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보기는 두 종류만 가능합니다.

공동번역 성서

열왕기하 16장

1

유다 왕 요담의 아들 아하즈가 왕위에 오른 것은 르말리야의 아들 베가 제십칠년의 일이었다.

2

아하즈는 이십 세에 왕위에 올라 예루살렘에서 십육 년간 다스렸다. 그는 태조 다윗처럼 자기 하느님 야훼의 눈에 드는 바른 정치를 펴지 못하고

3

이스라엘 왕들의 전철을 밟았다. 그는 야훼께서 이스라엘 백성의 면전에서 쫓아낸 민족들의 고약한 풍속을 본받아 자기의 아들을 불에 살라 바쳤다.

4

짐승을 잡아 산당과 산마루에서, 또 우거진 나무 그늘에서 번제를 드리고 향을 피웠다.

5

그가 왕위에 있을 때 시리아 왕 르신과 이스라엘 왕 르말리야의 아들 베가가 쳐 올라와 예루살렘을 포위하고 아하즈를 독 안에 든 쥐로 만들었지만 싸움 마당에 끌어내지는 못하였다.

6

이 틈을 타서 에돔 왕은 엘랏을 탈환하여 에돔의 것으로 만들고 엘랏으로부터 유다 군을 쫓아내었다. 에돔 사람들은 그 곳을 차지하여 오늘날까지 살고 있다.

7

아하즈는 아시리아의 왕 디글랏빌레셀에게 사절단을 보내어 간청하였다. "나는 왕의 신하이며 아들입니다. 내가 지금 시리아 왕과 이스라엘 왕에게 공격을 당하고 있습니다. 오셔서 나를 그들의 손아귀에서 건져주시기 바랍니다."

8

아하즈는 야훼의 전과 왕실 금고에 있는 금은을 있는 대로 다 모아서 아시리아 왕에게 뇌물로 보냈다.

9

아시리아 왕은 아하즈의 간청을 받아들여 곧장 다마스쿠스로 쳐들어가 점령하고는 주민들을 사로잡아 키르로 끌고 갔다. 그리고 르신을 죽였다.

10

아하즈 왕은 아시리아 왕 디글랏빌레셀을 만나러 다마스쿠스로 갔다가 그 곳 다마스쿠스에 있는 제단을 보고, 그 제단의 모형과 자세한 도본을 만들어 사제 우리야에게 보냈다.

11

사제 우리야는 아하즈 왕이 다마스쿠스에서 보낸 것을 본떠 제단을 만들기 시작하여 왕이 돌아오기 전에 완성하였다.

12

왕은 다마스쿠스에서 돌아와 그 제단을 보고 제단 있는 데로 올라가서

13

번제를 드리고 곡식예물과 제주를 바쳤다. 그리고 자기가 드리는 친교제물의 피를 제단에 뿌렸다.

14

그리고 야훼 앞에 있던 놋쇠 제단은 야훼의 전 앞에서 치웠다. 그것을 새 제단과 야훼의 전 사이에서 옮겨다가 새 제단의 북쪽 옆에 놓아두었다.

15

그런 뒤에 아하즈 왕은 사제 우리야에게 지시하였다. "이 큰 제단에서 아침의 번제물과 저녁의 곡식예물, 나의 번제물과 곡식예물, 일반 백성들이 바치는 번제물과 곡식예물과 제주를 드리도록 하시오. 그리고 번제물과 친교제물의 피를 모16:두 이 제단에 뿌리시오. 놋제단은 내가 야훼께 문의하는 데만 쓸 것이오."

16

사제 우리야는 아하즈 왕의 지시대로 다 하였다.

17

아하즈 왕은 물두멍을 부수고 옆벽 판자와 놋대야를 걷어 치웠다. 그리고 놋으로 만든 황소가 받치고 있던 놋바다를 끌어내려 돌받침 위에 놓았다.

18

또한 아시리아 왕에게 충성을 보이기 위하여 야훼의 전 안에 마련되어 있던 어좌를 치우고 왕이 출입하던 성전의 바깥 대문을 봉하였다.

19

아하즈의 나머지 행적과 치적은 유다 왕조실록에 기록되어 있다.

20

아하즈는 숨을 거두고 그의 선조들과 나란히 다윗 성 안에 안장되었다. 그의 아들 히즈키야가 왕위를 계승하였다.