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역대기하 28 장

1

아하즈는 이십 세에 왕위에 올라 예루살렘에서 십육 년간 다스렸다. 그는 태조 다윗처럼 야훼의 눈에 드는 바른 정치를 펴지 못하고

2

이스라엘 왕들의 전철을 밟아 우상을 부어 만들어 바알들을 섬기기까지 하였다.

3

그는 야훼께서 이스라엘 백성의 면전에서 쫓아낸 민족들의 역겨운 풍속을 본받아 벤힌놈 골짜기에서 친자식들을 불살라 제물로 바쳤으며

4

산당과 산마루에서, 또 우거진 나무 아래에서 분향하고 제사를 지냈다.

5

그래서 그를 보살피실 하느님 야훼께서 그를 시리아 왕의 손에 부치셨다. 시리아 군은 많은 사람을 사로잡아 가지고 다마스쿠스로 돌아갔다. 또 이스라엘 왕의 손에 부치시어 호되게 당하게 하셨다.

6

르말리야의 아들 베가는 유다에서 하루에 장정 십이만 명을 죽였다. 선조들의 하느님 야훼를 저버린 탓으로 그런 일을 당했던 것이다.

7

에브라임의 영웅 지그리는 왕자 마아세야와 궁내대신 아즈리캄과 왕의 다음 서열인 엘카나를 죽였다.

8

동족인 이스라엘 군은 부녀자와 아이들을 이십만 명이나 사로잡고 재물을 많이 노략질하여 사마리아로 돌아갔다.

9

그런데 거기에는 오뎃이라는 야훼의 예언자가 있었다. 그는 사마리아로 개선하는 군대를 나가 맞으며 말하였다. "너희 선조들의 하느님 야훼께서 유다 백성의 일을 노여워하시어 그들을 너희 손에 부치셨다. 그리하여 너희는 하늘에 닿도록 분노를 터뜨리어 그들을 죽였다.

10

그리고 이제 너희는 유다인들과 예루살렘 시민들을 남자 여자 할 것 없이 종으로 부려먹을 생각을 하는구나! 너희는 너희 하느님 야훼께 범죄하지 않은 줄 아느냐?

11

이제 내 말을 들어라. 너희가 사로잡아 온 너희 동족을 돌려보내라. 야훼께서 너희가 한 일을 크게 노여워하시리라."

12

에브라임 백성의 어른들 가운데서 여호하난의 아들 아자리야, 므실레못의 아들 베레기야, 살룸의 아들 여히즈키야, 하들라이의 아들 아마사가 개선하는 군인들을 가로막으며

13

말하였다. "이 포로들을 데리고 들어올 수 없다. 이것은 야훼께 죄가 되는 일이다. 그렇지 않아도 죄가 많아 그의 진노가 이스라엘에 떨어질 판인데, 못할 일을 한 우리의 죄가 아직 부족하다고 생각하느냐?"

14

군인들은 포로들과 전리품을 장교들과 온 회중 앞에 내놓았다.

15

사람들은 포로들을 돌봐 줄 사람을 지명해서 전리품 가운데서 옷을 찾아내어 벌거벗은 사람들에게 입혀주고 신을 찾아 신겨줄 뿐 아니라 먹을 것과 마실 것을 주고 약을 발라주었다. 걸을 수 없는 사람들은 나귀에 태워 종려나무 성읍 예리고로 데려다가 친척들에게 돌려주고 사마리아로 돌아갔다.

16

아하즈 왕이 아시리아 왕들에게 도움을 청한 것도 그 때였다.

17

에돔 군이 다시 유다에 쳐들어와 사람들을 사로잡아 갔고

18

불레셋 군은 야산 지대와 유다 남부에 있는 성읍들을 털어갔으며 벳세메스, 아얄론, 그데롯, 소코와 거기에 딸린 촌락들과 딤나와 거기에 딸린 촌락들과 김조와 거기에 딸린 촌락들을 점령하고 살았다.

19

야훼께 반역하는 일만 하여 온 나라 일을 그르친 아하즈 왕 때문에 야훼께서는 유다를 꺾으셨던 것이다.

20

아시리아 왕 디글랏빌레셀도 왔지만 힘이 되어주기는커녕 도리어 포위 공격하였다.

21

그래서 아하즈는 야훼의 성전과 왕궁과 대신들의 집들을 털어 아시리아 왕에게 바쳤으나 헛된 일이었다.

22

이 아하즈 왕은 포위 공격을 당하게 되자 더욱더 야훼께 반역하였다.

23

그는 자기를 쳐부순 다마스쿠스의 신들에게 고사를 지냈다. "시리아 왕실의 신들은 제 백성을 도와줄 수 있었지. 그러니 나도 그 신들에게 고사를 지내야지. 그러면 도와주겠지." 이런 생각이었다. 그러나 그 때문에 아하즈와 온 이스라엘은 자멸하고 말았다.

24

아하즈는 하느님의 성전에서 기구들을 거두어 부수고 야훼의 성전 문들을 봉해 버렸다. 그리고 예루살렘 모퉁이마다에 제단을 만들어 세웠다.

25

또 유다의 성읍마다 산당을 세우고 남의 나라 신들에게 분향하게 하여 선조의 하느님 야훼를 진노케 하였다.

26

그의 나머지 역사와 모든 행적은 처음부터 끝까지 유다와 이스라엘의 왕조실록에 기록되어 있다.

27

아하즈가 세상을 떠나자 유다 왕실 묘지에 모시지 않고 예루살렘 성 안에 모셨다. 그의 아들 히즈키야가 뒤를 이어 왕위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