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성경

즈카르야서 11 장

강대국들의 멸망

1

레바논아, 문을 열어라. 불이 네 향백나무들을 살라 버리리라.

2

방백나무야, 울부짖어라. 향백나무가 넘어지고 커다란 나무들이 쓰러졌다. 바산의1) 참나무야, 울부짖어라. 우거진 수풀이 결딴났다.

3

목자들의 통곡 소리를 들어라.2) 그들의 영화가 쓰러졌다. 사자들이 울부짖는 소리를 들어라. 요르단의 자랑거리가 쓰러졌다.

사악한 통치자들에게 내리는 위협

4

주 나의 하느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는 도살될 양 떼를 돌보아라.

5

사람들은 그 양 떼를 사서 잡아도 벌을 받지 않을 것이다. 팔아넘긴 자들은 ‘주님께서는 찬미받으소서! 나는 부자가 되었다.’ 하고 말할 것이다. 목자들도 그 양 떼를 불쌍히 여기지 않을 것이다.

6

나도 다시는 이 땅의 주민들을 불쌍히 여기지 않겠다. 주님의 말씀이다. 나는 그 주민들을 저마다 제 이웃의3) 손에, 그리고 임금의 손에 넘기겠다. 그들이 이 땅을 황폐시켜도, 나는 그들의 손에서 아무도 구출하지 않겠다.”

7

나는 양 장사꾼들의4) 도살될 양 떼를 돌보기로 하고, 지팡이 두 개를 가져다가, 하나는 ‘호의’라고 하고 다른 하나는 ‘일치’라고 하였다. 그렇게 하여 나는 양 떼를 돌보았다.

8

나는 한 달 사이에 목자 셋을5) 그만두게 하였다. 내가 그들을6) 참고 볼 수가 없었으며 그들도 나를 싫어하였기 때문이다.

9

그래서 나는 양 떼에게, “더 이상 너희를 돌보지 않겠다. 죽을 놈은 죽고 없어질 놈은 없어져라. 남은 놈들은 서로 잡아먹어라.” 하고 말하였다.

10

그러고 나서 나는 ‘호의’라는 지팡이를 집어 들고 부러뜨려, 주님께서 모든 민족들과 맺은 계약을 깨 버렸다.7)

11

그 계약은 그날로 깨졌다. 그리하여 나를 지켜보던 양 장사꾼들은 그것이 주님의 말씀이었음을 깨달았다.8)

12

내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당신들이 좋다고 생각하면9) 품삯을 주고, 그러지 않으면 그만두시오.” 그러자 그들은 내 품삯으로 은 서른 세켈을 주었다.10)

13

주님께서 나에게 말씀하셨다. “그들이 나의 값어치를 매겨 내놓은 그 잘난 품삯을 금고에11) 넣어라.” 나는 은 서른 세켈을 집어 주님의 집 금고에 넣었다.

14

그러고 나서 나는 ‘일치’라는 둘째 지팡이를 부러뜨려, 유다와 이스라엘의 형제 관계를 깨 버렸다.12)

15

주님께서 또 나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어리석은 목자의 도구를 다시 들어라.13)

16

이제 내가 이 땅에 한 목자를 세우겠다. 그는 없어진 것을 찾아보지도 않고 헤매는 것을14) 찾아오지도 않으며, 다친 것을 고쳐 주지도 않고 지친 것을 먹이지도 않으며, 살진 것은 살을 발라 먹고 심지어 그 발굽까지 뜯어 먹을 것이다.

17

불행하여라, 양 떼를 저버리는 쓸모없는 나의 목자! 칼이 그의 팔과 오른눈을 쳐서 그의 팔은 바싹 말라 버리고 오른눈은 아주 멀어 버리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