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시편 104 장

1

(103) 내 영혼아,1) 주님을 찬미하여라.
주 저의 하느님, 당신께서는 지극히 위대하십니다.
고귀와 영화를 입으시고

2

빛을 겉옷처럼 두르셨습니다.
하늘을 차일처럼 펼치시고

3

물 위에2) 당신의 거처를 세우시는 분.
구름을 당신 수레로 삼으시고
바람 날개 타고 다니시는 분.

4

바람을 당신 사자로 삼으시고
타오르는 불을 당신 시종으로 삼으시는 분.

5

그분께서 기초 위에 땅을 든든히 세우시어
영영세세 흔들리지 않는다.

6

당신께서 대양을 그 위에 옷처럼 덮으시어
산 위까지 물이 차 있었습니다.

7

당신의 꾸짖으심에 물이 도망치고
당신의 천둥소리에 놀라 달아났습니다.

8

당신께서 마련하신 자리로
산들은 솟아오르고 계곡들은 내려앉았습니다.

9

당신께서 경계를 두시니 물이 넘지 않고
땅을 덮치러 돌아오지도 않습니다.

10

골짜기마다 샘을 터뜨리시니
산과 산 사이로 흘러내려

11

들짐승들이 모두 마시고3)
들나귀들도 목마름을 풉니다.

12

그 곁에 하늘의 새들이 살아
나뭇가지 사이에서 지저귑니다.

13

당신의 거처에서 산에 물을 대시니
당신께서 내신 열매로4) 땅이 배부릅니다.

14

가축들을 위하여 풀이 나게 하시고
사람들이 가꾸도록 나물을 돋게 하시어
땅에서 빵을,

15

인간의 마음을 즐겁게 하는 술을 얻게 하시고5)
기름으로 얼굴을 윤기나게 하십니다.
또 인간의 마음에 생기를 돋우는 빵을 주십니다.

16

주님의 나무들,
몸소 심으신 레바논의 향백나무들이 한껏 물을 마시니

17

거기에 새들이 깃들이고
황새는 전나무에 둥지를 트네.

18

높은 산들은 산양들의 차지
바위들은 오소리들의 은신처.

19

그분께서 시간을 정하도록 달을 만드시고
제가 질 곳을 아는 해를 만드셨네.

20

당신께서 어둠을 드리우시면 밤이 되어
숲의 온갖 짐승들이 우글거립니다.

21

사자들은 사냥거리 찾아 울부짖으며
하느님께 제 먹이를 청합니다.

22

해가 뜨면 물러나서
제 보금자리로 들어가고

23

사람은 일하러,
저녁까지 노동하러 나옵니다.

24

주님, 당신의 업적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그 모든 것을 당신 슬기로 이루시어
세상이 당신의 조물들로 가득합니다.

25

저 크고 넓은 바다에는
수없이 많은 동물들이,
크고 작은 생물들이 우글거립니다.

26

그곳에 배들이 돌아다니고
당신께서 만드신 레비아탄이 노닙니다.6)

27

이 모든 것들이 당신께 바랍니다,
제때에 먹이를 주시기를.

28

당신께서 그들에게 주시면 그들은 모아들이고
당신 손을 벌리시면 그들은 좋은 것으로 배불립니다.

29

당신의 얼굴을 감추시면 그들은 소스라치고
당신께서 그들의 숨을 거두시면 그들은 죽어
먼지로 돌아갑니다.

30

당신의 숨을 내보내시면 그들은 창조되고
당신께서는 땅의 얼굴을 새롭게 하십니다.

31

주님의 영광은 영원하리라.
주님께서는 당신의 업적으로 기뻐하시리라.

32

땅을 굽어보시니 뒤흔들리고
산들을 건드리시니 연기 내뿜네.

33

나는 주님께 노래하리라, 내가 사는 한.
나의 하느님께 찬미 노래 부르리라, 내가 있는 한.

34

내 노래가7) 그분 마음에 들었으면!
나는 주님 안에서 기뻐하네.

35

죄인들은 이 땅에서 없어져라.
악인들은 더 이상 남아 있지 마라.
내 영혼아, 주님을 찬미하여라.
할렐루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