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시편 42 장

1

(41)1) [지휘자에게. 마스킬.2) 코라의 자손들3)]

2

암사슴이 시냇물을
그리워하듯
하느님, 제 영혼이 당신을
이토록 그리워합니다.

3

제 영혼이 하느님을,
제 생명의 하느님을 목말라합니다.
그 하느님의 얼굴을
언제나 가서 뵈올 수 있겠습니까?4)

4

사람들이 제게 온종일
“네 하느님은 어디 계시느냐?” 빈정거리니
낮에도 밤에도
제 눈물이 저의 음식이 됩니다.

5

영광스러우신 분의 초막,5)
하느님의 집까지
환호와 찬미 소리 드높이
축제의 무리와 함께 행진하던 일들을 되새기며
저의 영혼이 북받쳐 오릅니다.6)

6

내 영혼아, 어찌하여 녹아내리며
7) 안에서 신음하느냐?
하느님께 바라라. 나 그분을 다시 찬송하게 되리라,

7

나의 구원,8) 나의 하느님을.
제 영혼이 안에서 녹아내리며
요르단 땅과 헤르몬과 미츠아르 산에서9)
당신을 생각합니다.

8

당신의 폭포 소리에 따라
너울이 너울을 부릅니다.
당신의 파도와 물결이
모두 제 위로 지나갔습니다.

9

낮 동안 주님께서
당신 자애를 베푸시면
나는 밤에 그분께 노래를,
내 생명의 하느님께 기도를 올리네.10)

10

내 반석이신 하느님께 말씀드렸네.
“어찌하여 저를 잊으셨습니까?
어찌하여 제가 원수의 핍박 속에
슬피 걸어가야 합니까?

11

적들이 ‘네 하느님은 어디 계시느냐?’
온종일 제게 빈정대면서
제 뼈들이 으스러지도록
저를 모욕합니다.”

12

내 영혼아, 어찌하여 녹아내리며
어찌하여 내 안에서 신음하느냐?
하느님께 바라라. 나 그분을 다시 찬송하게 되리라,
나의 구원,11) 나의 하느님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