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마태오 복음서 9 장

중풍 병자를 고치시다(마르 2,1-12; 루카 5,17-26)

1

예수님께서는 배에 오르시어 호수를1) 건너 당신께서 사시는 고을로2) 가셨다.

2

그런데 사람들이 어떤 중풍 병자를 평상에 뉘어 그분께 데려왔다. 예수님께서 그들의 믿음을3) 보시고 중풍 병자에게 말씀하셨다. “얘야,4) 용기를 내어라.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5)

3

그러자 율법 학자 몇 사람이 속으로 ‘이자가 하느님을 모독하는군.’6) 하고 생각하였다.

4

예수님께서 그들의 생각을 아시고 말씀하셨다. “너희는 어찌하여 마음속에 악한 생각을 품느냐?

5

‘너는 죄를 용서받았다.’ 하고 말하는 것과 ‘일어나 걸어가라.’ 하고 말하는 것 가운데에서 어느 쪽이 더 쉬우냐?

6

이제 사람의 아들이7) 땅에서 죄를 용서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음을 너희가 알게 해 주겠다.” 그런 다음 중풍 병자에게 말씀하셨다. “일어나 네 평상을 가지고 집으로 돌아가거라.”

7

그러자 그는 일어나 집으로 갔다.8)

8

이 일을 보고 군중은 두려워하며, 사람들에게 그러한 권한을 주신 하느님을 찬양하였다.9)

마태오를 부르시고 세리들과 함께 음식을 드시다 (마르 2,13-17; 루카 5,27-32)

9

예수님께서 그곳을 떠나 길을 가시다가 마태오라는10) 사람이 세관에 앉아 있는 것을 보시고 말씀하셨다. “나를 따라라.” 그러자 마태오는 일어나 그분을 따랐다.

10

예수님께서 집에서11) 식탁에 앉게 되셨는데, 마침 많은 세리와 죄인도 와서12) 예수님과 그분의 제자들과 자리를 함께하였다.

11

그것을 본 바리사이들이 그분의 제자들에게 말하였다. “당신네 스승은 어째서 세리와 죄인들과 함께 음식을 먹는 것이오?”13)

12

예수님께서 이 말을 들으시고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튼튼한14) 이들에게는 의사가 필요하지 않으나 병든 이들에게는 필요하다.

13

너희는 가서 ‘내가 바라는 것은 희생 제물이 아니라 자비다.’15) 하신 말씀이 무슨 뜻인지 배워라. 사실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다.”

단식 논쟁 - ­새것과 헌것(마르 2,18-22; 루카 5,33-39)

14

그때에 요한의 제자들이16) 예수님께 와서, “저희와 바리사이들은 단식을 많이17) 하는데, 스승님의18) 제자들은 어찌하여 단식하지 않습니까?” 하고 물었다.

15

예수님께서 그들에게 이르셨다. “혼인 잔치 손님들이19) 신랑과20) 함께 있는 동안에 슬퍼할 수야 없지 않으냐? 그러나 그들이 신랑을 빼앗길 날이21) 올 것이다. 그러면 그들도 단식할22) 것이다.

16

아무도 새 천 조각을 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