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석 성경 > 에즈라기

4장

성전 건축이 방해를 받다

1

돌아온 유배자들이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을 위한 성전을 짓는다는 말을 유다와 벤야민의 적들이 듣고,

2

즈루빠벨과1) 각 가문의 우두머리들에게 다가와서 말하였다. “우리도 당신들과 함께 성전을 짓게 해 주시오. 아시리아 임금 에사르 하똔이 우리를 이곳으로 끌고 올라온 날부터, 우리도 당신들과 마찬가지로 당신들의 하느님을 찾고2) 그분께3) 제사를 드려 왔소.”4)

3

즈루빠벨과 예수아와 나머지 이스라엘 각 가문의 우두머리들이 그들에게 대답하였다. “당신들과 함께 우리 하느님을 위한 집을 지을 수는 없소. 페르시아 임금 키루스께서 명령하신 대로,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을 위한 집을 짓는 것은 우리만의 일이오.”

4

그러자 그 지방 백성은 그 집을 짓지 못하도록 유다 백성의 기를 꺾고 겁을 주었다.5)

56)

그들은 또 고문관들을 매수하여, 페르시아 임금 다리우스가 통치할 때까지, 곧 페르시아 임금 키루스의 통치 기간 내내,7) 유다인들의 계획을 좌절시켰다.

방해가 계속되다8)

6

크세르크세스의 통치 때에는, 그의 통치가 시작되자마자 그들이 유다와 예루살렘 주민들을 고발하는 글을 올렸다.

7

아르타크세르크세스 때에도 비슬람과 미트르닷과 타브엘과 그의 나머지 동료들이 페르시아 임금 아르타크세르크세스에게 글을 올렸다. 그 서신은 아람 말로 쓰였고 번역도 되었다. 아람 말.9)

8

지방 장관 르훔과 서기관 심사이가 이렇게 예루살렘을 고발하는 장계를 아르타크세르크세스에게 올렸다.10)

9

“지방 장관 르훔, 서기관 심사이와 나머지 동료들, 판관들, 사절들, 관리들, 감독관들,11) 에렉인들, 바빌론인들, 수사인 곧 엘람인들,

10

그리고 위대하고 고귀하신 아스나파르께서12) 사마리아 성읍과 그 밖의 나머지 유프라테스 서부 지방에13) 이주시켜 살게 하신 나머지 민족들이 상소합니다.14)” 이제,

11

그들이 임금에게 보낸 장계의 사본은 이러하다. “아르타크세르크세스 임금님께. 임금님의 종들, 곧 유프라테스 서부 지방에 있는 사람들이 인사드립니다.15) 이제,

12

임금님께서는 이러한 사실을 아시기 바랍니다.16) 임금님 곁을 떠나 저희가 있는 곳으로 올라온 유다인들이 예루살렘으로 가서,17) 반역과 사악의 도성을 다시 짓고 있습니다. 성벽 쌓는 일을 끝내 가고, 기초를 다지고 있습니다.

13

그러니 이제 임금님께서는 이러한 사실을 아시기 바랍니다. 곧 그들이 이 도성을 다시 짓고 성벽 쌓는 일을 끝내고 나면, 조공도 관세도 세금도 바치지 않아, 왕실 수입에 손실을 끼치리라는 것입니다.

14

궁궐의 소금을 나누어 먹은 저희가18) 임금님의 수치를 보고만 있는 것이 합당하지 않기에, 이렇게 글월을 보내어 임금님께 알려 드리는 바입니다.

15

그러니 선왕들의 실록을19) 살펴보십시오. 이 도성이 반역의 도성으로 여러 임금과 여러 지방에 손실을 끼쳤고, 그 안에서는 예로부터 반란이 일어나곤 하였으며, 또 그 때문에 이 도성이 폐허가 되었음을 그 실록에서 보아 아시게 될 것입니다.

16

그래서 이 도성이 다시 지어지고 성벽 쌓는 일이 끝나게 되면, 유프라테스 서부 지방이 더 이상 임금님 차지가 되지 않으리라는 사실을 저희가 임금님께 알려 드리는 바입니다.”

17

그러자 임금이 칙령을 보냈다. “지방 장관 르훔, 서기관 심사이, 그리고 사마리아와 나머지 유프라테스 서부 지방에 사는 다른 동료들도 평안하기를 빈다. 이제,

18

그대들이 우리에게 보낸 편지가 내 앞에서 분명하게20) 낭독되었다.

19

그래서 내가 명령을 내려 살펴보게 하니, 과연 그 도성은 예로부터 여러 임금을 거슬러 봉기하였으며, 그 안에서 반역과 반란이 거듭 일어났음이 드러났다.21)

20

더구나 예루살렘에는 일찍이 강력한 임금들이 있어, 유프라테스 서부 지방 전체를 장악하고, 조공과 관세와 세금을 거두어들이곤 하였다.

21

그러므로 그대들은 명령을 내려 그자들의 작업을 중지시키고, 내가 명령을 내릴 때까지 그 도성을 다시 짓지 못하게 하여라.

