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민수기 24 장

발라암의 세 번째 신탁

1

이스라엘에게 축복하는 것을 주님께서 좋게 여기시는 것을1) 본 발라암은 전처럼 징조를 찾으러 가지 않고,2) 광야 쪽으로 얼굴만 돌렸다.

2

발라암은 눈을 들어 지파별로 자리 잡은 이스라엘을 보았다. 그때에 하느님의 영이 그에게 내렸다.3)

3

그리하여 그는 신탁을 선포하였다. “브오르의 아들 발라암의 말이다.4) 열린 눈을 가진5) 사람의 말이며

4

하느님의 말씀을 듣는 이의 말이다. 전능하신 분의 환시를 보고 쓰러지지만 눈은 뜨이게 된다.

5

야곱아, 너의 천막들이, 이스라엘아, 너의 거처가 어찌 그리 좋으냐!

6

골짜기처럼6) 뻗어 있고 강가의 동산 같구나. 주님께서 심으신 침향나무 같고 물가의 향백나무 같구나.

7

그의 물통에서는 물이 넘치고 그의 씨는 물을 흠뻑 먹으리라.7) 그들의 임금은 아각보다 뛰어나고 그들의 왕국은 위세를 떨치리라.

8

그들을 이집트에서 이끌어 내신 하느님은 그들에게 들소의 뿔 같은 분이시다.8) 그들은10) 자기들에게 맞서는 민족들을 집어삼키고 그 뼈를 짓부수며 화살로 쳐부수리라.11)

9

웅크리고 엎드린 모습이 수사자 같고 암사자 같으니 누가 그들을 일으켜 세우랴? 너희에게 축복하는 이는 복을 받고 너희를 저주하는 자는 저주를 받으리라.”

10

발락은 발라암에게 화가 나서, 손바닥을 치며12) 발라암에게13) 말하였다. “나는 원수들을 저주해 달라고 당신을 불렀소. 그런데 보시오, 당신은 이렇게 세 번씩이나 그들에게 축복해 주었소.

11

그러니 이제 당장 당신 고향으로 물러가시오. 나는 당신을 극진히 대우해 주겠다고 했지만, 보다시피 당신이 대우를 받는 것을 주님이 막아 버렸소.14)

12

그러자 발라암이 발락에게 말하였다. “임금님께서 저에게 보내신 사자들에게도 제가 이미 말하지 않았습니까?

13

‘발락이 비록 그의 집에 가득 찰 만한 은과 금을 준다 하여도, 나는 주님의 분부를 어기고서는,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내 마음대로 할 수가 없습니다. 나는 주님께서 말씀하신 것만 말해야 합니다.’ 하고 말입니다.

14

이제 저는 제 백성에게 돌아갑니다. 자, 뒷날에 저 백성이 임금님의 백성에게 어떻게 할 것인지나 알려 드리겠습니다.”

발라암의 네 번째 신탁

15

그러고 나서 그는 신탁을 선포하였다. “브오르의 아들 발라암의 말이다. 열린 눈을 가진15) 사람의 말이며

16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지극히 높으신 분의 지식을16)아는 이의 말이다. 전능하신 분의 환시를 보고 쓰러지지만 눈은 뜨이게 된다.

17

나는 한 모습을 본다. 그러나 지금은 아니다. 나는 그를 바라본다. 그러나 가깝지는 않다. 야곱에게서 별17) 하나가 솟고 이스라엘에게서 왕홀이18) 일어난다. 그는 모압의 관자놀이를, 셋의 모든 자손의19 정수리를20) 부수리라.

18

에돔은 속국이 되리라. 세이르는 원수들의21) 속국이 되리라.22) 그러나 이스라엘은 세력을 떨치고

19

야곱에게서는 통치자가 나와23) 이르에서24) 도망쳐 나온 자들을 멸망시키리라.”

20

그런 다음에 그는 아말렉을25) 보며 신탁을 선포하였다. “민족들 가운데 첫째인 아말렉. 그러나 그의 종말은 영원한 멸망이 되리라.26)

21

그는 또 카인족을27) 보며 신탁을 선포하였다. “네 거처는 든든하고 네 보금자리는 바위 위에 있다.

22

그러나 카인은28) 황폐하게 되리라.29) 아시리아가30) 너를 언제까지 사로잡아 둘 것인가?”

23

그는 다시 신탁을 선포하였다.31) “아, 하느님께서 이 일을 하실 때에 누가 살아남으랴?

24

키팀32) 쪽에서 배들이 온다. 그들은 아시리아를 억누르고 에베르를33) 억누르겠지만 그들도34) 영원히 멸망하리라.”

25

발라암은 일어나 제 고향으로 돌아갔다. 발락도 제 갈 길을 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