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느헤미야기 12 장

즈루빠벨과 귀향한 사제들과 레위인

1

스알티엘의 아들 즈루빠벨과 예수아와 함께 올라온 사제들과 레위인들은 이러하다. 스라야, 이르므야, 에즈라,1)

2

아마르야, 말룩, 하투스,

3

스칸야, 르훔, 므레못,

4

이또, 긴느토이, 아비야,

5

미야민, 마아드야, 빌가,

6

스마야, 여호야립, 여다야,

7

살루, 아목, 힐키야, 여다야이다. 이들은 예수아 때, 사제들의 우두머리들과 그 동료들이다.

8

레위인은 예수아, 빈누이, 카드미엘, 세레브야, 유다, 그리고 자기 동료들과 함께 찬미가를 맡은 마탄야이다.

9

박부크야와 운니는2) 동료들과 함께 그들 맞은쪽에서 임무를 수행하였다.

대사제 예수아의 자손들

10

예수아는 요야킴을 낳고, 요야킴은 엘야십을 낳고, 엘야십은 요야다를 낳고,3)

11

요야다는 요나탄을 낳고, 요나탄은 야뚜아를 낳았다.

사제 가문의 우두머리들

12

요야킴 때 각 가문의 우두머리 사제들은 이러하다. 스라야 집안에서는 므라야, 이르므야 집안에서는 하난야,

13

에즈라 집안에서는 므술람, 아마르야 집안에서는 여호하난,

14

말룩4) 집안에서는 요나탄, 스반야 집안에서는 요셉,

15

하림 집안에서는 아드나, 므라욧 집안에서는 헬카이,

16

이또 집안에서는 즈카르야, 긴느톤 집안에서는 므술람,

17

아비야 집안에서는 지크리, 민야민 집안에서는 ……,5) 모아드야 집안에서는 필타이,

18

빌가 집안에서는 삼무아, 스마야 집안에서는 요나탄,

19

여호야립 집안에서는 마트나이, 여다야 집안에서는 우찌,

20

살라이6) 집안에서는 칼라이, 아목 집안에서는 에베르,

21

힐키야 집안에서는 하사브야, 여다야 집안에서는 느탄엘이었다.

레위인들

22

엘야십, 요야다, 요하난, 야뚜아7) 때 각 가문의 우두머리인 레위인들의 이름은 사제들의 이름과 함께 페르시아인 다리우스의8) 통치 때까지의 일지에9) 기록되어 있다.10)

23

레위의 자손들 가운데에서 각 가문의 우두머리들 이름은 엘야십의 아들 요하난11) 때까지의 일지에12) 기록되어 있다.

24

레위인들의 우두머리들은 하사브야, 세레브야, 카드미엘의 아들 예수아였는데, 그들 맞은쪽에서는 동료들이 반별로 하느님의 사람 다윗이 지시하였던 대로 찬양가와 찬송가를 불렀다.

25

마탄야, 박부크야, 오바드야, 므술람, 탈몬, 아쿱은 문지기였다. 이들은 각 문에 딸린 창고들을 지켰다.

26

이들은 여호차닥의 손자이며 예수아의 아들인 요야킴, 지방관 느헤미야, 그리고 사제이며 율법 학자인 에즈라 때의 사람들이다.

예루살렘 성벽을 봉헌하다

27

예루살렘 성벽을 봉헌할 때, 사람들은 레위인들을 곳곳에서 찾아내어 예루살렘으로 데려왔다. 자바라와 수금과 비파에 맞추어 감사와 노래로 봉헌식을 기쁘게 올리려는 것이었다.

28

그리하여 성가대가13) 모여들었는데, 예루살렘 주변 일대와 느토파인들의14) 촌락들,

29

벳 길갈, 게바와 아즈마웻 들판에서 왔다. 성가대는 예루살렘 주변에 촌락들을 세우고 살았던 것이다.