22

그러나 이 일을 소홀히 다루지 않도록 조심하여라. 피해가 커져서 왕실에 손실을 끼쳐서야 되겠느냐?”

23

아르타크세르크세스 임금이 보낸 편지 사본이 르훔과 심사이 서기관과 동료들 앞에서 낭독되었다. 그러자 그들은 서둘러 예루살렘으로 유다인들에게 가서, 무력과 강압으로 작업을 중지시켰다.

24

그리하여 예루살렘에 있는 하느님의 집 공사는 페르시아 임금 다리우스 통치 제이년까지 중지되었다.22)

주석
1

칠십인역에는 “예수아와”가 더 들어 있다.

2

‘하느님을 찾다’라는 성경의 표현은 특히 성전에서 하느님을 공경하고 그분께 간청하는 것을 뜻한다. 이 표현을 ‘역대기 사가’는 자주 사용한다(1역대 22,19; 2역대 17,4; 31,21 등).

3

히브리 말 본문에는 부정어 “아니”가 쓰여 있지만, 커레, 칠십인역, 시리아 말 역본, 아랍 말 역본과 함께 “그분께”로 읽는다.

4

4절에서 “그 지방 백성”으로 불리는 유다의 적들은 에사르 하똔(기원전 680-669년) 같은 아시리아 임금들이 이주시킨 외국인들의 후손이다. 이 이주민들은 자기들의 옛 민족 신과 함께 이스라엘의 하느님도 공경하였다(2열왕 17,24-41 참조). 이들의 혼합 종교는 경건한 유다인들에게 위험일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즈루빠벨은 그들과 타협하기를 거부하는 것이다(3,3 각주도 참조).

5

하까이 예언자는 성전 건축 지연의 첫째 이유로 백성의 무관심을 문제 삼는 반면(하까 1,2-9), ‘역대기 사가’는 유다 적들의 방해를 강조한다. 이 밖에도 경제적인 여건 곧 빈곤이 성전 건축 계획에 걸림돌이 되었다.

6

5절은 24절에 이어진다.

7

기원전 537년에서 522년까지의 기간을 뜻한다. 공사는 다리우스 통치(기원전 522-486년) 제2년인 520년에 가서야 재개된다.

8

6-23절에는 다리우스 이후, 크세르크세스와(기원전 486-464년) 아르타크세르크세스 일세(기원전 464-424년) 치하에 계속된 사마리아 주민의 방해 공작 이야기가 삽입된다. 그러나 여기에서는 성전 건축보다는 예루살렘과 그 성벽의 재건이 주요 관심사가 된다(12절 참조).

9

7절 맨 끝에 있는 이 말을 앞의 문장 속에 넣어, “…… 쓰였고 아람 말로 번역이 되었다.”로 옮기기도 하지만, 이다음에 오는 4,8에서 6,18까지의 본문이 아람 말로 쓰였다는 사실을 가리키는 것으로 여겨진다(다니 2,4에 나오는 비슷한 경우도 참조).

10

페르시아 제국 내의 한 지방인 사마리아를 다스리는(17절 참조) “지방 장관 르훔”은 예루살렘에 대한 새로운 조치를 취한 것이다. 그때에 유다 지역은 사마리아 지방에 속해 있었기 때문에 르훔에게는 그럴 권리가 있었다.

11

“판관들, 사절들, 관리들, 감독관들” 대신에 “디나인들, 아파르사트카인들, 타르플라인들, 아파르사인들”로 옮기기도 한다.

12

아시리아 임금 아슈르바니팔을(기원전 668-626년) 가리키는 것으로 여겨진다.

13

“유프라테스 서부 지방”의 직역: “강 건너편.” 이는 유프라테스 강 서쪽, 시리아와 팔레스티나를 포함한 지방의 공식 이름이다.

14

“상소합니다”는 내용상 덧붙인 말이다.

15

“인사드립니다”는 내용상 덧붙인 말이다.

16

직역: “(다음의 사실이) 임금님께 알려지기를 바랍니다.” 13절에서도 마찬가지다.

17

유배자들의 귀환은 아르타크세르크세스 치하에서도 계속된 것이다.

18

소금을 친 음식을 나눔으로써 군신 관계를 규정하는 맹세 또는 계약을 체결한 사실을 가리킨다. ‘소금 계약’에 관해서는 레위 2,13과 각주 참조.

19

“선왕들”의 직역: “아버지들”(또는, “선조들”). 아르타크세르크세스 이전의 페르시아와 바빌론 임금들을 가리킨다. 이러한 기록에 대해서는 에스 2,23; 6,1 참조.

20

“분명하게”를 “번역되어”로 옮기기도 한다. 아람 말이 페르시아 말로 번역된 것이다.

21

유다 임금 히즈키야, 여호야킴, 치드키야 등이 일으킨 독립 운동을 가리키는 것일 수 있다(2열왕 18,7; 24,1.20 참조).

22

이 24절은 5절 끝에서 중단된 성전 재건의 이야기를 계속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