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마태오 복음서 24장

성전의 파괴를 예고하시다(마르 13,1-2; 루카 21,5-6)

1

예수님께서 성전에서 나와 걸어가시는데 제자들이 다가와 성전 건물들을1) 가리켰다.

2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너희는 저 모든 것을 보고 있지 않느냐?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여기 돌 하나도 다른 돌 위에 남아 있지 않고 다 허물어지고 말 것이다.”

재난의 시작(마르 13,3-13; 루카 21,7-19)

3

예수님께서 올리브산에 앉아 계실 때, 제자들이 따로 예수님께 다가와 여쭈었다. “저희에게 일러 주십시오. 그런 일이 언제 일어나겠습니까? 또 스승님의2) 재림과 세상 종말의 표징은 어떤 것입니까?3)

4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대답하셨다. “너희는 누구에게도 속는 일이 없도록 조심하여라.4)

5

많은 사람이 내 이름으로 와서, ‘내가 그리스도다.’ 하면서 많은 이를 속일 것이다.

6

그리고 너희는 여기저기에서 전쟁이 났다는 소식과 전쟁이 일어난다는 소문을 듣더라도 불안해하지 않도록 주의하여라.5) 그러한 일이 반드시6) 벌어지겠지만 그것이 아직 끝은 아니다.

7

민족과 민족이 맞서 일어나고 나라와 나라가 맞서 일어나며, 곳곳에 기근과 지진이 발생할 것이다.7)

8

그러나 이 모든 것은 진통의 시작일 따름이다.8)

9

그때에 사람들이 너희를 환난9) 속에 몰아넣고10) 죽일 것이다. 너희는 내 이름 때문에 모든 민족들에게 미움을 받을 것이다.

10

그러면 많은 사람이 떨어져11) 나가 서로 팔아넘기고 서로 미워하며,

11

거짓 예언자들이 많이 나타나 많은 이를 속일 것이다.12)

12

또 불법이 성하여 많은 이의 사랑이13) 식어 갈 것이다.

13

그러나 끝까지 견디어 내는 이는 구원을 받을 것이다.

14

이 하늘 나라의 복음이 온 세상에 선포되어 모든 민족들이 그것을 듣게 될 터인데,14) 그때에야 끝이15) 올 것이다.”

가장 큰 재난(마르 13,14-23; 루카 21,20-24)

15

“그러므로 다니엘 예언자를 통하여 말씀하신 대로, 황폐를 부르는 혐오스러운 것이16) 거룩한 곳에 서 있는 것을 보거든 ─ 읽는 이는 알아들으라.17)

16

그때에 유다에 있는 이들은18) 산으로 달아나라.

17

옥상에 있는 이는 물건을 꺼내러 집 안으로 내려가지 말고,

18

들에 있는 이는 겉옷을 가지러 가려고 뒤로 돌아서지 마라.

19

불행하여라, 그 무렵에 임신한 여자들과 젖먹이가 딸린 여자들!

20

너희가 달아나는 일이 겨울이나 안식일에 일어나지 않도록 기도하여라.19)

21

그때에 큰 환난이 닥칠 터인데, 그러한 환난은 세상 시초부터 지금까지 없었고20) 앞으로도 결코 없을 것이다.

22

그 날수를 줄여 주지 않으시면21) 어떠한 사람도 살아남지 못할 것이다.22) 그러나 선택된 이들을 위하여 그 날수를 줄여 주실 것이다.23)

23

그때에 누가 너희에게 ‘보라, 그리스도께서 여기 계시다!’, 또는 ‘아니, 여기 계시다!’ 하더라도 믿지 마라.

24

거짓 그리스도들과24) 거짓 예언자들이 나타나, 할 수만 있으면 선택된 이들까지 속이려고 큰 표징과 이적들을 일으킬 것이다.

25

보라, 내가 너희에게 미리 말해 둔다.

