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시편 102 장

1

(101)1) [낙담하여 주님 앞에 근심을 쏟아붓는 가련한 이의 기도]

2

주님, 제 기도를 들으소서.
제 부르짖음이 당신께 다다르게 하소서.

3

제 곤경의 날에
당신 얼굴을 제게서 감추지 마소서.
제게 당신의 귀를 기울이소서.
제가 부르짖는 날 어서 대답하소서.

4

저의 세월2) 연기 속에3) 스러져 가고
저의 뼈들은 불덩이처럼 달아올랐습니다.

5

음식을 먹는 것도 저는 잊어
제 마음 풀처럼 베어져 메말라 가고

6

탄식 소리로
제 뼈가 살가죽에 붙었습니다.

7

저는 광야의 까마귀와4) 같아지고
폐허의 부엉이처럼 되었습니다.

8

저는 잠 못 이루어
지붕 위의 외로운 새처럼 되었습니다.5)

9

온종일 원수들이 저를 모욕하고
미친 듯 제게 날뛰는 자들이 저를 저주합니다.

10

저는 재를 빵처럼 먹고
마실 것에 제 눈물을 섞으니

11

당신의 분노와 진노 때문이며6)
당신께서 저를 들어 내던지신 까닭입니다.

12

저의 세월7) 기울어 가는 그림자 같고
저는 풀처럼 메말라 갑니다.

13

그러나 주님, 당신께서는 영원히 좌정하여 계시고
당신에 대한 기억은 대대에 이릅니다.

14

당신께서는 일어나시어 시온을 가엾이 여기시리니
그에게 자비를 베푸실 때며
정하신 시간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15

정녕 당신의 종들은 시온의 돌들을 좋아하고
그 흙을 가여워합니다.

16

민족들이 주님의 이름을,
세상 모든 임금들이 당신의 영광을 경외하리이다.

17

주님께서 시온을 세우시고
당신 영광 속에 나타나시어

18

헐벗은 이들의 기도에 몸을 돌리시고
그들의 기도를 업신여기지 않으시리라.

19

오는 세대를 위하여 이것이 글로 쓰여
다시 창조될 백성이 주님을8) 찬양하리라.

20

주님께서 드높은 당신 성소에서 내려다보시고
하늘에서 땅을 굽어보시리니

21

포로의 신음을 들으시고
죽음에 붙여진 이들을9) 풀어 주시기 위함이며

22

시온에서 주님의 이름을,
예루살렘에서 그 찬양을 전하기 위함이네,

23

백성들과 나라들이 함께
주님을 섬기러 모여들 때에.

24

그분께서 내 힘을 도중에 꺾으시고
내 세월을 짧게 하시어

25

내가 아뢰었네. “저의 하느님
제 생의10) 한가운데에서 저를 잡아채지 마소서.
당신의 햇수는 대대로 이어집니다.

26

예전에 당신께서는 땅을 세우셨습니다.
하늘도 당신 손의 작품입니다.

27

그것들은 사라져 가도 당신께서는 그대로 계십니다.
그것들은 다 옷처럼 닳아 없어집니다.
당신께서 그것들을 옷가지처럼 바꾸시니
그것들은 지나가 버립니다.

28

그러나 당신은 언제나 같으신 분
당신의 햇수는 끝이 없습니다.

29

당신 종들의 자손은 편안히 살아가고
그들의 후손은 당신 앞에 굳게 서 있으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