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시편 90 장

1

(89)1) [기도. 하느님의 사람 모세]
주님, 당신께서는 대대로
저희에게 안식처가2) 되셨습니다.

2

산들이 생기기 전에
땅이며 누리가 나기 전에3)
영원에서 영원까지 당신은 하느님이십니다.

3

당신께서는 인간을 먼지로 돌아가게 하시며
말씀하십니다. “사람들아,4) 돌아가라.”

4

정녕 천 년도 당신 눈에는
지나간 어제 같고
야경의 한때와도 같습니다.

5

당신께서 그들을 쓸어 내시면5)
그들은 아침 잠과도 같고
사라져 가는 풀과도 같습니다.6)

6

아침에 돋아났다 사라져 갑니다.
저녁에 시들어 말라 버립니다.

7

정녕 저희는 당신의 진노로 스러져 가고
당신의 분노로 소스라칩니다.

8

당신께서는 저희의 잘못을 당신 앞에,
저희의 감추어진 죄를 당신 얼굴의 빛 앞에 드러내십니다.

9

정녕 저희의 모든 날이 당신의 노여움으로 없어져 가니
저희의 세월을7) 한숨처럼 보냅니다.

10

저희의 햇수는 칠십 년
근력이 좋으면 팔십 년.
그 가운데 자랑거리라 해도 고생과 고통이며
어느새 지나쳐 버리니, 저희는 나는 듯 사라집니다.

11

누가 당신 진노의 위력을,
누가 당신 노여움의 위세를 알겠습니까?8)

12

저희의 날수를 셀 줄 알도록 가르치소서.
저희가 슬기로운 마음을 얻으리이다.9)

13

돌아오소서, 주님, 언제까지리이까?
당신 종들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14

아침에 당신의 자애로 저희를 배불리소서.
저희의 모든 날에 기뻐하고 즐거워하리이다.

15

저희를 내리누르신 그 날수만큼,
저희가 불행을 겪었던 그 햇수만큼 저희를 기쁘게 하소서.

16

당신께서 하신 일이 당신 종들에게,
당신의 영광이 그 자손들 위에 드러나게 하소서.

17

주 저희 하느님의 어지심을 저희 위에 내리소서.
저희 손이 하는 일이 저희에게 잘되게 하소서.
저희 손이 하는 일이 잘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