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느헤미야기 7 장

예루살렘에 경비를 세우다

1

성벽 공사가 끝나자 나는 성문을 만들어 달았다. 문지기들과 성가대와1) 레위인들도 임명되었다.

2

나는 내 동기 하나니와2) 성채3) 지휘관 하난야에게 예루살렘 경비를 맡겼다. 하난야는 진실한 사람이고 남달리4) 하느님을 경외하는 이였다.

3

나는5) 그들에게 일렀다. “해가 뜨거워지기 전에는 성문을 열지 말고, 문지기들이 지켜 선 가운데 문을 닫아거시오.6) 예루살렘 주민들을 경비로 세우는데, 일부는 저마다 지정된 초소에, 일부는 제집 앞에 서게 하시오.”

4

도성은 넓고 컸지만 그 안의 백성은 얼마 되지 않았다. 그래서 집들도 아직 지어지지 않은 채였다.

일차 귀환자들의 명단과 수

5

나의 하느님께서, 귀족들과 관리들과 백성을 집안별로 등록시키도록 내 마음을 움직이셨다. 마침 나는 일차로 올라온 이들의 집안별 등록부를 찾았는데, 거기에는 이렇게 적혀 있었다.

6

바빌론 임금 네부카드네자르가 사로잡아 간 유배자들 가운데 포로살이를 마치고 고향으로 올라온 지방민은 이러하다. 이들은 예루살렘과 유다로, 곧 저마다 제 성읍으로 돌아온 이들이다.

7

이들은 즈루빠벨, 예수아, 느헤미야, 아자르야, 라아므야, 나하마니, 모르도카이, 빌산, 미스페렛, 비그와이, 느훔, 바아나와 함께 왔다.8) 이스라엘 백성의 수.

8

파르오스의 자손이 이천백칠십이 명,9)

9

스파트야의 자손이 삼백칠십이 명,

10

아라의 자손이 육백오십이 명,

11

파핫 모압의 자손, 곧 예수아와 요압의 자손이 이천팔백십팔 명,

12

엘람의 자손이 천이백오십사 명,

13

자투의 자손이 팔백사십오 명,

14

자카이의 자손이 칠백육십 명,

15

빈누이의 자손이 육백사십팔 명,

16

베바이의 자손이 육백이십팔 명,

17

아즈갓의 자손이 이천삼백이십이 명,

18

아도니캄의 자손이 육백육십칠 명,

19

비그와이의 자손이 이천육십칠 명,

20

아딘의 자손이 육백오십오 명,

21

아테르 곧 히즈키야의 자손이 구십팔 명,

22

하숨의 자손이 삼백이십팔 명,

23

베차이의 자손이 삼백이십사 명,

24

하립의 자손이 백십이 명,

25

기브온의 자손이 구십오 명,

26

베들레헴과 느토파 사람이 백팔십팔 명,

27

아나톳 사람이 백이십팔 명,

28

벳 아즈마웻 사람이 사십이 명,

29

키르얏 여아림과 크피라와 브에롯 사람이 칠백사십삼 명,

30

라마와 게바 사람이 육백이십일 명,

31

미크마스 사람이 백이십이 명,

32

베텔과 아이 사람이 백이십삼 명,

33

다른 느보 사람이 오십이 명,

34

다른 엘람의 자손이 천이백오십사 명,

35

하림의 자손이 삼백이십 명,

36

예리코의 자손이 삼백사십오 명,

37

로드와 하딧과 오노의 자손이 칠백이십일 명,

38

스나아의 자손이 삼천구백삼십 명이었다.

39

사제는, 예수아 집안 여다야의 자손이 구백칠십삼 명,

40

임메르의 자손이 천오십이 명,

41

파스후르의 자손이 천이백사십칠 명,

42

하림의 자손이 천십칠 명이었다.

43

레위인은, 호다우야의 자손들인 예수아와 카드미엘의 자손 칠십사 명이었다.10)

44

성가대는, 아삽의 자손 백사십팔 명이었다.

45

문지기는, 살룸의 자손, 아테르의 자손, 탈몬의 자손, 아쿱의 자손, 하티타의 자손, 소바이의 자손 백삼십팔 명이었다.

46

성전 막일꾼은, 치하의 자손, 하수파의 자손, 타바옷의 자손,

47

케로스의 자손, 시아의 자손, 파돈의 자손,

48

르바나의 자손, 하가바의 자손, 살마이의 자손,

49

하난의 자손, 기뗄의 자손, 가하르의 자손,

50

르아야의 자손, 르친의 자손, 느코다의 자손,

51

가짬의 자손, 우짜의 자손, 파세아의 자손,

52

베사이의 자손, 므운의 자손, 느푸심의 자손,

53

박북의 자손, 하쿠파의 자손, 하르후르의 자손,

54

바츨릿의 자손, 므히다의 자손, 하르사의 자손,

55

바르코스의 자손, 시스라의 자손, 테마흐의 자손,

56

느치아의 자손, 하티파의 자손이었다.

57

솔로몬의 종들의 자손은, 소타이의 자손, 소페렛의 자손, 프리다의 자손,

58

야알라의 자손, 다르콘의 자손, 기뗄의 자손,

59

스파트야의 자손, 하틸의 자손, 포케렛 츠바임의 자손, 아몬의 자손이었다.

60

성전 막일꾼과 솔로몬의 종들의 자손은 모두 삼백구십이 명이었다.

61

자기들의 집안과 종족, 그리고 자신들이 이스라엘 사람이라는 것을 밝히지 못하면서도, 텔 멜라, 텔 하르사, 크룹, 아똔, 임메르에서 올라온 이들은 다음과 같다.

62

곧 들라야의 자손, 토비야의 자손, 느코다의 자손 육백사십이 명이었다.

63

이 밖에 사제들 가운데에는, 호바야의 자손, 코츠의 자손, 바르질라이의 자손들도 있었다. 바르질라이는 길앗 사람 바르질라이의 딸 가운데 하나를 아내로 맞아들이면서 그 이름까지 받았다.

64

이들은 족보를 뒤져 보았지만 이름이 들어 있지 않아, 사제직에 적합하지 않다고 제외되었다.

65

총독은 그들에게, 우림과 툼밈으로 판결을 내릴 사제가 나설 때까지 가장 거룩한 음식을 먹지 말라고 지시하였다.

66

온 회중의 수는 사만 이천삼백육십 명이었다.

67

이 밖에도 그들의 남녀 종이 칠천삼백삼십칠 명 있었고, 남녀 성가대가 이백사십오 명 있었다.

68

낙타는11) 사백삼십오 마리, 나귀는 육천칠백이십 마리였다.

69

각 가문의 우두머리들 가운데에서 공사에 쓸 기금을 바친 이들이 있었다. 총독도 금화 천 드라크마와 쟁반 쉰 개, 사제 예복 오백삼십 벌을 금고에 기부하였다.

70

각 가문의 우두머리들이 공사 금고에 바친 것은 금화가 이만 드라크마, 은이 이천이백 미나였다.

71

나머지 백성이 바친 것은 금화가 이만 드라크마, 은화가 이천 미나, 사제 예복이 예순일곱 벌이었다.

72

사제들과 레위인들과 문지기들과 성가대와 백성 일부와13) 성전 막일꾼들, 그리고 모든 이스라엘 사람이 저마다 제 성읍에 자리를 잡았다.

율법을 봉독하다

72

일곱째 달이 되었다.14) 이스라엘 자손들은 저마다 제 성읍에 살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