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룻기 3 장

룻이 보아즈와 가까워지다

1

시어머니 나오미가 룻에게 말하였다. “내 딸아, 네가 행복해지도록 내가 너에게 보금자리를1) 찾아 주어야 하지 않겠느냐?

2

그런데 네가 함께 있던 여종들의 주인인 보아즈는 우리 친족이 아니냐? 보아라, 그분은 오늘 밤 타작마당에서 보리를 까부를 것이다.2)

3

그러니 너는 목욕하고 향유를 바른 다음에 겉옷을 입고 타작마당으로 내려가거라. 그러나 그분이 먹고 마시기를 마칠 때까지 그분 눈에 띄어서는 안 된다.3)

4

그분이 자려고 누우면 너는 그분이 누운 자리를 알아 두었다가, 거기로 가서 그 발치를 들치고 누워라. 그러면 그분이 네가 해야 할 바를 일러 줄 것이다.”

5

그러자 룻이 나오미에게 “저에게4) 말씀하신 대로 다 하겠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6

그러고는 타작마당으로 내려가서 시어머니가 시킨 대로 다 하였다.

7

보아즈는 먹고 마시고 나서 흡족한 마음으로 보릿가리 끝에 가서 누웠다. 룻은 살며시 가서 그의 발치를 들치고 누웠다.

8

한밤중에 그 남자가 한기에 몸을 떨며 웅크리는데,5) 웬 여자가 자기 발치에 누워 있는 것이었다.

9

그래서 “너는 누구냐?” 하고 묻자, 그 여자가 “저는 주인님의 종인 룻입니다. 어르신의 옷자락을 이 여종 위에 펼쳐 주십시오.6) 어르신은 구원자이십니다.7)” 하고 대답하였다.

10

그러자 보아즈가 말하였다. “내 딸아,8) 너는 주님께 복을 받을 것이다. 네가 가난뱅이든 부자든 젊은이들을 쫓아가지 않았으니, 네 효성을9) 전보다 더 훌륭하게 드러낸 것이다.

11

자 이제 내 딸아, 두려워하지 마라. 네가 말하는 대로 다 해 주마. 온 마을 사람들이10) 네가 훌륭한 여인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12

그런데 내가 구원자인 것은 사실이지만, 너에게는 나보다 더 가까운 구원자가 있다.

13

이 밤을 여기에서 지내라. 아침에 그가 너에게 구원 의무를 실행한다면,11) 좋다, 그렇게 하라지.12) 그러나 그가 만일 너에게 그 의무를 실행하려고 하지 않는다면, 주님께서 살아 계시는 한,13) 내가 너를 구원하마. 아침까지 여기에 누워 있어라.”

14

그래서 룻은 이른 아침까지 그의 발치에 누워 있다가, 사람들이 서로 알아보기 전에 일어났다. “타작마당에 이 여자가 왔었다는 사실이 알려져서는 안 된다.”고 보아즈가 말하였기 때문이다.

15

그때에 보아즈가 “네가 쓴 너울을14) 이리 내어 붙잡고 있어라.” 하고 말하였다. 룻이 그것을 붙잡자 그는 보리 여섯 되를15) 퍼서 거기에 담아 주고 마을로 들어갔다.16)

16

룻이 시어머니에게 오자 “내 딸아, 어떻게 되었느냐?” 하고 시어머니가 물었다. 룻은 그 남자가 자기에게 해 준 일을 모두 이야기하였다.

17

그리고 “‘시어머니에게 빈손으로 가서는 안 되지.’ 하시면서17) 이 보리 여섯 되를18) 저에게 주셨습니다.” 하고 말하였다.

18

그러자 나오미가 말하였다. “내 딸아, 일이 어떻게 될지 알게 되기까지 잠자코 있어라. 그분은 오늘 안으로 이 일을 결말짓지 않고는 가만히 있지 못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