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역대기하 3 장

1

솔로몬은 선왕 다윗이 환상으로 본 예루살렘 모리야 산에 야훼의 성전을 짓기 시작하였다. 그 곳은 여부스 사람 오르난의 타작 마당이었는데 다윗이 사두었던 것이다.

2

성전을 짓기 시작한 때는 솔로몬이 왕이 된 지 사 년째 되던 해의 이월이었다.

3

솔로몬은 하느님의 전을 지을 때 이렇게 기초를 놓았다. 옛날 자로 집 길이는 육십 척, 나비는 이십 척,

4

성전 본관 앞 현관은 나비가 십 척, 길이가 집 나비 그대로 이십 척, 높이가 백이십 척이었다. 현관 안벽은 순금으로 입혔다.

5

본관 안벽에는 전나무 판을 대고 순금을 입혔다. 그 위에는 종려나무 가지와 꽃줄 모양도 새겼다.

6

본관 안은 번쩍이는 보석으로 꾸미고 금박을 입혔는데 그 금은 바르와임에서 들여온 것이었다.

7

본관 안 들보와 문지방과 벽과 문짝은 모두 금박을 입혔고 벽에는 거룹들을 새겼다.

8

그리고 지성소를 지었는데 길이는 집의 길이대로 이십 척, 나비도 이십 척이었다. 내부는 순금 육백 달란트로 금을 입혔다.

9

그것을 박는 금못의 무게만도 오십 세겔이 나갔다. 다락방도 금을 입혔다.

10

지성소 안에는 거룹 둘을 들였는데, 그것은 나무를 깎아 만들어 금을 입힌 것이었다.

11

이 거룹들이 날개를 펴고 있는데, 그 길이는 이십 척이었다. 날개 하나의 길이는 오 척인데 한 쪽은 성전 벽에 닿았고 한 쪽은 다른 거룹의 날개에 닿았다.

12

또 다른 거룹의 날개 하나도 길이가 오 척인데 한 쪽은 성전 벽에 닿았고 한 쪽은 다른 거룹의 날개에 닿았다.

13

그래서 이 두 거룹이 날개를 펼친 것이 이십 척이었다. 이 거룹들은 서서 똑바로 성소 쪽을 바라보고 있었다.

14

그는 또 자주실과 붉은 실과 심홍 색실로 휘장을 짜고 그 위에 거룹들을 수놓았다.

15

성전 정면에는 높이가 삼십오 척 나가는 기둥 둘을 만들어 세우고 그 위에 높이 오 척짜리 대접받침을 얹었다.

16

목걸이 모양으로 꽃줄을 만들어 그 기둥들 머리에 둘렀다. 그리고 석류 모양 백 개를 만들어 그 꽃줄에 달았다.

17

이 기둥의 하나는 성전 본관 앞 오른쪽에 세우고 다른 하나는 왼쪽에 세웠다. 오른쪽 기둥 이름은 야긴이라 하고 왼쪽 기둥 이름은 보아즈라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