30

사제들과 레위인들은 자신들을 정결하게 한 다음, 백성과 성문들과 성벽을 정결하게 하였다.15)

31

나는16) 유다의 수령들을 성벽 위로 올라오게 하고, 큰 찬양대 둘을 세운 다음, 한 찬양대를17) ‘거름 문’을18) 향하여 성벽을 타고 오른쪽으로19) 행진하게 하였다.

32

그 뒤를 호사야와 유다 수령들의 절반이 따르고,

33

아자르야, 에즈라, 므술람,

34

유다, 벤야민, 스마야, 이르므야,

35

그리고 나팔을 든 젊은 사제 몇 명과20) 즈카르야가 따랐다. 즈카르야는 요나탄의 아들, 요나탄은 스마야의 아들, 스마야는 마탄야의 아들, 마탄야는 미카야의 아들, 미카야는 자쿠르의 아들, 자쿠르는 아삽의 아들이다.

36

그다음은 하느님의 사람 다윗의 악기들을 들고 즈카르야의 동료인21) 스마야, 아자르엘, 밀랄라이, 길랄라이, 마아이, 느탄엘, 유다, 그리고 하나니가 따랐다. 에즈라는 그들 앞에 있었다.

37

‘샘 문’에서 그들은 곧바로 성벽 층계를 통하여 다윗성 층계로 올라가서, 다윗궁 위를 지나 동쪽 ‘물 문’에 이르렀다.

38

둘째 찬양대는 왼쪽으로22) 갔다. 나는 백성의23) 절반과 더불어 성벽 위로 그 뒤를 따라, ‘가마 탑’ 위로 ‘넓은 성벽’까지 갔다.

39

그리고 ‘에프라임 문’ 위를 지나, ‘옛 문’과 ‘물고기 문’ 위, 그리고 ‘하난엘 탑’과 ‘백인 탑’으로 해서 ‘양 문’에 이르러, ‘경비대 문’에서 멈추었다.

40

두 찬양대는 하느님의 집에 들어가 멈추었다. 관리들 절반이 나와 함께 있었고,

41

사제로서는 엘야킴, 마아세야, 민야민, 미카야, 엘요에나이, 즈카르야, 하난야가 나팔을 들고 있었으며,

42

또 마아세야, 스마야, 엘아자르, 우찌, 여호하난, 말키야, 엘람, 에제르가 있었다. 성가대는 지휘자인 이즈라흐야와 함께 악기에 맞추어 노래하였다.24)

43

그날 사람들은 많은 제물들을 바치며 기뻐하였다. 하느님께서 큰 기쁨으로 그들을 기쁘게 하셨기 때문이다. 여자들과 아이들도 함께 기뻐하니, 예루살렘에서 기뻐하는 소리가 멀리까지 들렸다.

백성이 사제들과 레위인들을 후원하다

44

그날, 예물과 맏물과 십일조를 보관하는 방들을 맡을 사람들이 임명되었다. 이는 율법에 정해진 대로 사제들과 레위인들의 몫을 각 성읍에 딸린 밭에서 거두어 그곳에 모아 놓으려는 것이었다. 유다인들이 직무를 수행하는 사제들과 레위인들을 보고 기뻐하였기 때문이다.

45

그들은 하느님을 섬기는 일과 정결 예식의 일을 맡은 사람들이다. 성가대와 문지기들도 다윗과 그의 아들 솔로몬이 지시한 대로 하였다.

46

옛날 다윗과 아삽 때에도 성가대의 우두머리가25) 있었고, 하느님께 찬미와 찬송을 드리는 노래가 있었던 것이다.

47

즈루빠벨과 느헤미야 때에는 온 이스라엘이 성가대와 문지기들에게 날마다 필요한 몫을 주었다. 백성은 레위인들에게 돌아갈 거룩한 몫을 떼어 놓았고, 레위인들은 아론의 자손들에게 돌아갈 거룩한 몫을 떼어 놓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