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열왕기하 12 장

1

요아스가 왕위에 오른 것은 일곱 살 때 일이었다.

2

요아스가 왕이 된 것은 예후 제칠년의 일이었다. 그는 예루살렘에서 사십 년간 다스렸다. 그의 어머니는 브엘세바 출신으로 이름을 지비야라고 하였다.

3

요아스는 사제 여호야다의 가르침을 받아, 평생 야훼의 눈에 드는 바른 정치를 폈다.

4

그러나 산당만은 없애지 않았으므로 백성들이 여전히 산당에서 제물을 사르고 향을 피웠다.

5

요아스가 사제들에게 지시하였다. "사람들이 야훼의 성전을 위하여 의무적으로 바치는 헌금이나 자원하여 바치는 헌금이나 간에 야훼의 전에 바치는 모든 거룩한 헌금은

6

사제들이 각기 담당 회계에게서 받아두었다가 야훼의 전을 수리할 곳이 있으면 그 돈으로 모두 수리하여라."

7

그러나 요아스 왕 제이십삼년, 그 때까지 사제들이 성전을 수리하지 않고 있었으므로

8

요아스 왕은 여호야다를 비롯하여 다른 사제들을 불러놓고 일렀다. "어찌하여 그대들은 성전을 수리하지 않고 있소? 이제부터 그대들은 회계원들에게서 돈을 받아두지 말고 성전을 수리하는 데 쓰도록 직접 내어주시오."

9

사제들은 백성들로부터 돈을 받지도 않으려니와 성전을 수리하는 일도 맡지 않겠다고 하였다.

10

사제 여호야다는 큰 궤짝 하나를 가져다가 뚜껑에 구멍을 내어, 야훼의 전 입구 오른쪽에 있는 기둥 옆에 놓아두어 문을 지키는 사제들로 하여금 야훼의 성전에 들어오는 모든 돈을 그 궤짝에 넣게 하였다.

11

궤짝 안에 돈이 많이 든 듯싶으면 왕의 비서와 대사제가 와서 야훼의 전에 있는 은을 쏟아내어 세었다.

12

계산이 끝나면 그들은 그 돈을 야훼의 전 공사를 맡은 감독들에게 주었다. 다시 그 돈은 야훼의 전에서 일을 하는 목수와 돌 쌓는 사람들에게 돌아갔고,

13

미장이와 석수들에게도 배당되었으며, 야훼의 전을 수리하는 데 쓸 재목과 석재를 사거나 그 밖에 성전을 수리하는 모든 비용에 충당되었다.

14

그러나 야훼의 전에 들어온 그 은은 은대야나 가위나 물뿌리개나 나팔 등, 각종 금은 기구들을 만드는 데 쓰지 않고

15

다만 일꾼들에게 주어 야훼의 전을 수리하는 비용으로만 썼다.

16

일꾼들에게 줄 돈을 감독들에게 맡기고는 회계 감사를 하지 않았다. 그만큼 그들이 정직하게 일했던 것이다.

17

보상제와 속죄제 대신 바친 돈은 야훼의 전 수입으로 계산하지 않고 사제들의 몫으로 돌렸다.

18

그 무렵, 시리아 왕 하자엘이 쳐들어와 갓을 점령하고 나서 예루살렘을 치려고 발길을 돌렸다.

19

유다 왕 요아스는 자기보다 앞서 유다를 다스린 여호사밧 왕과 여호람 왕과 아하지야 왕이 성별하여 바친 것들과 자기 자신이 야훼께 성별하여 바친 모든 것에다가 성전 창고와 왕실 창고에 있는 금까지 합하여 모두 시리아 왕 하자엘에게 보냈다. 그것을 받고 하자엘은 예루살렘을 치지 않고 떠나갔다.

20

요아스의 나머지 업적과 행적은 유다 왕조실록에 모두 기록되어 있다.

21

그의 신하들이 반역 음모를 꾸며 실라로 내려가는 길목에 있는 벳밀로에서 요아스를 죽였다.

22

그 때 왕을 쳐죽인 사람은 그의 신하인 시므앗의 아들 요자갈과 소멜의 아들 여호자밧이었다. 그는 다윗 성에 있는 그의 조상들 곁에 안장되었다. 그의 뒤를 이어 아마지야가 왕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