26

그러므로 사람들이 너희에게 ‘보라, 광야에 계시다.’ 하더라도 나가지 마라. ‘보라, 골방에 계시다.’ 하더라도 믿지 마라.

27

동쪽에서 친 번개가 서쪽까지 비추듯 사람의 아들의 재림도 그러할 것이다.

28

주검이 있는 곳에 독수리들이 모여든다.25)

사람의 아들이 오시는 날(마르 13,24-27; 루카 21,25-28)

29

“그 무렵 환난이 지난 뒤 곧바로
해는 어두워지고
달은 빛을 내지 않으며
별들은 하늘에서 떨어지고
하늘의 세력들은 흔들릴 것이다.26)

30

그때 하늘에 사람의 아들의 표징이27) 나타날 것이다. 그러면 세상 모든 민족들이 가슴을 치면서, ‘사람의 아들이’ 큰 권능과 영광을 떨치며 ‘하늘의 구름을 타고 오는 것을’28) 볼 것이다.

31

그리고 그는 큰 나팔 소리와 함께 자기 천사들을 보낼 터인데, 그들은 그가 선택한 이들을 하늘 이 끝에서 저 끝까지 사방에서 모을 것이다.29)

무화과나무의 교훈(마르 13,28-31; 루카 21,29-33)

32

“너희는 무화과나무를 보고 그 비유를 깨달아라.30) 어느덧 가지가 부드러워지고 잎이 돋으면 여름이 가까이 온 줄 알게 된다.

33

이와 같이 너희도 이 모든 일을 보거든, 사람의 아들이31) 문 가까이 온 줄 알아라.32)

34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이 세대가 지나기 전에 이 모든 일이 일어날 것이다.33)

35

하늘과 땅은 사라질지라도 내 말은 결코 사라지지 않는다.34)

깨어 있어라(마르 13,32-37; 루카 17,26-30.34-36)

36

“그러나 그 날과 그 시간은 아무도 모른다. 하늘의 천사들도 아들도 모르고 오로지 아버지만 아신다.35)

37

노아 때처럼 사람의 아들의 재림도 그러할 것이다.

38

홍수 이전 시대에 사람들은 노아가 방주에 들어가는 날까지 먹고 마시고 장가들고 시집가고 하면서,

39

홍수가 닥쳐 모두 휩쓸어 갈 때까지 아무것도 모르고 있었다. 사람의 아들의 재림도 그러할 것이다.

40

그때에 두 사람이 들에 있으면, 하나는 데려가고 하나는 버려둘 것이다.

41

두 여자가 맷돌질을 하고 있으면, 하나는 데려가고 하나는 버려둘 것이다.

42

그러니 깨어 있어라. 너희의 주인이36) 어느 날에 올지 너희가 모르기 때문이다.

43

이것을 명심하여라. 도둑이 밤 몇 시에 올지 집주인이 알면, 깨어 있으면서 도둑이 자기 집을 뚫고 들어오도록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다.37)

44

그러니 너희도 준비하고 있어라. 너희가 생각하지도 않은 때에 사람의 아들이 올 것이기 때문이다.”

충실한 종과 불충실한 종(루카 12,41-48)

45

“주인이 종에게 자기 집안 식솔들을 맡겨 그들에게 제때에 양식을 내주게 하였으면, 어떻게 하는 종이 충실하고 슬기로운 종이겠느냐?

46

행복하여라, 주인이 돌아와서 볼 때에 그렇게 일하고 있는 종!

47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말한다. 주인은 자기의 모든 재산을 그에게 맡길 것이다.

48

그러나 만일 그가 못된 종이어서 마음속으로 ‘주인이 늦어지는구나.’ 하고 생각하며,

49

동료들을 때리기 시작하고 또 술꾼들과 어울려 먹고 마시면,

50

예상하지 못한 날, 짐작하지 못한 시간에 그 종의 주인이 와서,

51

그를 처단하여38) 위선자들과39) 같은 운명을 겪게 할 것이다. 거기에서 그는 울며 이를 갈 것이다.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