게 남겨 놓았습니다.

26

둘째도 셋째도 그러하였고 일곱째까지 그러하였습니다.

27

맨 나중에는 그 부인도 죽었습니다.

28

그러면 부활 때에 그 여자는 그 일곱 가운데 누구의 아내가 되겠습니까? 그들이 다 그 여자를 아내로 맞아들였으니 말입니다.”

29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너희가 성경도 모르고 하느님의 능력도 모르니까 그렇게 잘못 생각하는 것이다.18)

30

부활 때에는 장가드는 일도 시집가는 일도 없이 하늘에 있는 천사들과 같아진다.19)

31

그리고 죽은 이들의 부활에 관해서는 하느님께서 너희에게 하신 말씀을 읽어 보지 않았느냐?

32

‘나는 아브라함의 하느님, 이사악의 하느님, 야곱의 하느님이다.’ 하고 말씀하셨다.20) 그분께서는 죽은 이들의 하느님이 아니라 산 이들의 하느님이시다.21)

33

군중은 이 말씀을 듣고 그분의 가르침에 감탄하였다.

가장 큰 계명22)(마르 12,28-34; 루카 10,25-28)

34

예수님께서 사두가이들의 말문을 막아 버리셨다는 소식을 듣고 바리사이들이 한데 모였다.

35

그들 가운데 율법 교사23) 한 사람이 예수님을 시험하려고 물었다.

36

“스승님, 율법에서 가장 큰 계명은 무엇입니까?”

37

예수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네 마음을 다하고 네 목숨을 다하고 네 정신을24) 다하여 주 너의 하느님을 사랑해야 한다.’

38

이것이 가장 크고 첫째가는 계명이다.

39

둘째도 이와 같다.25)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26)는 것이다.

40

온 율법과 예언서의 정신이27) 이 두 계명에 달려 있다.”

다윗의 자손이시며 주님이신 예수 그리스도28)(마르 12,35-37; 루카 20,41-44)

41

바리사이들이 모여들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물으셨다.

42

“너희는 메시아를29) 어떻게 생각하느냐? 그는 누구의 자손이냐?” 그들이 “다윗의 자손입니다.” 하고 대답하자,

43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그러면 다윗이 성령의 도움으로 그를 주님이라고 부른 것은 어찌 된 일이냐?

44

‘주님께서 내 주님께 말씀하셨다.
′내 오른쪽에 앉아라,
내가 너의 원수들을 네 발아래 잡아 놓을 때까지.′’30)

45

이렇게 다윗이 메시아를 주님이라고 부르는데, 메시아가 어떻게 다윗의 자손이 되느냐?”

46

그들은 한마디도 대답하지 못하였다. 그리고 그날부터 예수님께 감히 묻는 사람도 더 이상 없었다.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